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과유불급(過猶不及)

소요유 : 2013.01.27 14:28


과유불급이란 말은 흔히들 많이 쓴다.
이 말을 사전식으로 푼다면,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
이 정도가 되겠다.

그런데 말하는 분의 뜻과 원래의 글이 가진 뜻이,
궤를 달리 나눠 달리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하여 오늘은 잠시 짬을 내어 그 이동(異同)을 점검해두려 한다.

먼저 “과유불급”의 출처를 따라가 본다.

고전을 보면 이 말은 대표적으로는 논어와 순자에 나오는데,
먼저 논어를 들춰본다.

자공이 여쭙다.
“사(子張)와 상(子夏)은 누가 더 어집니까?”

공자께서 이르시다.
“사는 지나치고, 상은 미치지 못한다.”

자공이 다시 여쭙다.
“그러면 사가 낫습니까?”

공자께서 이르시다.
“지나침은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

『論語』
子貢問:「師與商也孰賢?」
子曰:「師也過,商也不及。」
曰:「然則師愈與?」
子曰:「過猶不及。」

순자의 경우엔,
밝은 군주는 다만 요체를 다스리지만,
암주(闇主)는 말단에 치우쳐 상세하게 다스린다.

하나를 잘 다스리면, 백사가 바르게 되는 법인데,
이를 거꾸로 하면 그르치게 된다 하였다.
이어 다음 글귀가 나타난다.

「... 是過者也,過猶不及也。辟之是猶立直木而求其影之枉也。」

“이는 지나침이니,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
이는 비유컨대, 마치 꼿꼿이 선 나무를 두고 그림자가 굽은 것을 구함과 같다."

過猶不及에서
유(猶)는 “마치 ...와 같다”란 뜻으로 새기면 족하다.
그러함이니 되풀이 하지만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
이 정도로 새기면 무난한 것이다.

그러한데 현실에선 곧잘,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보다 못하다.”라는 식으로 새겨지곤 한다.

이게 현실에선 그럴 듯하니 여겨지며,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다.
과연 그러해도 좋은가?

앞의 논어의 예에선 전자의 사전적인 해석을 따름이 의당 옳을 것이로되,
순자의 예의 경우엔 얼핏 후자의 해석이 그럴싸해 보이기도 한다.

명주(明主)는 요체만 잘 다스리면 될 것인데,
지나치게 지엽말단에 얽매일 필요가 없으니,
과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풀어둘 수도 있겠거니 싶다.

그렇지만 정밀히 읽어보면,
過를 不及과 비교하여 그 못남을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인용해두진 않았지만,
순자가 저 글 앞에서 말하는 “主能當一則百事正。”에서 보듯이,
하나가 백을 당하고 있다.
이는 하나가 不及한 것이 아니라, 백에 미치고 있다.
즉 하나로써 완전한 것이다.
만약 過猶不及을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보다 못하다.”로 해석하게 되면,
하나를 不及한 것으로 보는 것인즉 바르지 않다.
그러므로 순자의 저 글의 경우에도 ,
논어의 예와 마찬가지로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로 보는 것이 옳을 것이다.

이제 진실을 말하자면,
過나 不及이나 모두 마땅치 않은 것이다.
과함도, 미치지 못함도 최선은 아닌 것이다.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보다 못하다.”라는 말은,
일응 때에 따라서는 그럴싸하다.

지나친 것을 교정하는 것보다는,
미치지 못하는 것을 바로 잡는 것이 때론 한결 수월할 수는 있겠다.
그러함이니 현실에선 과유불급을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보다 못하다.”
이리 새기는 것이 그리 저항감 없이 널리 쓰여지는 것이리라.

하지만 정반대의 경우라고 왜 아니 없겠는가?
즉 不及이 過보다 못할 때도 왕왕 생긴다.
가령 조금 과하였으면 일을 얻을 수 있었는데,
不及하여 기회 자체를 놓치는 경우도 적지 않다.
물론 過한 것은 그것대로 무리가 따르고 후과를 감당하여야겠지만,
不及하여 때를 잃는 것보다는 나을 경우도 있는 것이다.

하여간,
어떠한 경우라도,
過나 不及은 모두 다 만족해(滿足解), 즉 최적의 solution은 아닌 것이다.

수시처중(隨時處中)

현실은 부단히 변하고 유동적이다.
때는 흐르고 상황은 요동을 친다.
때에 맞춰 최적의 해를 구해내야 한다.
이를 수시처중이라 한다.

이를 중용(中庸)이라고 바꿔 불러도 좋다.
좌와 우의 중간이 중용이 아니다.
지나침도 아니오, 미치지 못함도 아니다.
때에 맞춰 가장 바람직한 판단을 내린 그 자리를 말한다.

