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기자절야(棋者切也)

소요유 : 2015.04.11 23:53


기자절야(棋者切也)


바둑돌들은 우군끼리 서로 연결되어 있어야 안전하다.

그렇다면 적군은 이들을 끊어 고립시키는 것이 득책(得策)일 수 있다. 


만약 같은 편끼리 서로 연결만 되어 있다면 더 이상의 변화가 생길 여지가 없다.

하지만 끊기어 외톨이로 될 때,

거기 긴장이 생기고, 갈등이 때려진다.

헌즉 적을 노리는 이라면 어찌되었든 상대의 무리를 쪼개고 흩어 쫓아 고립시켜야 한다.

이 때라야 변화가 생기고, 기회가 도래한다.


한(漢)의 대사마 망(大司馬莽)을 두고,

여럿 신하들이 그 공덕을 주공(周公)에 비견된다며 진언하였다.

당시 대사마 망에게 호를 내리고, 

태사 공광(太師孔光) 등에게 봉토를 더하였다.

게다가 천하 백성에게 작위를 일급씩 올리고,

2백석 이상의 관리 일체에게 관직을 제수하였다.

이 때 사고(師古)는 이를 두고 비상한 일이라며 이리 말하였다.


一切者,權時之事,如以刀切物,苟取整齊,不顧長短縱橫,故言一切。


일체(一切)란 권도를 부릴 때 일어나는 일이다.

물건을 칼로 자르듯, 가령 가지런히 취하려한들, 장단, 종횡을 돌보지 않는다.

고로 이를 일체(一切)라 이른다.


현재의 고착된 상황을 흔들어 변화를 구하고자 함인데,

어찌 가지런히 나눠지길 원한다한들 그리 이뤄지길 바랄 수만 있으랴?

다만 잘라 나눠지길 꾀할 뿐, 

그게 길든, 작든 혹은 상하, 좌우 어떤 형식으로 잘리우든 상관치 않는다.

그저 변화만 일어나도 족하리라.


정치로 치자면 무위지치(無爲之治)니 덕치(德治)니 하는 고상한 정치가 아니고,

패도(霸道)를 써서 술수를 마다하고, 세를 불리길 마다하지 않는 모습이 연상된다.

바둑이라면 기리(棋理)를 쫓아 정수(正手)로 임하는 것이 아니라,

바람을 부르고 비를 불러 반상(盤上)에 평지풍파(平地風波)를 일으키자는 것이라.

이 때라서야 변화가 일어나고 기회가 생긴다.


기회를 얻기 위해 의도적으로 끊는 수도 있지만,

그 의도와는 상관없이 끊은 자리엔 변화가 잉태되고, 사건이 생긴다.

기자절야(棋者切也)라 하면,

백이면 백인 모두 다 ‘바둑은 끊어야 한다’는 식으로 해석하지만,

이게 바둑 세상의 모든 것을 말하고 있지는 않다.

매사 무작정 끊음이 능사가 아니다.


기자절야(棋者切也)라는 언명(言明)은 마치,

절야(切也)라는 당위(當爲)가 바둑(棋者)이라는 존재(存在)에서 유출된다는 선언과 같아,

사뭇 엄숙하다.

허나, 존재 여부를 말하기 전에,

이런 직절(直切)한 기리(棋理)가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벅찬 애정이 솟는다.

이러할 때 우리는 기예(棋藝)를 넘어 기도(棋道)라 칭한다.

가령 검술(劍術)이라 할 때, 

이리 그저 검의 기술, technique라 이르다가도,

검도(劍道)라 고쳐 부르는 순간,

우리는 그 엄숙한 모습 앞에 옷깃을 여미게 된다.

바둑 역시 기도(棋道)라 칭하는 순간,

천 년 돌 속에 숨겨진 비의(祕義)를 찾아,

반상(盤上) 위에 고군분투(孤軍奮鬪)하는 두 낭인(浪人)을 연상하게 된다.

 

다시 돌아와,

‘바둑은 끊어야 한다’라고 할 때, 

이런 언명을 당위(當爲)로만 받아들인다면 다소 위험하다.

그보다는 그 기능 또는, 작용 효과를 이해하는 것도 중요하다.

즉 ’끊으면(끊기면) 변화가 생긴다’라는,

기리(棋理)에 대한 실전적, 실용적 차원의 통찰 역시 필요하다.


이런 입장에 서면,

바둑 두는 인간은 모두 끊어야 한다는 존재론적 도그마에 구속되지 않는다.

내가 필요하면 끊을 수도 있고, 아니면 굳이 그럴 까닭이 없는 것이 아니겠는가 말이다.

게다가 상대가 끊어 올 때, 변화가 일어날 것을 알고 예비할 수 있다.

이런 태도야말로 차분하니 세상을 관조할 수 있는 예비 조건이 아니겠음인가?


琴, 棋, 書, 畫

이들은 인류의 4대 예술적 분야이다.


