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북한산 케이블카 단상

소요유 : 2010. 1. 24. 16:23


원래 권력에 뜻을 둔 자는 백성들 인심을 사기 위한 방도를 구하게 마련이다.
그 뜻이 탐욕에 기인하든 혹은 우국충정에 터를 내리고 있든,
이들의 인심을 얻지 못하면 집권이란 것이 그리 용이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소위 춘추오패 중 으뜸으로 제환공(齊桓公)을 꼽는다.
그의 아들 중에 공자 상인(公子 商人)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이 자가 왕권을 탈취하고자 은밀히 뜻을 기르는데,
그 첫 번째로 한 일은 무엇인가?
자기 재산을 다 털어 빈민(貧民)들에게 두루 나눠주는 것이었다.
그러는 한편 사병을 키워 때를 기다렸다.
당시의 왕인 제소공(齊昭公)이 죽자 그의 세자 사(舍)가 즉위했다.
어느 날 밤 혜성이 북두 사이에 나타났다.
점을 쳐보니 송, 제, 진(晉) 세 나라 임금이 변란으로 죽을 징조라 한다.
이를 기화로,
공자 상인은 자기 아니면 제나라에서 변란을 일으킬 자가 누구겠는가 자문하며,
궁중으로 잠입하여 왕을 죽이고는 마침내 대권을 거머쥔다.
그가 제의공(齊懿公)이다.

또한 송나라에는 공자 포(公子 鮑)라는 자가 있었다.
이 자도 공자 상인의 수법을 그대로 본받아 빈민들에게 자기 재산을 흩어 뿌렸다.
이 장면을 자세히 살펴본다.

공자 포는 제나라 공자 상인이 두터이 재물을 뿌리고는 백성들의 마음을 사고는,
제나라 임금 자리를 빼앗은 것을 들어서 알고 있었다.
공자 포는 그리 좇아 효험을 보고자 역시 집 재산을 흩뿌려 빈민에게 두루 주었다.
소공 7년 송나라에 큰 기근이 들었다.
공자 포는 자기 창고의 곡식을 다 풀어 빈민을 구휼했다.
또한 노인을 공경하고 현인을 존중했다.
무릇 나라 안의 70세 이상의 노인에게 매월 곡식과 비단을 보내고,
더하여 맛있는 음식을 주었다.
또한 사람을 시켜 안부를 묻고 위로했다.

한 가지 재주만 뛰어나면 모두 문하에 초치하여 거두고는 후히 대접했다.
공경대부의 집에도 다달이 식량을 대주었다.
종족 간에도 친소 따지지 않고 길흉사가 있으면 주머니를 비우다시피 부조했다.
소공 8년에 송나라에 또다시 대기근이 들었다.
공자 포의 창고는 텅 비고 말았다.
양부인은 궁중 곡식을 내주어 공자 포를 도왔다.
(※ 공자 포의 할머니뻘로서 음탕하여 손자인 포를 사랑했다.)
거국적으로 공자 포의  어짐을 칭송하지 않는 이가 없었다.
송나라 백성들은 가깝고 멀거나, 귀천을 불문하고,
사람마다 모두 공자 포가 왕이 되는 것을 바랐다.

公子鮑聞齊公子商人,以厚施買眾心,得篡齊位,乃效其所爲,亦散家財,以周給貧民。
昭公七年,宋國歲饑,公子鮑盡出其倉稟之粟,以濟貧者。又敬老尊賢,
凡國中年七十以上,月致粟帛,加以飲食珍味,使人慰問安否。
其有一才一藝之人,皆收致門下,厚糈管待。
公卿大夫之門,月有饋送。
宗族無親疏,凡有吉凶之費,傾囊助之。
昭公八年,宋複大饑,公子鮑倉廩已竭,襄夫人盡出宮中之藏,
以助之施,舉國無不頌公子鮑之仁。
宋國之人,不論親疏貴賤,人人願得公子鮑爲君。

마침내 공자 포는 사냥에 나선 송소공을 죽이고는 왕이 되었다.
이가 송문공(宋文公)이다.

환과고독(鰥寡孤獨)이란 말이 있다.
이를 사궁(四窮)이라고 하는데,
우선 글자를 먼저 풀이해본다.

여러 풀이가 있지만,
맹자(孟子)에 의지하면 그 뜻이 간편하면서도 적실하니 이를 인용한다.

“老而無妻曰鰥,老而無夫曰寡,老而無子曰獨,幼而無父曰孤;
此四者,天下之窮民而無告者。”

늙었으되 지어미가 없는 이를 환(鰥)이라 하며,
늙었으되 지아비가 없는 이를 과(寡)라 이르며,
늙었으되 자식이 없는 이를 독(獨)이라 하고,
어렸으되 아비가 없는 이를 고(孤)라 한다.
이 넷이야말로 천하의 빈궁한 백성들로서 어디다 하소연할 곳이 없는 자이다.

