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무측은지심 비인야(無惻隱之心 非人也)

소요유 : 2009. 9. 15. 11:33


惻隱之心 人皆有之, 無惻隱之心 非人也。

‘측은지심은 사람이라면 모두 가지고 있다.
측은지심이 없다면 사람이 아니다.’

불교에서는 본래는 모두 각자(覺者)인데,
어떠한 이유로 그것에 때가 덮여 미망 속에 놓여 있다고 말한다.
그것을 무명(無明)이라고 하지 않던가?

하지만, 맹자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어린아이가 막 우물에 빠지려고 할 때, 누구나 두려워 측은한 마음을 일으킨다.
이는 어린아이의 부모와 교분을 가졌기 때문이 아니요,
무리 친구들에게 칭찬을 받고자 하는 것도 아니며,
그 어린아이가 지르는 소리가 듣기 싫어서도 아니다.
이로 미루어 보건대,
측은지심이 없다면 사람이 아니다.
수오지심이 없다면 인간이 아니다. .....”

孟子.公孫丑上
孟子曰:『人皆有不忍人之心。先王有不忍人之心,斯有不忍人之政矣。以不忍人之心,行不忍人之政,治天下可運之掌上。所以謂人皆有不忍人之心者,今人乍見孺子將入於井,皆有怵惕惻隱之心;非所以內交於孺子之父母也,非所以要譽於鄉黨朋友也,非惡其聲而然也。由是觀之,無惻隱之心非人也,無羞惡之心非人也,無辭讓之心非人也,無是非之心非人也。惻隱之心,仁之端也;羞惡之心,義之端也;辭讓之心,禮之端也;是非之心,智之端也。人之有是四端也,猶其有四體也。有是四端而自謂不能者,自賊者也;謂其君不能者,賊其君者也。凡有四端於我者,知皆擴而充之矣,若火之始然、泉之始達。茍能充之,足以保四海;茍不充之,不足以事父母。』

아예 사람축의 ‘계산에 넣지 않겠다.’는 말이다.
아니, 맹자 개인의 의지가 아니라,
‘계산할 수 없다(不能算是人)’는 당위를 말하고 있는 것이다.

저 불교가 말하고 있는 무명론은 너무 크고 넓다.
아득 묘연하다.
본래 진면목이 각자(覺者)라면 때가 덕지덕지 끼인 사람들에겐
과시 이런 가르침은 여간 大慈大悲한 위로가 아닐 수 없다.
이런 큰 빽을 가져서 아무리 죄가 두터워도 한결 든든하기도 하지만,
때를 닦아내려고 하지 않고 마냥 게으름을 피우는 이에겐
도리어 엄한 꾸짖음으로 다가온다.

맹자는 왕이 왕 노릇하지 못하면 끌어내릴 수도 있다고 했다.
역성혁명(易姓革命)은 그러하기에
왕이 있고 비왕(非王)이 있음을 바로 전격 당대의 현실에서 밝혀 발겨버린다.
불교처럼 전전생생(輾轉生生) 걸려 유전(流轉)하는 게 아니라,
바로 이 현장에서 정사(正邪)를 가르고, 시비(是非)를 따진다.

惻隱之心이 있고 없고에 따라,
인간과 비인간(非人)이 바로 전격 갈린다.
아,
맹자의 저 추상같은 맹렬함이라니!

'구질구질하지 않다.'

나는 맹자의 이런 서슬 푸른 ‘사나움(?)’이 고맙다.
대명천지 이리 썩 나서서 외치고 있는
그의 호호탕탕 거침없는 호연지기(浩然之氣)가 사뭇 귀하다.
세상의 어느 종교보다 더 푸릇푸릇 청정한 맹자.
청죽보다 곧고 푸른 맹자의 기개.
이 시대의 종교는 맹자를 다시 배워야 한다.
천국을 팔아 먹고 있는 당대의 위선들은 모두.
천국행 티켓인지 보험증서 구매하고서는 단꿈을 꾸는 사교클럽회원들 역시나 모두.
아니 실인즉 저들은 천국행 표를 구매하지 않았음을 스스로도 안다.
다만 저들이 구매한 것은 이를 매개로 무엇인가 도모하는 利, 위치, 지위인 것을 저들은 안다.
영악한 이들이다.
구질구질 더러운 짓거리지만.
그 누가 모르리,
다만 피해갈 뿐인 것을.

I can't help falling In love with Mencius.

사나이 중의 사나이 맹자를 오늘 아침 잠깐 생각해 보았다.

어제 고물할아버지를 만났었다.
오늘 고물 주워서 만원 벌었다고 내게 떠벌리던 그.
제 집 마당가에 흘린 피가 지금 닷말 여섯 되가 넘고 있음인데.

