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별명과 시참(詩讖)

소요유 : 2009.08.12 22:48


언제 닉(nick)에 대하여 쓴 적도 있습니다만,
( ※ 참고 글 : ☞ 2008/02/17 - [소요유] - 별명산고(別名散考))
최근 모 사이트에서 어떤 닉을 대하고는 새롭게 다시 감상이 일었습니다.
하여, 예전에 어떤 분과 나누던 이야기를 중심으로 객설을 풀어봅니다.

흔히 어른들이 하시는 말씀 중에 ‘말이 씨가 된다.’라는 속언이 있습니다.
이야기를 더 이끌기 전에,
이와 관련되어 먼저 살펴 볼 일이 있습니다.

‘동요(童謠)’란 보통 사람들이 알고 있듯이,
원래는 그저 단순히 어린아이들이 부르는 노래가 아닙니다.

저잣거리에 유행하는 근거 없는 말을 요언(謠言)이라고 합니다.
하늘이 임금을 경계하려면 형혹성(熒惑星)에게 명을 내립니다.
형혹성은 어린 아이로 변해서 지상으로 내려오고,
요언을 지어서는 모든 아이들에게 퍼뜨립니다.
이것을 동요라고 이르는 것이지요.
그러하니 동요란 곧 요언이고,
이는 하늘이 임금을 경계하는 말이자,
실인즉 그 땅에 사는 백성들의 핏빛 소리, 한이 맺힌 절규이기도 한 것이지요.

그래서 현인들은 이 동요를 빙자하여,
노래를 지어 어린 아이에게 은밀히 가르치고,
그것이 온 세상에 자연스럽게 퍼지도록 꾸미곤(기획) 합니다.
그 당시는 왕이든, 서민이든 미신에 상당히 혹하여 빠져 있기에,
이런 술책들이 제법 씨가 먹히지요.

동요가 퍼지면,
보통의 경우, 임금은 그게 하늘의 경고로 알고,
근신을 하기도 합니다만,
늘 그러하듯이,
얘깃거리에 등장하는 포악한 임금은 이를 무시하고,
황음방탕하다가 끝내 자리를 쫓겨나거나 죽임을 당합니다.
이럴 경우 ‘말에 씨가 있는’ 전형적인 예가 되겠습니다.

그러하기에 옛날 사람들은 말을 삼가고 함부로 하지 않았습니다.

원래 참(讖)이란,
진(秦), 한(漢) 시대 무당 또는 방사(方士)가 길흉을 예시(豫示)하기 위한 은어를 말합니다.
장래에 응험(應驗)할 예언, 징조를 뜻하지요.

이에는,
시참(詩讖), 어참(語讖), 요참(謠讖), 서참(書讖) 등 여러 가지 있습니다만,
당사자가 부지불식간에 지어낸 시라든가 말 또는 노래에 숨어 있는,
불리(不利) 또는 불행(不幸)한 징조가 나중에 그대로 현실에서 일어나곤 합니다.

그래서 신통한 것인데,
예로부터 그런 사례들이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시참(詩讖)으로 아주 유명한 것이 있지요.

수양제가 물놀이를 하고 있는데,
마침 물 위에 사람도 없는 빈 배 하나가 풍랑에 이리저리 흔들리는 것을 보게 됩니다.
이리저리 휩쓸리는 그 모습을 보고는 감흥이 일어 시를 짓습니다.

三月三日到江頭,正見鯉魚波上遊。
意欲持竿往釣取,恐是蛟龍還複休。

삼월삼일 강가에 이르러, 잉어가 물을 헤치고 노는 것을 보노라.
낚시로 장대를 가지고 가서 잡으려하나, 교룡이 돌아와 다시 쉴까(머무를까) 두렵노라.

이 사구시(四句詩)는 겉보기에는 뭐 별로 특별할 것이라고는 없습니다.
하지만 잉어의 이(鯉) 자와 이연(李淵)의 이(李) 자는 그 발음이 같습니다.
당시 이연은 점점 기세가 오르고 있었습니다.
그가 후에 수나라를 무너뜨리고, 대신 당나라를 세운 당고조(唐高祖)입니다.
시에서는 결국 이연이 용, 즉 왕의 뜻을 가진 것으로 불리워진 셈입니다.
식자들은 모두 이게 불길한 징조인 것을 알아차렸지요.