(※ 우리가 흔히 쓰는 고독(孤獨)이란 어폐가 상당한 말인데,
이처럼 본래의 의미를 밟아 쫓아 가면 아비, 자식 없는 사람이란 뜻이 된다.)

맹자엔 이어서,

發政施仁,必先斯四者
정사를 펴고 인을 베푸는 데,
반드시 이 네 가지를 앞세워야 한다.

이리 말하여지고 있다.

내가 오늘 이처럼,
공자 상인, 공자 포에 이어, 환과고독(鰥寡孤獨)에 이르도록,
생각들의 단편들을 죽 염주 꿰듯 떠올리며 망연자실하는 까닭은 무엇인가?

전일 우연히 북한산에 케이블카를 설치하려고 꾀하는 고약한 패거리들이 있다는 말을 들었다.
나는 이제껏 지리산, 설악산 등에서만 케이블카를 설치하려고,
나대는 정도로만 알고 있었다.
지리산만 하여도 지경 자락에 걸치어 있는,
지방자치단체가 서로 돈을 벌고자 아귀다툼을 벌이고 있다하니,
이런 천부당만부당 당치 않은 짓거리가 있을 수 있음인가?

헌데, 여기 북한산에서도 이 망나니짓을 본받아,
강북구, 도봉구, 은평구 등 구 자치단체에서,
서로들 북한산에 케이블카를 설치하려고,
아구 가득 괸 침을 다시고들 있는 모양인 게라.
이런 천불 맞을 불한당 같은 것들이 어디 더 있을 수 있겠는가?

멀쩡한 강을 들쑤셔 4대강 죽이기를 벌이지 않나,
이제는 산까지 철말뚝 박고 케이블카 놓아 산을 도륙하고자 하고 있음이다.
대명천지 밝디 밝은 세상에,
이런 우라질 놈들이 다 있단 말인가?

지금도 북한산이 몸살을 앓고 있는데,
수백만 명을 더 끌어들여 산을 아작을 내겠단 심산인 게라.

이 때 나는 문득 최근 아동 급식비를 깎은 위정자들을 생각해보게 되었다.
환과고독(鰥寡孤獨).
맹자는 이를 궁민(窮民)이라 칭했거니와,
늙어서 의지할 바가 없다든가, 어려도 자랄 여건이 되지 않는 자들을,
거둬 살피는 것이 정사의 첫째가 되어야 한다고 했음이다.

그런데도 어린 아이들 급식비를 깎으면서,
한편으로는 산하를 유린하며 돈 벌려고 혈안이 되고 있는,
작금의 위정자들은 도대체 무슨 물건들인가 하는 의문이 들었던 게다.

공자 상인이라든가, 공자 포는 설혹 흑심을 품었다한들,
빈민에게 창고를 열어 곡식을 흩어 뿌려 저들을 구휼하는 것이,
인심수람(人心收攬)의 첩경임을 알았다.

헌데,
배울 만큼 배우고, 알 만큼 알 만한,
작금의 위정자들은 어찌 저리 뻔뻔할 수 있음인가?

기껏 한다는 것이 가끔씩 저잣거리에 나타나 오뎅 입에 물고 폼 잡으며,
사진이나 박고 있음이 아니던가?
저러함에도 부끄러움은커녕 뻔뻔한 모습으로 웃음을 지을 수 있음은,
도대체, 그 소이연이 어느 나변(那邊)에 있음인가?

신자유주의가 둑방을 헐고 들어와 온 세상을 넘실대며,
우리네 정신세계를 완전히 장악을 하였다한들,
이리 후안무치 염치없을 수 있음인가?

돈만 벌 수 있다면,
강을 파헤치고, 산을 유린하고, 거기 깃든 생령들을 다 죽여도 면죄가 된단 말인가?

4대강 죽이기, 명산 케이블카 설치, 소싸움 경기, 말싸움 대회 …….
관이란 곳이 이런 패악, 패륜의 것들을 유치하는데 하나같이 혈안이 되어 앞장서서 설치고 있음이라,
이러고도 저들은 눈 하나 깜짝 않는다.
적안철면아(赤眼鐵面兒)!
눈깔 시뻘겋고 낯짝 두꺼운 것들 같으니라고!

가만히 생각하자니,
환과고독(鰥寡孤獨)
사궁(四窮)에 빠진 궁민(窮民)을 돌보지 않아도 아무렇지도 않기에,
저들이 저리 뻔뻔할 수 있음이 아니던가?