‘無惻隱之心 非人也。’

이 글귀를 아침에 이리 다시 새겨본다.
어제 그 자를 만나고는 마음에 얹혔던 게 있었는가 보다.
이 글 앞에 그 자를 비추이고 있으니.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숭(石崇)  (0) 2009.09.21
벌초와 쓰레기 2  (0) 2009.09.17
破窯賦  (0) 2009.09.16
무측은지심 비인야(無惻隱之心 非人也)  (2) 2009.09.15
떡 썰기  (0) 2009.09.11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4) 2009.09.04
스물 남짓  (0) 2009.09.03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방하착 2012.04.14 11:55 PERM. MOD/DEL REPLY

    맹자가 측은지심등 사단을 말한것은 바로 義를 설명하기 위함일텐데요..
    측은지심만으로는 고물할아버지가 개를 돌보지는 않을듯 싶네요..
    義 이전에 역지사지가 우선이 아닐까합니다. 이렇게 두가지로 정의해 보죠.
    ①의로움만으로는 할아버지가 개를 돌보지 않는다.
    ②할아버지가 개와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 봐야 목마름 배고픔 추위를 느낄수 있다.
    더우기, 할아버지는 교회(인간중심종교)를 다니니 개에 대한 배려는 힘들겠네요.
    그런데, 측은지심은 본능이 아니던가요? 물에 빠진 아이를 계산해서 건지나요?
    그리고, 아무리 교회라한들 목사님이 1년에 50번은 강연할텐데 역지사지 비슷한
    말씀도 하지 않을까요?
    제 결론은 이렇습니다.
    ③할아버지한테는 애시당초 측은지심이니 역지사지니 인간중심의 종교니 뭐니 아무것도 없다.
    그럼 교회는 시간 아깝게 왜 나갈까요?
    제가 ③을 한번 설명해 보겠습니다.
    제가 일하는 공장에 성격이 좀 못된 노인네가 한명 있습니다.
    전에 말씀드린 눈알이 사방팔방 돌아다녀 정신이 온전치 못한 이 입니다^^
    이 노인네는 자기 편리를 위해 주위 사람들에게 이런저런 간섭하며 일하는 스타일입니다.
    여기까진 좋은데 문제는 일이 끝나고 발생합니다.
    그치도 사람인지라 가끔 누군가와 이야기 하며 소주한잔 하고 싶을 때가 있는데,
    같이 술 마실 사람 찾으려 이리저리 응수타진하며 다니는 걸 제가 압니다.
    급기야 저 한테까지와서 한잔 산다는 걸, 제가 거절하면 집에 가서 쓸쓸히 혼자 마시겠죠^^
    이 이는 자기가 열심히 일하는 줄로만 알지, 어디에 문제가 있는지 도통 모릅니다.
    소요유...이게 생각보다 힘든 겁니다.
    일은 혼자 해도, 혼자 노는건 힘듭니다.
    그럼, 고물 할아버지도 설명할수 있겠네요.
    할아버지가 교회 나가는 목적은 사랑이니 자비니 義니 이런거 아닙니다.
    교회는 그렇고 그런 인간들 모여서 서로 추켜세우고 겸손떨고 하는 소요처(處)!!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
    고물 할아버지 주위에 교회 사람과 고물 장사에 연관된 사람외에 친하게 지내는 이가 없다면
    제 생각이 맞을듯 싶습니다.
    오랜만에 인사차 글 한줄 쓰려니 좀 길었습니다. 봉타님 좋은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2. 사용자 bongta 2012.04.14 23:47 신고 PERM. MOD/DEL REPLY

    오래간만에 뵙습니다.
    안녕하신지요?

    유자입정(孺子入井)이라,
    어린 아이가 우물에 빠지려 하는 순간,
    이를 구하려함은 무슨 계산 속이 작동하여 그러함이 아니지요.

    고물할아버지 경우만이 아니라,
    여기 농원 근처 사람들을 보면,
    개를 기르면서 도대체가 물을 주지 않습니다.
    이 또한 유자입정이라 자연스레 목마르겠거니 여기게 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러함에도 저들은 이게 도대체가 발단(發端)을 일으키지 않습니다.
    측은지심(惻隱之心) 인지단(仁之端)
    발단 - ‘그 끝의 단서를 펴냄.’ 말입니다.
    仁을 불러일으키지 못함이니 이들 또한 비인(非人)이라 하지 않을 수 없음임입니다.

    제가 고물할아버지로부터 빼앗어온 강아지 ‘풀방구리’를 최근에 여의웠습니다.
    갖은 진고생을 다하다가,
    최근엔 저하고 2년 3개월간을 지낸 폭인데,
    요즘에 녀석 생각에 가끔씩 상념에 젖습니다.

    살면서 좋은 일, 착한 일 생각하기도 벅차고 바쁘다고 하면서,
    언쟎고, 나쁜 일은 잊고 살자고들 합니다.
    하지만, 동물을 유린하고, 여기 농토를 훼손하는 치들을 보고,
    내 마음 편하자고 그냥 지나치는 태도가 저는 옳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저들은 비인인 것임이라,
    사람 대접을 해줄 까닭이 없습니다.
    광정(匡正)
    굽은 것을 바로 펴려하지 않고 지나침은
    관대함이 아니라, 비열함의 소치라 저는 생각합니다.
    ‘좋은 게 좋다’라는 말을 저는 그래서 싫어합니다.
    말만 그럴듯한 가짜배기 말.

    여기 시골 동네는 사뭇 추운 동네라,
    아직도 봄기운이 멀었는데,
    내일은 제법 기온이 올라갈 모양입니다.

    봄맞이,
    꽃본 듯,
    여여하시길 빕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