수양제가 의도할 리는 없었겠지만,
왜 하필이면 이런 시를 짓게 되었는가 하는 것이지요.
그의 무의식이 미래에 일어날 일을 미리 시로서 예시한 것이라는 것이지요.
이런 것을 시참(詩讖)이라 부릅니다.

노랫말 중에 자신의 앞날을 암시하는 가사가 들어 있었는데,
이게 나중에 그대로 들어맞는 경우도 있지요.
이런 것은 요참(謠讖)이라고 합니다.
예컨대, 예전에 차.중.락이라는 가수가 있었는데,
한참 인기가 좋았었는데 도중에 돌아가셨습니다.
그 분 노래 중에 ‘낙엽 따라 가버린 사랑...’이란 노래가 있었지요.
그는 낙엽 따라 그리 지고 말았던 것입니다.
게다가 이름이 ‘중락’이니 중간에 떨어진다라는 뜻이라며,
당시 세상 사람들은 쑥떡거리기도 하였습니다.
저는 그 분의 노래를 참 좋아했는데,
설마하니 이름 때문에 그리되었다고는 지금도 믿고 싶지는 않습니다.

선비가 글을 쓰다가 붓이 우연히 뚝 부러진다든가,
글씨 획이 흩뜨려지면, 그 날은 근신을 합니다.
또는 도모하는 일이 있다면 중단하거나 재차 점검을 합니다.
이런 것을 일러 서참(書讖)이라고 합니다.

관상학에서도,
기(氣)가 돌며 색(色)이 얼굴에 뜨면서,
앞일을 미리 예비하여 징험(徵驗)을 드러낸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이를 기색론(氣色論)이라고 하는데,
한의학에서도 망기(望氣) 또는 찰색(察色)이라 하여 환자의 용태를,
기색을 통해 짐작하기도 합니다.

그러하니,
참(讖)이든 기색(氣色)이든 그것이 무엇이 되었든 간에,
결국 이런 것들은,
우리들이 무심코 내뱉는 말, 글, 노래, 몸짓 등이 모두,
나의 내밀한 본성의 발현이니
무엇인가 미래를 예증하는 조짐, 징조, 기미가 될 수 있다는 사고방식입니다.

부처가 짓는 인(印)도 의미가 다르지만,
이 참과 관련되어 한번 쯤 되새겨 볼만 합니다.
( ※ 참고 글 : ☞ 2008/02/17 - [소요유/묵은 글] - code - ⑥ 終回)
일본의 닌자(忍者)도 둔갑술을 부리고
손으로 갖은 결인(結印)을 짓습니다.

하여간 우리 몸을 통해 발출된 갖은 짓(짓거리)이라는 것이,
자신의 내적인 본성,
그리고 그 발현 가능태들과,
마치 엄마와 아이가 서로 탯줄로 연결되어 있듯이
긴밀히 관련이 되어 있다라는 사상입니다.
(※ 참고 글 : ☞ 2009/06/24 - [상학(相學)] - 전각요퇴(顫脚搖腿 - 발떨기))

이것을 믿고 안 믿고는 모두 제 나름이겠습니다만,
저는 색다른 닉을 보면, 이 참(讖) 또는 계인(契印)을 떠올리곤 합니다.
가령 이런 닉들은 참(讖)이 아니라도, 굳이 그리 쓸 필요가 있을까 의문이 듭니다.

‘아이구죽겠다.’
‘개장수’
‘노숙자’
‘똥개’
‘비리비리’
‘또라이’

설혹, 참(讖)과 관련이 없다한들,
우선은 저 닉의 주인들은 그리 고상한 인물이 아닐 것으로 짐작이 되고도 남지요.

게다가 이런 이치도 성립됩니다.
본성이 거죽으로 드러나 시참, 요참 등이 됩니다만,
거꾸로 거죽을 빌어 본성을 조정하거나 억제 또는 조장할 수도 있습니다.
즉 형식이 내용을,
존재가 의식을 규정한다라는 문법을 따른다면,
닉을 제대로 잘 쓰면 내 본성도 좋은 길로 인도 할 수 있음이며,
시를, 글을, 노래를 좋은 형식으로 정성을 다해 빚으면,
내 깊은 마음까지 통어(通御)할 수도 있겠다라는 조촐한 믿음을 가져 볼 수도 있습니다.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하지 않습니까?
요는 바른 기(氣)를 길러 형형(熒熒)스런 신(神)을 벼리는,
정성스런 마음이 중요하다 하겠습니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출 그리고 또 한 번의 유전(流轉)  (3) 2009.08.18
백락지일고(伯樂之一顧)  (0) 2009.08.14
빈모려황(牝牡驪黃)  (0) 2009.08.14
별명과 시참(詩讖)  (6) 2009.08.12
귀인(貴人)  (0) 2009.08.11
뽀얀 속살, 그저 미안하다.  (9) 2009.08.10
부조(扶助) 2  (2) 2009.08.1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금연자 2009.08.13 00:13 PERM. MOD/DEL REPLY

    아침부터 한수 잘 배웠읍니다..