그러하다면,
정작 책임은 저들을 그냥 내버려두는 국민들에게 있다 할 노릇이리라.
아니, 외려 국민들도 각자는 제 돈벌이에 혈안이 되어,
나몰라 하고 그저 앞으로 달려들 가고 있는 게 아닐까?
그러하기에 저런 패악 질을 향해 지탄(指彈)하고, 악 받쳐 분노하는 사람들을,
위정자와 마주 앉아 함께 비웃고는,
일로(一路) 외곬 돈벌이에 매진하고 있음이 아닌가 말이다.

세상이 이리 외돌아가고 있다면,
과연 우리에게 기대할 앞날이 남겨져 있다 할 수 있는가?

래춘(來春).
우리는 과연 올 봄을 기다릴 염치가 있는가?
얼어붙은 겨울 날씨가 사뭇 춥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석(駐錫)  (1) 2010.01.30
적임(適任)  (0) 2010.01.30
풀방구리(강아지)  (2) 2010.01.26
북한산 케이블카 단상  (4) 2010.01.24
우리는 이대로 강을 빼앗겨야 합니까? - 다음 청원 링크  (0) 2010.01.22
이해득실(利害得失)과 시비곡직(是非曲直)  (3) 2010.01.17
남전참묘(南泉斬貓)  (2) 2010.01.06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0.01.25 01:45 PERM. MOD/DEL REPLY

    [諷刺詩]

    공자(孔子)와의 선문선답(禪問禪答)

    - 은유시인 -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 하였나니……
    - 자고로 영웅이란 제 앞가림도 제대로 못한다 하였다네
    인생엔 유익한 벗이 셋 있고, 해로운 벗이 셋 있나니……
    - 세상엔 온통 이용해 먹을 만 한 놈과 전혀 도움 안 되는 놈만 있네
    옛것을 익히고 새것을 알아야 스승이 될 수 있나니……
    - 남 등쳐먹는 기술 한 가지만 익혀도 세상이 모두 내 것이라네
    아무리 바빠도 제 차례를 지켜야하나니……
    - 새치기에 이골 난 백성들 저승길도 서로 새치기하려드네
    콩 한 조각도 어려운 이웃과 나눠먹어야 하나니……
    - 문둥이 콧구멍에 낀 마늘도 서로 빼가려는 놈들이 쌔빌렀네

    사용자 bongta 2010.01.25 11:38 신고 PERM MOD/DEL

    케이블카를 이용 정상 위에 사람들을 쏟아내면,
    그 많은 사람들이 무엇을 하게 되겠습니까?

    필경은 머무르는 곳이 좁다고 정상부를 밀어내고 터를 낼 것입니다.
    터를 내고 나면,

    한 놈은 입이 싱겁다고 매점을 내달아 지을 것이며,
    저 놈은 눈이 재미없다고 전망대를 지어 망원경을 설치할 것이며,
    그 놈은 손이 심심하다고 배드민턴장을 짓거나, 운동시설을 늘어놓을 것이며,
    요 놈은 하초가 근질댄다고 러브호텔 짓자고 야살을 떨 것입니다.

    명약관화(明若觀火),
    쉬이 지나지 않아,
    그 아름답던 산 이마는 쑥대밭 아수라장이 되고 말 것입니다.

    산은 정상부에 올라야만 재미가 있는 것이 아닙니다.
    정작은 오르는 도중에서라야,
    산에 오르는 정취(情趣)의 거개가 새록새록 일지요.

    조록조록 흐르는 계곡물의 노래,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 잎새,
    안개에 휩싸인 산록(山麓) ...

    그윽하니 전해지는 이런 소식들은,
    정상부를 고집할 노릇이 아니라,
    오르는 내내 느껴지지요.

    그러한 것을 꼭이나 정상부에다,
    배터진 부대자루에서 쏟아지듯 인간들을 부려 내놓고는,
    할 도리 다했다고 뽐내는 저런 무리들의 셈법은 뻔하디 뻔합니다.

    저리 사람들 드잡이질 하는 사춤에 돈 좀 만져보겠다는 것 아니겠습니까?
    제 뱃구럭에다 욕심을 꾸역꾸역 구겨 넣고자 기승(氣勝) 부려 안달하는,
    저들은 그저 양아치들인 겝니다.

    옛 일을 살피자면,
    산이 무너지고, 없던 샘이 솟으면,
    왕들은 정사를 폄에 어디 그릇 된 것이 없는가 살피며 근신한다는 사례는
    헤아릴 수 없이 많습니다.

    그러한 것인데,
    이즈음 위정자라는 자들은 얼마나 흉포한 것들인지,
    제 손으로 삽을 들어 온전한 산하를 파재끼는데 혈안이 되어 있습니다.

