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일로평안(一路平安)

소요유 : 2011.04.20 00:05



일로평안(一路平安)

길손이 길을 떠납니다.
남은 이는 그를 보내며 두 손 모아 평안함을 빕니다.

길은 늘 하나입니다.
때문에 일로(一路)입니다.

우리는 동시에 두 길을 걸을 수 없습니다.
갈 수 있는 길은 천 갈래 만 갈래지만,
갈 길은 오직 하나입니다.

선택된 길 하나,
그 외길.
위태스럽고 염려가 됩니다.
왜 아니,
축복된 길이 아닐 까닭은 없습니다.

하지만 보내는 이는 떠나는 이를 향해,
평안(平安)하길 먼저 빕니다.

왜 그렇습니까?
길은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70노객 지인 한 분은 이리 말씀을 나리십니다.

‘사는 것은 참으로 어렵다.’

스스로 젊었을 때,
속칭 잘 나갔다고 이르시던 그 분이건만,
이리 분부하십니다.

길은 늘 하나입니다.

일로(一路).

때문에,
떠나는 이를 향해,
우리는 평안(平安)함을 빌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일로평안(一路平安)

길에 든 모든 사람들,

평안(平安).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울한 날.  (4) 2011.04.27
그들이 처음 왔을 때 …  (0) 2011.04.27
논둑에서 울다  (0) 2011.04.21
일로평안(一路平安)  (0) 2011.04.20
一二三  (0) 2011.04.19
키즈락밴드 메탈라템의 노래 '길냥이'  (0) 2011.04.13
사취(詐取)? 지취(智取)?  (0) 2011.04.11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