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영악

소요유 : 2009.07.21 17:17


“더 이상 오지 마라.
밥을 주지 않아 죽든 말든 우리가 알아서 할 테다.”

내가 몇 마디 이르면,
전가의 보도처럼 되돌아오는 저들의 문법.

저들은 영악(靈惡)하다.
아니 우둔한 것일런지도.

(※ 참고 글 : ☞ 2009/07/05 - [소요유] - 북두갈고리)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득호도(難得糊塗)  (7) 2009.07.23
바로  (2) 2009.07.21
원위치 + 1  (0) 2009.07.21
영악  (0) 2009.07.21
원로(元老)  (0) 2009.07.18
세난(說難)  (0) 2009.07.15
시분할(time sharing)  (2) 2009.07.14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TAG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