요즘은 바둑 기사조차 바둑은 스포츠 또는 오락의 한 장르로 치부하곤 한다.

내가 우연히 수십 년 만에 바둑 프로를 접하게 되었는데,

거기 해설자로 등장한 어떤 프로 기사 녀석이,

바둑은 멘탈 스포츠라며 한 설(說)을 풀어낸다.

내가 바둑을 아니 둔 지 어언  수 십 성상을 헤아리지만,

그게 단순히 오락이라든가, 스포츠라고 생각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애시당초 바둑은 오락 이전에 심오한 철리(哲理)가 숨겨져 있음이니,

이리 간단히 오락 따위로 전락시켜도 되는가 하는 데 나는 강한 의문이 있다.

녀석처럼 승부에 집착하고, 순위 경쟁에 몰두하는 이라면,

이외에 더 이상의 가치를 남겨둘 일이 없을 터다.


바둑은 네 가지 중에서 유독 오락적 요소가 강한 것은 일응 인정할지라도,

그와 동시에 자고로 인간지(人間智)의 미적 완결성이, 

예도(禮道)로 구현된 독특한 성격을 갖고 있다.

하여, 재미있게도 바둑과 관련되어선, 허다한 철리(哲理)를 꿰뚫은 명언들이 존재한다.

이런 명언들은 거꾸로 대중들에게 심오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知其用而置得其處者勝,不知其用而置非其處者敗。


두어야 할 곳을 알아, 그곳에 돌을 놓는 이는 이기고,

그를 아지 못하는 이는 지는 법.


허나, 어찌 둘 곳과 아니 둘 곳을 모두 아는 것이 쉬우리.

다만 변화를 구함은 다음 기회를 도모함을 기하기 위함이리라.

기자절야(棋者切也)라 할 때,

이는,


變則通


변한즉 통할 것을 원하고 있음이 아니더냐?

헌데, 변한다 하여 그 결과가 어찌 자신의 원(願)대로 될 것인가?


궁(窮)하면 변(變)하는 것이 자연의 도리이건만,

그를 인위적으로 구한다면 어찌 될 것인가?


때론, 요행히, 형식이 본질을 규제하고,

기술이 존재를 규율할 수도 있을 것이다.


헌즉 궁함에 몰리면,

무엇인가 변화를 구하면,

앞일의 전개를 원망(願望)할 수는 있으리라.

(※ 참고 글 : ☞ 2008/08/06 - [소요유] - 궁즉통(窮則通))


허나, 바둑을 두면서 시도 때도 없이 무작정 끊는다면,

그 결과는 어찌 전개 될 것인가?


窮則變


궁하면 변한다지만,

변함만을 미리 구한다면,

變則通

이로써 통함을 과연 이룰 수 있겠음인가?


弈者舉棋不定,不勝其藕。


바둑을 둘 때 정한 바 없이 대충 두면, 이기기 어렵다.

춘추(春秋) 시대 때 나온 말이다.

아마도 바둑 역사 상 가장 처음 기록된 격언일 것이다. 


기자절야(棋者切也)라고 무작정(無酌定) 끊어서는,

이기기 어려운 것이다.


切,責也。


끊음엔 상대를 나무람일 뿐,

그게 과연 곧고, 방정하니 옳은 일이냐 하는 것은 또 다른 일이다.


切,直。方,義也。


절(切)은 곧으나,

방(方)은 의로움이다.


절은 직절(直切)하니 물어 갈 뿐,

그게 곧 방정하니 의로움을 담보하는 것은 아니다.


아, 의(義)로움조차 제대로 아지 못하는 이내사,

어찌 방정함을 구하랴?

그저 직(直)하니, 곧은 마음 하나 부여잡고,

세상을 절(切)하며,

돌개바람, 피바람을 일으키며,

달려 나가리니.

이 또한 장부의 호기(浩然之氣)라 과연 이를 수 있을런가?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르스(中東呼吸症候群冠狀病毒(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coronavirus [MERS-CoV]))  (0) 2015.06.07
눈부처(瞳人)  (0) 2015.05.10
질소  (2) 2015.04.13
기자절야(棋者切也)  (2) 2015.04.11
오천만 원  (0) 2015.04.07
말법(末法)  (0) 2015.03.19
은자(隱者)와 인의(仁義)  (0) 2015.03.14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기자절야 2015.04.13 08:36 PERM. MOD/DEL REPLY

