Bongta      

동사무소를 주민센터로 바꾼 자를 규탄한다.

소요유 : 2014. 3. 8. 10:47


동사무소를 주민센터로 고친 공무원을 그저 달려가 드잡이질을 하고 싶었던 시절이 있었다.
도대체가 나랏말을 놔두고 관공서 이름을 영어로 바꾸는 저 천박한 의식이 어디에서 나오는가?

나는 필요시 영어도 곧잘 섞어쓰고, 한자어를 남발하지만,
나는 저로서 내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실어 펴기 용이하기 때문이다.
영어만이 갖는 고유의 색채, 한자어내지는 한문이 빚어내는 그 의미공간을 빌어,
난 자유롭게 내 생각을 표출하고 싶다.
어디 검열 받지 않고, 내 개인은 그리 마음껏 살고 싶다.
전문용어라든가, 닥친 상황하에서 마침 의식에 떠오르는 딱히 적합한 외국어를,
다시 한국말로 바꿀 정도로, 내가 바지런하지 않은 점도 있겠지만.
난 모든 언어는 한 나라, 시민에게 전속된 것이 아니라 생각한다.
경계를 짓고, 차단 벽을 에두를 일은 아니단 말이다.
이는 역으로 각 나랏말은 모두 귀하다는 이야기라는 말과 같다.
그래 난 유독 한글만이 최고라고 생각하지도 않고,
모든 언어들을 다 사랑한다.

하지만,
국가기관이 딱히 필요치도 않은데,
멀쩡한 한글 놔두고 영어로 말을 바꾸는데 앞장설 수 있음인가?
가령 어느 특정 국제도시라면 얼마든지 양해할 수 있겠음이나,
동사무소를 도대체 한국인 말고 외국인이 얼마나 이용한다 말인가?

나랏말을 닦고, 아끼며, 자랑하는데,
용을 쓰기에도 바쁜 위치에 있는 자들이,
이 따위 짓거리나 일삼고 있다니 참으로 딱한 이들이다.

썩어빠진 녀석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성의 삶  (1) 2014.03.23
기왕불구(既往不咎)  (0) 2014.03.14
살둔  (2) 2014.03.13
동사무소를 주민센터로 바꾼 자를 규탄한다.  (2) 2014.03.08
난문난답(難問難答)  (0) 2014.03.05
천도재(遷度齋)  (0) 2014.03.04
새떼, 행위 연출 - murmuration  (0) 2014.03.02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4.04.01 00:04 PERM. MOD/DEL REPLY

    우리나라는 공무원나라입니다.
    즉 공무원을 위해 국가가 존재하고 국민이 존재하는 그런 나라라 그런 말입니다.
    나라가 아무리 어려워져도 국민들이 아무리 못살게 될지라도 공무원들은 아주 잘 살 수 있는 나라라 그런 말입니다.

    사용자 bongta 2014.04.01 12:42 신고 PERM MOD/DEL

    한심한 인간들입니다.
    도대체가 천금을 허비하고 주민센타로 바꾸었다고 무엇이 달라졌습니까?
    공무원이 너무 편하니까 요즘 젊은이들은 공무원되기 위하여 안간힘을 씁니다.
    아닌 게 아니라 여기 시골에서 사귄 어떤 이는 너무 한가하더군요.
    그는 대기업 다니는 자기 친구들이 자기를 부러워한다고 말합니다.
    우리 때는 전부들 공무원되는 것을 한심해하였는데,
    이리도 시대가 변화하여 가고 있습니다.
    헌즉, 당장의 현실조건은 미래를 전망하는데,
    그리 충분한 것은 아니란 생각을 해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