    그런데 그 참이란것이 왜 좋은일에는 잘 들어맞지 않는것 같을까요?

    bongta 2009.08.13 12:43 신고 PERM MOD/DEL

    네 아주 재미있는 지적이십니다.
    아닌 게 아니라 저도 그런 의문을 가진 적이 있습니다.
    잠깐 같이 생각해보지요.

    讖이라는 게 말뜻만으로는,
    길흉 어느 한 편에 속한 게 아닙니다만,
    말씀대로 주로 흉한 것 위주로 풀이 되는 인상이 짙습니다.

    하지만, 반드시 길흉 어디로 기울여 쓰여진다고도 할 수도 없습니다.
    가령, 정감록 같은 도참서(圖讖書)는 길흉 모두를 언급하고 있지요.

    따라서 讖이란 길흉에 가치중립적인 말이되,
    현실적으로는 흉에 관련되어 많이 쓰인다라고 이해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이게 왜 이리 되었는가 할 때,
    저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첫째는 讖을 미신으로 치부하기 때문에,
    부정적인 것으로 대하게 되고,
    그러자니 음습하니 자연 좋지 않은 쪽으로 그 쓰임이 몰려가지 않았을까 하는 것입니다.

    또 하나는,
    인간의 호오(好惡), 희비(喜悲) 등의 감정은,
    대칭적이 아니라 어느 한 쪽으로 편향되어 있기 때문일 것이란 생각을 해보는 것입니다.

    가령 피흉추길(避凶趨吉)이란 말을 두고 보지요.
    길한 복을 좇아 추구한다 할 때,
    인생사에 그게 그리 흔하게 원대로 이뤄지지 않지요.
    원망(願望)은 가을 감나무에 달린 홍시처럼 주저리주저리 많지만,
    좌절은 하늘에 떠있는 별처럼 가지가지 쉴 틈도 없이 더 많지요.

    살면서 대개는 길한 일보다는 흉하고 힘든 일을 더 많이 겪습니다.
    그러자니 복은커녕 흉한 일을 당하지나 않았으면 하고 바라게 됩니다.
    만약 제가 讖을 팔아 세상을 훔치는 삿된 술사(術士)라면,
    흉(凶)을 선전하며 상대를 겁박하는 것이,
    복을 파는 것보다는 몇 곱은 장사가 잘 될 것입니다.
    길(吉) 또는 복(福)을 매개로 장사를 해본다한들,
    실제로 이게 제대로 될 확률은 적지요.
    나중에 엉터리로 판명되면 단골들을 대할 면목이 없습니다.
    장사 망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흉(凶) 또는 화(禍)를 피하게 해주겠다면,
    이것은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실제 화(禍)를 당하지 않은 현실이란 것이,
    여전히 전처럼 팍팍하니 칙칙하니 그대로인들,
    늘 그러한 것이 현실인즉,
    그 보다 더한 끔찍한 흉사만 아니 일어나도 좋은 것이지요.

    술사 또는 무당이 공갈협박하듯 이르던,
    그 끔찍한 일이 일어나지 않고 피해간 것으로 믿는 것만도,
    그저 감지덕지 고맙고 신령스런 노릇인 것이지요.

    그러하니 술사 입장에서는 열심히 흉사를 말하고 재앙의 도래를 손님에게 겁박하여,
    부적을 만들라 하고, 재를 올리라 하고, 굿을 하라 하고, 기도를 하라 하고,
    채근하고 부추기는 것이 사뭇 이문이 많이 남는 장사가 되는 것이지요.

    이 이치를 잘 터득하면,
    쉬이, 기 백억 짜리 동양 최대의 성전을 짓게 되거나,
    산을 통째로 하나 사서 굿당을 짓고는,
    천하를 호령하며 아래를 굽어 내려다 볼 수 있게 됩니다.

    제가 소개한 서문표의 하백 귀신에 관한 글도,
    무지몽매한 백성들을 쥐어짜서 기름을 내는 데는,
    겁박이 효과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지요.

