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그가 그립다.

소요유 : 2019.04.14 11:25


(utube, 노회찬의 감동 연설, 6411버스를 아십니까)


그가 그립다.


그가 떠나자, 진보정의당도 시들해진 느낌이다.

그저, 한낱, 민주당 부역 정당으로 바뀐 저들 그 추레한 모습을 보자하니,

예전처럼 흥이 나지 않는다.


6411번 버스를,

그 누가 있어 기억해내리?


문재인은 촛불 정신 네다바이하여,

스스로 시민들을 저버렸지만,

노회찬은 찬이슬에 꺾여,

시민들과 격리되었다.


오자서(吳子胥)는 이리 말하며 죽어갔다.


樹吾墓上以梓,令可為器。抉吾眼置之吳東門,以觀越之滅吳也。

(吳太伯世家)


내 무덤에 가래나무를 심어라.

그것으로 부차(夫差)의 관을 만들 수 있도록 말이다.


내 눈알을 빼어서 오나라 수도의 동문에 올려놓아다오.

월군이 쳐들어와 오가 멸망하는 것을 이 눈으로 구경할 것이다.


노회찬,

그는 죽은 것이 아니라,

죽임을 당했다.


그의 눈알 역시 내 마음의 동문 밖에 걸려 있다.

시퍼렇게 살아서.


그를 죽인 저 패악의 흉칙한 무리들.

필시 멸망하고 말리라.


비 내리는 오늘,

그가 그립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숲으로 된 성벽  (0) 2019.04.30
엄마  (0) 2019.04.23
amensalism (네이버 사전 오기)  (0) 2019.04.18
그가 그립다.  (0) 2019.04.14
후추탕  (0) 2019.03.28
The Saddest Thing  (0) 2019.03.20
연예인은 공인인가?  (0) 2019.03.1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