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새앙쥐

소요유 : 2010.09.29 20:46


지난봄에 식재용으로 미리 파놓은 구덩이,
오늘부터 서서히 후속작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얼마 전 예초기로 잘라두었던 풀이 적당히 말랐다.
이 마른 풀들이 구덩이를 덮었기에 나는 갈퀴로 이를 거둬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덩이 하나를 들추자,
어미, 아기 생쥐가 화들짝 놀라 덤불 속으로 숨는다.
이 녀석들이 꿩도 아닐 터인데, 급한 대로 대가리만 덤불 속으로 들이 박고는,
몸뚱이는 밖으로 내놓은 채 미동도 않는다.
어미, 새끼가 꼼지락 거리고 있는 것이 마냥 귀엽다.
구덩이 속에 덤불을 구해다 자리를 마련한 것도 신통하지만,
어미가 새끼를 여기 다 키우고 있다니 측은한 가운데 장하기도 하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다소 번거롭지만 사진을 찍어 현장을 기록하기로 한다.
디카를 가져오니 이 녀석들이 덤불 속으로 모두 숨었는가 싶다.
하나도 보이지 않는다.
두어라,
녀석들의 살림에 나는 불청객인 것을,
나는 그냥 내버려 두고,
구덩이 위를 마른 풀로 가만히 다시 덮어주었다.
이 구덩이는 나중에 이들이 떠난 것이 확인된 후에,
작업을 하기로 하고 그냥 건너뛰기로 한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보각시  (2) 2010.10.16
쓰레기 전대(纏帶)  (4) 2010.10.13
육탈(肉脫)  (0) 2010.10.12
새앙쥐  (2) 2010.09.29
뱀, 그리고 꼬리를 무는 단상.  (4) 2010.09.26
'성불하십시오' 유감  (4) 2010.09.19
새우젓 도사  (6) 2010.09.1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TAG
  1. 은유시인 2010.09.30 03:06 PERM. MOD/DEL REPLY

    새앙쥐는 귀엽지요.
    집쥐 큰 놈에 비하면....

    저절로 미소가 나옵니다.

  2. bongta 2010.09.30 16:37 신고 PERM. MOD/DEL REPLY

    귀여운 구석이 있기에 만화 미키마우스의 주인공이 되기도 하지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