    서문표와 하백 귀신 & 도로공사 http://www.bongta.com/596

    이렇듯,
    讖이란 凶과 친하다.
    그래야 잘 팔린다.
    이런 이치가 되겠습니다.

    게다가,
    대중 역시 여기 잘 적응되어 있습니다.
    세상 일이라는 게 길(吉)은커녕 흉(凶)한 게 많으니,
    감정 역시 비대칭적으로 발달되어 가지요.

  2. 필부필부 2009.08.13 15:13 PERM. MOD/DEL REPLY

    제 소견으로는 좋은 일에는 농으로 대하지만,

    나쁜일에는 인간의 독기가 흘러들어 그리된다 생각이 됩니다.

    사람이란 진실로 남을 위하는 자가 흔치않고,
    좋은일에는 그냥 쉬이 흘려버리듯 긍정의 의미뒤에 속으론
    가벼이 여기는 마음이 함께 하기 때문이라 생각이 듭니다.

    간절히 바래주는 마음으로 좋은 소리를 들려줄때 좋은 기의 파장으로 옳게 이끌어 질수 있지만,
    제아무리 좋은 소리를 내뱉는다 하여도 그속의 마음이 탁할때엔 오히려 역효과가 나겠지요.

    bongta 2009.08.14 20:49 신고 PERM MOD/DEL

    호사를 농으로 대한단 말씀에 눈길이 머무릅니다.
    호사에 심드렁해지는 저 마음이라면,
    그게 세상사에 호사가 그리 쉽게 일어나지 않기 때문인가요?

    악사엔 또 왜 독기를 뿜을까요?

    예전에 남을 해하는 술법 중에 이런 게 있다고 하지요.
    오동나무를 깎아 사람 형상을 만들고는,
    그것을 땅에 묻습니다.
    그리고는 거기에 술을 붓고는 상대를 저주하는 주문을 외었다 하지요.
    이를 무고술(巫蠱術)이라 하는데,
    한무제의 태자인 유거(劉據)가
    강충(江充)이 편 이 무고술에 당하여 결국 자살하고 맙니다.

    독기를 품을 때,
    사람의 것만큼 독한 것이 아마도 이 지상에 또 없을 것입니다.
    독사니, 지네니, 전갈도 결코 당할 수 없을 것이지요.

    그런데,
    여기 소개한 讖은 자신이 스스로 짓는 것이니,
    과시 사람의 명운이란 것은 묘한 구석이 있다 하겠습니다.

  3. bongta 2016.02.17 22:49 신고 PERM. MOD/DEL REPLY

    http://blog.daum.net/gijong1952/353

    여기 보면 여기 글 일부를 채록하여 인용한 곳이 몇 군데 보인다.

    거기 보면 몇 자 덧붙였는데,
    마지막 부분은 내 의견과는 사뭇 다르다.

    좋은 신념을 가지면 마음까지 조절할 수 있다는 생각은 나는 받아들이지 않는다.
    이 부분은
    나의 글 http://bongta.tistory.com/244를 참고할 것.

    ***

    (참고)

    수일 전, 저 블로그 주인에게 인용처 없이 글이 올라와 있음을 '비밀글'로 고지하다.
    저 분이 답하길 삭제를 원한다면 그리하겠다 한다.
    그럼 인용처를 밝히든가, 아니면 삭제를 하라 하였다.
    그랬더니 지워버렸다. 20160217
    이에 그 경과를 여기 남겨둔다.

    기실 천하의 글은 천하인이 주인인 것.
    나 역시 다른 훌륭한 분들의 훈김으로 글을 써나아가고 있을 뿐인 것을.
    하지만 남의 글을 가져가 자신의 이름으로 글을 올렸으면,
    원래의 출처를 밝히는 것은 최소한의 예의가 아닐까?

    참고로 여기 블로그 글의 저작권 사항은 다음과 같다.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
    http://bongta.tistory.com/notice/16

    나는 글에 드래그, 우 클릭 금지 따위는 하지 않고,
    만인이 함께 공유하기 편하게 열어 두었다.
    헌즉 그 취의를 살펴 주시길 바란다.

  4. bongta 2016.02.18 22:24 신고 PERM. MOD/DEL REPLY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heven901&logNo=220347224263

    여기도 제 글인 양 출처도 없이 그대로 베껴 올려 두었다.
    그래 연락을 취하였더니 일언반구도 없이 지워버렸다. 20160218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