속중(俗衆)의 오해는 中에서 시작된다.
중을 중간으로 쉽사리 넘겨짚었기 때문이다.
이보다는 외려 中은 과녁의 한가운데, 수레바퀴의 텅 빈 곳 즉 곡(轂)을 추상해보는 것이 낫다.
과녁을 적중(的中)하다 할 때 그 한 가운데는 딱 하나 뿐이다.
수레 축을 끼어 넣는 가운데 자리 곡(轂)은 수많은 바퀴살(輻)이 하나로 모이는 곳으로,
역시 딱 하나 밖에 없다.
하니 중용이라든가 수시처중은 어중간한 중간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최선의 자리, 최적의 해(解), 하나의 길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불교에선 이를
수처작주(隨處作主)라 달리 일러 말하고 있다.
자리마다 주인이 된다.
상황에 임하여 내가 능동 주체가 되어 주인이 되는 것이다.
그 자리 역시 하나이다.

수시처중(隨時處中)은 시간을,
수처작주(隨處作主)는 공간을.
이리 각기 한편만을 일러 두는 있는 양 보인다.
하지만 이는 다만 수사 작법의 이동(異同)일 뿐, 
판단 주체, 행위 주체를 함께 아우르며 시시처처(時時處處) 맞춰 그리고 있는 모습의 변용인 것이다.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보다 못하다.”
이 문법을 따르면 유보의 자리에 처하게 된다.
마땅한 곳이 아닌 어정쩡한 임시의 자리에 잠시 머무르고 있는 모습을 여의지 못한다.

게다가 더욱 문제인 것은,
미치지 못함에 머무르고 있는 자신을 용서하고 있는 점이다.
다만 과하지 않았으니까 용서가 되는 것인가?
아직도 최선을 찾지 못하고 있는 자신을 바로 응시하여야 한다.
아직 中을 모른 채 客(나그네)으로 떠돌이 생활을 하고 있는 자신을 바로 보고 있다면,
저런 문법에 기대어 자신을 한가로이 위무(慰撫)하는 것이 별로 떳떳한 짓으로 여겨지지는 않을 것이다.

그런데, 노파심에서 한 마디 더 붙인다면 이러하다.
과든 불급이든 완벽한 그것,
또는 수시처중(隨時處中), 수처작주(隨處作主)이든 하나의 길이라는 것은,
붙박이로 고정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늘 변하는 과정 중에서 역동적으로 균형, 조화되며 찾아지는, 또는 찾아가는 길이라는 것이다. 
그 실상은 동태적이라는 점을 간과하면, 도리를 벗어나 어긋나게 된다.  
진여의 세계가 아닌 생멸문 즉 현상계에선 어제의 일과 오늘의 짓이 한결 같을 턱이 없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간절함 하나  (0) 2013.02.07
피싱과 열락  (2) 2013.02.06
도로 확장  (4) 2013.02.04
과유불급(過猶不及)  (10) 2013.01.27
청풍자(聽風者)  (4) 2013.01.17
그 소리를 들어라 - 聞其聲  (5) 2013.01.06
찬종취전(鑽種取錢)  (2) 2012.12.2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3.02.01 10:16 PERM. MOD/DEL REPLY

    모자라는 것도 죄지만, 넘치는 것은 더 큰 죄일터니....
    요즘 잘난 인간들이 너무 많습니다.
    오만하다 못해 제황적 사고에 절어 사는 인간들이지요.
    헌재소장후보니 국무총리후보니... 잘 나가는 사람들인지라 웬만한 허물은 그 제황적 삶에 큰 티끌이라 생각지 않고 당연하다 여기는 구석이 많습니다. 이명박이도 말년에 모든이들이 만류하는 특사를 단행했으니 오만의 극치를 보는 듯합니다. 국민 알기를 개새끼 정도로 아는 하늘같은 인간들이니 누가 그들을 단죄할 수 있겠습니까.

    사용자 bongta 2013.02.01 12:28 신고 PERM MOD/DEL

    이명박 이 분 정말 대단하지요.
    이 분 때문에 제 안목이 훨씬 커진 느낌입니다.

    사단칠정이라 할 때 사단 인의예지와, 칠정의 희노애구애오욕
    이게 모두 다 그저 감정 일반으로 보여지지만,
    사단과 칠정은 그 근거가 전혀 다릅니다.