    이러고도 추상같은 하늘의 노여운 물음을 비껴갈 수 있을까요?
    하기사, 옷깃 여미며 무릎을 궤고 조신하니 목 늘여 하늘의 뜻을 기다린다는 일이,
    도로(徒勞)의 허사(虛事)가 된지는 사뭇 오래 전이긴 합니다.
    짚어보자니, 하늘도 영검스런 징험(徵驗)을 내지 않은지는 까마득한 옛날이로군요.

  2. 은유시인 2010.01.28 01:20 PERM. MOD/DEL REPLY

    다 공명심에 들 떠 날뛰는 거지요.
    부산 사하구 다대포해수욕장에도 작년 6월말에 세계 최고 크기의 음악바닥분수대가 42억원들여 만들어졌지요.
    또 기네스북에 올린다며 1억의 비용을 들였답니다.
    이 분수대란 것이 도로 바로 곁에 놓여있어 사하구청에서 말하는 수많은 인파가 관람하기엔 적절치 못하다는 겁니다.
    분수가 가동되지 않으면 그저 허허벌판 민둥하기 그지 없습니다.
    제가 지역신문을 발행하기에 구청장에게
    차라리 다대포 역사, 즉 임란시 다대포진성이 최초의 승전보를 울렸고
    8천여 다대포주민과 윤흥신 첨사가 모두 몰살당했으니
    그 흔해빠진 분수대보다는 그런 역사적 사실을 고취할 수 있는 다대성 남문복원과 위령탑을 권했지요.
    그렇지만 무조건 큰 것만 만들겠다는 데야 이명박과 다를바 뭐가 있겠습니까?

    사용자 bongta 2010.01.28 12:32 신고 PERM MOD/DEL

    팔 때는 거의 공것인 양 단돈 10원에 팔지만,
    이제 목에 사슬 걸리듯 채여 두고두고 100원을 게워내게 됩니다.

    핸드폰에 공짜 폰이라고 있습니다.
    수십만 원짜리가 공짜로 공급됩니다.
    하지만, 자세히 내막을 들춰보자면,
    사용기한, 월요금제 등 약정에 묶여,
    결국은 야금야금 제 값 이상을 토해내게 되어 있습니다.
    생색은 판매자가 다 내지만,
    뒷부담은 족쇄 채인 소비자가 쭉 치르게 됩니다.

    분수대가 42억이라는 것만 보아도 대단한 사치지만,
    이것 유지하려면 전기세, 관리비 등으로 그 못지않게 년년세세 돈을 들여야 합니다.
    지자치 등 행정당국이 처음엔,
    교언영색, 혓바닥에 꿀 바르고, 낯빛 꾸며,
    시민을 꼬셔가며 천금을 들여 각종 시설을 설치하지만,
    저것들이 다 돈 잡아먹는 하마요, 고혈 빠는 귀신인 게지요.

    대개는 애초에 드는 공사비만 생각하지만,
    유지비를 소홀히 해서는 사태의 진상을 제대로 바로 보지 못합니다.

    청계천만 하여도 유지관리비가 작년에 근 100억 가까이 들어갔습니다.
    분수라면 혹간 에너지 절약 운운하며 가동을 하지 않을 방도라도 있을 터지만,
    청계천은 그냥 놔두면 물이 썩기 때문에 도리 없이 돈을 퍼부어야 합니다.

    조삼모사(朝三暮四).
    원숭이만 가지고 비웃을 일이 아닙니다.
    정작은 잠자고 있는 시민들이 각성하여 일떠 일어나야 합니다.

    제가 북한산을 무시로 드나들기에 여러 사정을 환히 꿰고 있습니다.
    얼마 전 탐방안내소 부속 건물을 짓는다고 하였는데,
    그게 실인즉 직원들 숙소라고 하더군요.

    지금도 탐방안내소는 유명무실 텅텅 비어 이용객이 거의 없는 실정인데,
    부속건물을 짓겠다는 것이 참으로 맹랑한 짓이거니와,
    시민들이 노닐던 빈 땅을 저들이 차지하며,
    시민들을 쫓아내고는 제들을 위한 숙소를,
    저리 눈 가리고 아웅 하며 짓고 있으니 얼마나 딱한 노릇입니까?
    저게 실인즉 직원 숙소라는 것을 사적인 교분에 의지하여 직원을 통해 들었기에,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못한 것인즉 지켜보고 있습니다만,
    수십억짜리 건물이 일순간 세워졌습니다.

    입장료 수입이 있을 때인 2007년 이전의 경우,
    년 60억 예산에 반 이상이 적자가 나던 북한산국립공원인데,
    지금은 입장료 수입도 없는데 어디서 돈이 쏟아지는지,
    시민들 휴식공간 줄이고 저런 일을 태연히 벌일 수 있겠습니까?

    ( ※ 사진 참조 : http://bongta.com/690 )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