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일기후보 ⅱ

소요유 : 2018.08.22 14:52


일기후보 ⅱ


내가 지난번에 일기예보가 아니라 일기후보(日氣後報)라 일렀다.

(※ 참고 글 : 일기후보(日氣後報))

헌데, 이번 제 19호 태풍 솔릭(SOULIK)을 미처 챙기지 못하고 있다가,

우연히 다른 블로그에 들렸다가, 그곳 주인이 태풍에 대비하여,

이것저것 준비하느라 부산을 떠는 것을 보게 되었다.

하여 일기후보를 보니, 

우리 지역에 오늘부터 연 3일 풍속이 5 ⤍ 9 ⤍ 22(m/sec)로 불 것이 예상되었다.

기실 풍속 5m/sec 정도만 되어도 하우스가 심하게 흔들리며,

온갖 소리가 요란스럽게 나며 난리법석을 떨게 된다. 

헌데 9~22m/sec 정도면 과시 하우스가 과연 버틸 수 있을까 염려가 되었다.


하여 어젯밤 급히 하우스 측창을 다 내렸다.

워낙 틀리기를 잘 하니, 한 밤중에 혹 앞당겨 풍속이 강해지면,

낭패일지라 미리 대비를 하고자 함이다.


농장의 하우스는 돌풍에 의해 비닐이 다 날아가 버린 경우가,

그 간 두 차례나 된다.

하여 바람이 들어오는 들목에 방풍막(防風幕, windshield) 설치를 하기도 하였다.

22m/sec라,

이는 실로 끔찍하다.


하여 조금 전에 방풍막 근처를 지나다가,

여기에다 방풍림을 조성할 궁리를 텄다.

내가 겪기로는 개복숭아가 속성수인 바,

방풍막 전후에 이를 한 두 줄 심고자 셈을 하였다.


이제 일을 마치고 밭에서 돌아와,

하우스 안에 들어가니 열기가 후끈히 달아오르고 있다.

온도계를 보니, 최고치를 돌파하고 있다.

아마 60⁰C 근처에 이르렀지 않았는가 싶다.

측창이 모두 닫혔기에 하우스 안은 열섬이 되고 만 것이다.

헌데, 일기후보에 따르면 애초 그 시각 12:30분경에 5m/sec 바람이 분다고 하였다.

그리고 풍속이 에스컬레이트되어 9m/sec 이상으로 점진 강해진다고 하였다.

하지만, 바람은커녕 미풍조차 불지 않고 있다.


어련할려고, 나는 급히 측창을 열고 환기를 시켰다.

그리고 일기후보를 다시 보았다.

15시 5m/sec, 21시에 1m/sec, 24시에 14m/sec로 변경되어 있다.


(출처 : 기상청)


태풍 기간, 우리지역 최고 풍속22m/sec에서 14m/sec로 변경되었으니,

한결 나아진 폭이나, 14m/sec만 하여도 이 지역에선 역대급인 수준이라,

차후 어찌 될 것인지, 하회가 나 역시 궁금하다.


이젠 기상청 당국을 더 이상 상대하고 싶지 않다.

최근 시각 전후 이들의 예보는 5m/sec에서 1m/sec, 그리고 다시 2.3m/sec로 변경되었다.

태풍 예보는 일상적 예측보다 좀 더 어려울 것으로 추측되는 바,

오늘 이들의 후보 곡예를 탓하지 않고 그냥  지켜보련다.


※ 이하 저들의 발표 곡예 모습을 그림으로 중계한다.

   (출처 : 기상청)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니가 의사냐?  (0) 2018.09.01
일기후보 ⅳ(잠정 결론부)  (0) 2018.08.24
일기후보 ⅲ  (1) 2018.08.23
일기후보 ⅱ  (0) 2018.08.22
불확정성 원리와 블로그 포스팅  (0) 2018.08.21
실사구시  (0) 2018.08.20
레위인 율법사  (0) 2018.08.1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