    그런데 저분은 칠정에 아주 충실한 기질을 가지신 것 같더군요.
    해서 과연 세상엔 저런 분들도 계시구나 하는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식견도 필요없고 그저 정상적인 상식만 가졌어도 사대강 사업 같은 것이 문제가 많다는 것을 단박에 헤아릴 수 있지요.
    그러한 것인데 저것을 강행하는 것을 보면서 저 분은 여늬 사람과 격이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지요.

    저는 사대강은 날이 풀리면 당장 헐어버리는 작업을 개시하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 은유시인 2013.02.02 10:15 PERM. MOD/DEL REPLY

    2070년도엔 인류수가 140억이 된답니다.
    그때쯤이면 먹을게 없어 인간이 인간을 잡아먹게 될지도 모릅니다.
    어차피 머잖아 멸망할 인류라면....
    지금 당장이라도 제3차 세계대전으로 자폭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없는 놈들은 도무지 살아갈 방법이 없으니....

    사용자 bongta 2013.02.02 18:50 신고 PERM MOD/DEL

    요즘 불경기가 대단한 모양입니다.
    물가도 만만치 않게 올랐다 하더군요.

    은유시인님 글을 뵈오니 언쟎은 일이 계셨던가 봅니다.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우리 모두 자중자애, 때를 기다리며 힘을 길러야겠습니다.
    모쪼록 기운을 잃지 말고, 용기를 내서 현실에 맞서 나가시길 빕니다.

    저도 집안에 예기치 않은 일이 있어 어수선하였답니다.
    하지만, 아무리 어려운 일이 생기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그럭저럭 풀려 나가는게 세상의 이치인가 싶습니다.

    은유시인님.
    시간의 힘을 믿어보십시오.
    언땅일지라도 언젠가는 풀리듯 그리 허심하니 지나시다보면,
    좋은 시절이 오지 않으시겠습니까?

    한번도 뵙지 않았지만,
    진심으로 은유시인님의 건강과 사랑, 그리고 행운을 빌고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3. 은유시인 2013.02.03 11:17 PERM. MOD/DEL REPLY

    저는 비교적 평온하게 잘 지내고 있답니다.
    성격이 긍정적이고 낙천적이라 제 배배꼬인 글과는 사뭇 다른 생활을 한답니다.

    사용자 bongta 2013.02.04 00:28 신고 PERM MOD/DEL

    저보다는 한결 낙천적이시라는 것을 짐작하고 있습니다.
    저도 이 놈의 다 망가진 세상 끝이 안나나 할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홧김에 그러할지언정 그리된다한들 또 무엇이 입에 달겠습니까?
    그것은 그것대로 비극일 터이니 다만 앉은 자리 이곳에서부터 맑은 바람을 일으킴만 못하리란 생각도 해봅니다.

    앞에서 제가 혹 넘겨짚어 말씀을 드려 언짢지나 않으셨을까 염려됩니다. 용서를 바랍니다. 늦은 밤입니다. 편안한 밤 되십시오.

  4. 은유시인 2013.02.04 10:13 PERM. MOD/DEL REPLY

    봉타 선생님은 저랑 성향이 좀 비슷하다 여겨집니다.
    정의감이 넘치고 따라서 불의를 보면 자신의 나약함도 잊고 나서지요.
    제 과거의 마누라가 그런 이유로 저랑 함께 밖에 나다니는 걸 싫어했답니다.
    언제 또 어디서 누구랑 다툴지 몰라서지요.
    나이가 들면서 체력이 딸리면서 이젠 성질도 많이 죽었습니다.
    하긴 제가 공갈협박의 이유로 교도소엘 다녀온 것도 지역 유지들한테 무지막지한 욕질을 해댔기 때문에
    그들로부터 원한을 산 것이 원인이었다 할 것입니다.
    농협조합장이니 병원장이니는 물론 기관장들한테도 수가 틀리면 "씹새끼" "개새끼"는 기본이었습니다.
    "대가리 껍질을 벗겨줄 놈"이란 욕도 많이 써먹었습니다.

    사용자 bongta 2013.02.04 13:29 신고 PERM MOD/DEL

    옳지 않은 것을 두고 피하는 이는 비겁자이거나 마음이 온화한 사람이거나 할 것입니다.
    반면 분노하는 이들은 다소간 정의감이 있다거나, 혹은 성정이 강퍅해서 그럴지도 모릅니다.

    저의 경우는 정의감이 투철하기보다는 강퍅해서 그러한 것이 아닌가 싶어 언제나 일 치루고 나서는 반성을 많이 합니다.

    http://bongta.com/1114

    농원 앞 군부대의 무단 점유지를 회수할려 할 때, 읍장이니 산업계장, 이장이란 치들이 달겨들어 손을 대지 못하다고 하며 법석을 피우던 때가 있었지요. 사실 그 자리는 의자도 몇개 갖다놓고 오가는 사람들 쉬어 가게 하리란 마음도 있었는데 저치들의 패악질에 부아가 나서 어겨다 울타리를 쳐서 들어오지 못하게 하였지요.