    바둑이라는 것을 안지 이제는 거의 반세기가 되어갑니다. 논리적인 것을 즐기기에, 대학에서도 가끔 바둑을 즐겼고 논리적 사고로 접근할 수 있다고 생각되는 급수까지 올라 간 것으로 생각됩니다. 단의 경지에 가려면 따로 공부하고 외워야할 것들이 많이 있더군요. 여하튼 바둑이 가까운 친구의 하나로 평생을 같이 할 것이라는 믿음은 항상가지고 있고, 인생은 항상 변화를 구하는 것이기에 "기자절야"라는 필명을 즐겨쓰고 있었읍니다. 오늘 선생님께서 이 필명으로 곧음과 의로움을 논하시니 세상을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됩니다.
    지금 세계에서 벌어지는 경제상황 정치상황은 나의 삶은 수순에서 끊어야하는 시절이 분명한데 다음 수순이 보이지 않읍니다. 현재의 문명이 방향을 바꾸어 지금까지 오던 방향과 다른 방향으로 흐르는데 그 흐름의 방향과 끝을 알 수 없다는 것이 고민입니다. 지천명의 언덕을 훨씬 넘어선 우리세대와는 달리 대학을 졸업하고도 방향을 잃어버려 어디로 갈지 모르는 우리 아이들의 세대들이 걱정되는 시절이지요.
    이제는 방정함에 대한 관심조차 잃어버렸고, 다만 자식이 걱정되는 부모로써 그저 직하니, 곧은 마음 하나 부여잡고 세상을 절하며 달려가라고 말해주고 싶읍니다.

    bongta 2015.04.14 03:32 신고 PERM MOD/DEL

    예전 조남철 선생이 그러셨다지요.

    ‘엣다 모르겠다.’

    그는 이리 말하며 바둑돌을 반상에 놓곤 하였습니다.

    이 말을 듣는 상대는 마음이 다소 놓였을까요?
    대국자가 확신 없는 말을 늘어놓고 있음이니,
    그 수가 완벽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을 터.
    그러함이니 그 허점을 잘 찾아내면 승산이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게 짐짓 멋 부리는 허사(虛辭)일 수도 있겠거니와,
    도시 전장(戰場)에서 적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는다면,
    장수가 될 수 없을 것입니다.

    수없이 많은 경우의 수 중에서,
    단 하나 찾아낸 것이라 한들 그게 확실히 미래를 담보할 수 있으리란 것을,
    그 누가 있어 확신할 수 있겠습니까?
    그리 찾아낸 주인이라 한들 우선은 당신 자신조차도 그게 썩이나 미덥지 않다 하여야 보다 진실에 가까울 것입니다.
    언제나 미래는 오늘 내리는 자신의 결정을 비웃으며 조롱할 뿐,
    과녁을 빗겨가기 일쑤인 것을 우리는 압니다.
    허니 아무리 머리를 쥐어짜며 결정을 내려도,
    그게 궁극의 해(解)가 되리란 보장이 없습니다.

    아마도 조남철 선생은 이런 달관의 경지에 이르러,
    저 말을 내뱉은 것이 아닐까 합니다.

    절대 최선인지는 아지 못하지만,
    현재의 자신으로선 최선의 수라 여겨지는 것을 반상에 늘어놓는 순간,
    한껏 팽팽히 당겨졌던 긴장이 풀어지면서 한숨처럼 뱉어내지는 말씀 하나,
    그것이 ‘엣다 모르겠다.’가 아닌가 싶습니다.

    주역에 보면 유독
    무구(无咎)란 말이 많이 등장합니다.
    ‘허물이 없으리라.’
    길(吉)이란 말도 많이 등장하지만,
    무구란 말은 이 말처럼 확정적이지 않습니다.
    나이가 한참 젊었을 때에는 무구처럼 불확실한 말을 접하면,
    마음이 답답해지며 애매모호한 말을 늘어놓는 경전의 신뢰성까지 미심쩍어 보이곤 하였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단언의 말씀보다는,
    무구란 말이 더 미더워집니다.
    가능성으로서 사물을 물어가는 문법이 사뭇 살답게 느껴지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양자역학에서도 이 물리 세계를 확률로 표현하지 않습니까?
    존재는 가능태로서만 우리들 눈앞에 전개됩니다.
    아지랑이처럼 아른 거릴 뿐 막상 손아귀에 쥐어보려면 그 실체가 아리송해집니다.
    파지(把持)하는 순간 확정성은 담보되지 않습니다.
    이게 불확정성의 원리(The Uncertainty Principle) 내용이기도 합니다.

    ‘엣다 모르겠다.’

    이 말씀 역시 무구처럼 이리 두면 큰 허물은 없으렷다.
    이런 주문을 걸며 자신을 위로 또는 진인사대천명하는 의례(ritual)이지,
    상대를 속이려든가, 눙치려는 수작은 아닐 것이라 생각합니다.

    선생님이 말씀하신 기자절야라는 것 역시,
    세상이라는 감은 바다 속으로 자맥질 할 때 이르러,
    한번 해보는 것이야 하는 자기 다짐, 자기 격려, 자기 타이름 같은 말씀이 아닐런지요?
    이 때라서야,
    비로소 정길(貞吉)한 미래를 전망해 볼 수 있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貞吉이란 말은,
    그 얻은 점이 길하다로 새기기도 합니다만,
    발라야(貞) 길하다로 새기게 되면,
    아무리 좋은 점이라 할지라도,
    거긴 기다림, 겸허한 지킴의 시간이 따라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지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