    이게 하등 무슨 잘못이 되겠습니까만,
    저들 입장에선 외려 잃었다고 생각할런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얼마전에 가보니까 그 밑 무허가 판잣집이 무단 점유하고 있던 곳을 좀 헐고는 도로를 넓혔더군요.
    당시 산업계장이란 작자가 와서는 저 곳은 어쩔 수 없다고 하면서 도리어 우리 땅은 내놓으라고 하였던 것이데, 도리가 없는지 이 한 겨울에 처리를 하였더군요.

    무지스럽고, 이치를 모르는 치들을 보면 화가 치솟아 그냥은 내두지 못합니다. 설혹 그로 인해 곤란을 겪는다 하여도 옳지 않은 짓거리엔 단호히 대처하여 처단을 하고 맙니다. 하지만 이제는 나이가 들어가니 전 같지 않게 참는 경우도 조금씩 늘어나더군요.

    살면서 남에게 폐를 끼치는 일을 극도로 삼가고, 염치껏 살아왔는데, 저들 패륜아들은 안하무인 제 잇속만 챙기려고 혈안이 되어 있습니다. 저는 이길 수밖에 없는 자리에 있음이니 저들과 상대하여 다투면 절대 질 수가 없는데 저들은 억지로 밀어붙여 나옵니다. 제가 잘난 것이 아니라 다만 제가 옳기 때문인데 어림없는 소리지요. 그러함인데 이 이치를 저들은 왜 모르는 것입니까? 옳은 자리에 서서 살아가면 언제나 떳떳한 것인데 저들은 어둡고, 욕심이 많아 이 도리를 모르고 있는 게지요.

    좀 있다가 판잣집 헐고 도로 넓힌 곳, 사진 찍은 것을 올려보겠습니다.

  5. 은유시인 2013.02.05 09:56 PERM. MOD/DEL REPLY

    한때는 아이들이 담배 피우는 것을 보면 척 나서서 야단을 쳤더랬지요.
    그런데 그런 어른을 무지막지하게 뚜드려패는 사건들이 왕왕 일어나면서
    그런 짓거리를 삼가했습니다.
    사실 정의감이 있으면 언제나 사건을 만들기 마련이고
    그러다보면 본의 아니게 폭력에 휩싸이게 됩니다.
    그래서 가족들을 늘 불안하게 만듭니다.
    거짓말이 팽배한 사회, 사기꾼이 득시글거리는 사회에서
    일말의 양심은 패가망신으로 이어집니다.
    봉타 선생님께서도 말로 통하지 않는 불한당 상대를 자제해주셨음 합니다.

    사용자 bongta 2013.02.05 18:39 신고 PERM MOD/DEL

    오늘 농장 갔다가 왔는데요, 도로 넓힌 곳에다 다시 차 대놓고, 어디서 주어온 고물 문짝을 벌려놓았더라구요.

    필경은 관에서 기 백은 들여서 넓혔을 터인데, 소용없는 노릇입니다.
    그래서 제가 한비자의 법술을 따르는 것입니다.

    맹자식의 인의의 도를 펴서는 현실에선 도저히 어쩔 수 없는 일이 벌어지는 것을 막아내기 어렵거든요.

    「禮不下庶民,刑不上大夫」。
    “예(禮)는 서민에게 내려가지 않고, 형(形)은 사대부(士大夫)에 올라가지 않는다.”

    사대부란 꼭이나 신분을 지칭하는 것만도 아니지요.
    본바탕 성품이 사대부다우면 사대부이고,
    서민다우면 서민이며, 쌍놈다운면 쌍놈인 것입니다.

    예는 양반이 지키는 것이고,
    그저 쌍놈은 형벌로 다스릴 수밖에 없다는 말씀입니다.

    기 백은 곧 시민들의 세금일 터인데,
    그리 떼돈 사용하여 도로 넓힌 것이,
    일개 사인의 욕심에 의해 그저 허공중으로 날라가버리고 마는 것입니다.

    제가 서울에 살면서는 이러한 것을 죄다 끝까지 쫓아가며 다 척결하였거든요.
    그러한데 여기 와서는 온 천지사방이 다 저런 꼬락서니라,
    이젠 무기럭증에 빠졌다고나 할까요, 그냥 내버려 두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문제의식을 다 놓아버린 것이 아니라,
    다른 분들과 뜻을 모으는 회합/작업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보다 근원적으로, 장기적으로 접근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