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좆대가리

소요유 : 2015.09.19 17:59


좆대가리


좆대가리와 관련된 한자는 실로 여럿이다.

그런데 이것이 여간 재미롭지가 않다.


 좆을 뜻한다.

 글자를 들여다보면 尸 속에 吊가 들어 있다. 

 尸는 시체이나, 본디 고대엔 죽은 이를 대신하여 제사를 받는 사람을 뜻한다.

 吊는 매달려 있다는 뜻이다.

 가령 조교(吊橋)란 우리가 흔히 쓰는 현수교(懸垂橋)를 가리킨다.

 양쪽 교각 사이에 줄을 매달고 다리 상판을 올린다. 

 그러하니 다리가 공중에 매달려 있는 형국이다.

 성기(性器)는 동서고금을 가리지 않고 흔히 욕설에 동원된다.

 屌자 역시 마찬가지이다.

 살아 있는 놈도 아닌 죽은 시체 가랑이 사이에 덜렁거리며 매달린 것이니,

 한껏 비아냥거리며 내뱉는 욕설이 되고 만다.


𨳒

 𨳒 역시 들여다보면 재미있게도 門과 小가 결합되어 있다.

 문짝 밑에 조그마한 것이 달려 있음이니,

 위신을 내세우며 뽐낼 형편이 아니다.

 헌즉 이도 한껏 조롱하는 말이 아닐 까닭이 없다.

   

 이 조어(造語)도 사뭇 재미롭다.

 고깃살이 고깃살 안으로 들어갔음이니 곧 성교(性交)를 의미한다.


이 모두 막말, 욕설에 당(當)한다.


오늘 농장에서 잠을 자고 있는데,

신새벽에 밖이 시끄러워 급히 옷을 챙겨 입고 나가보았다.

자동차 두 대, 오토바이 두 대가 농장 주차장을 차지하고서는,

야단법석 난리를 치고 있다.


여기 왜 들어와서 소란을 피는가?

이리 물었더니 회차를 하려는 중이란다.

이리 핑계를 대고 있었지만, 인접한 군부대 윤형(輪形) 철망이 찌그러져 있고,

그 위에 우리 농장 박스며 호수 꾸러미가 걸쳐져 있다.

아마도 (비어 있는) 부대 담을 월장하여 본드라도 흡입하였지 않았는가 싶다.


계집 아이 둘과 사내 녀석 둘인데,

행색을 보건대 핏짜 배달하는 아이들인 것 같다.

자동차는 머플러를 떼어버렸든가 폭음기를 달았는지,

마치 탱크 굴러가는 듯 엔진 소리가 지축을 흔든다.


농장 안으로 무단히 침입하는 저런 이들이 싫어,

지난해에는 공을 들여 진입 금지 간판을 설치하였음인데,

이게 다 소용이 없다.

저들은 이게 안중에 없는 것이다.

하고 싶으면 그냥 하고 말 뿐,

도무지 상대를 의식하지 않는다.


자리를 수습하고 돌아서자 하니,

의식 위로 ‘좆대가리’란 말이 떠오른다.

도대체가 저들은 왜 머플러를 떼고,

심장 폭발하는 굉음(轟音)을 내고 있는가?


낮 동안 찌들렸던 저 가여운 자존(自存)들,

밤이 되어서야 그 자존(自尊)을 소리로 확인하는 것이 아니랴? 


머플러를 떼어서라도 고함을 질러야 살아 있다는 자존감이 회복된다.

그리하여 폭주족들은 밤을 패며 거리를 마냥 질주한다.


생명을 가진 존재들은 생의 의지를 가진다.

염세주의자들은 이를 특히,

‘맹목적 생의 의지’라 부른다.


정처(定處) 또는 지향(指向)없이, 

애오라지 살고자 하는 의지만 발동하는 사태.

이 어찌 비극적이지 아니하랴?

우리네 명(命)붙이들이란 이리도,

가련하다.


정염(情炎)도 일으키지 않는데도,

하초(下焦) 밑의 좆대가리는 시도 때도 없이 절로 꺼덕거리며 일어선다.


이 어찌 맹목적 생의 의지, 그 준동이라 하지 않을 도리가 있겠음인가?


니체는 권력의지라 하였지만,

이는 다분히 사회적 관계를 의식하고 있다.

하지만 쇼펜하우어가 말한 맹목적 생의 의지는 이와는 무관하니,

개별 단독자들에게 생래적으로 주어진다.


누세(累世) 업력(業力)에 의해 추동되는 저 굉음의 외침.

우주의 끝까지라도 달려가고 말겠다는 저 광란의 폭주(暴走).

가엽다.


저들을 용서한다.

다만 저들이 현장을 바로 떠날 수 없다며 내뱉는 변명이 영 구차스러워 한심스러웠다.

공부(工夫)가 한참 모자라는구나.

폭주 좀 삼가고 가끔은 문(文)의 틈을 걷는 것이 좋겠다.


내가 늘 거니는 길목에 휴대폰 가게 하나가 있다.

아침에 가보면 담배공초와 휴지가 도로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버려져 있다.

어제 거길 지나는데 오토바이를 세워두고 어떤 젊은 녀석이,

무슨 즙이 들어 있는 비닐 파우치(retort pouch)를 뜯고 있다.

아니나 다를까?

백주 대낮 대로 위에 그냥 스스럼없이 버린다.


바로 녀석을 나무라다.

녀석이 볼멘소리로 말한다.


‘줏을 꺼예요.’


내가 녀석에게 되쏴준다.


‘바로 줏을 것이라면 방금 전엔 왜 버리는가?’


녀석은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그저 씩씩거릴 뿐이다.


못난 녀석이다.


바로 잘못을 사과하며 허리를 굽히고 주우면,

그나마 땅에 떨어진 체면을 약간 양일지언정 건져 올릴 수 있다.


이 간단한 이치가 머릿속에 떠오르지 못하고 있음이다.

자신은 잘못이 없다고 스스로를 속이며,

다만 이런 처지에 몰렸음을 원통, 절통해 하고 있는 것이다.


모자란 녀석이다.


대로뿐인가?

등산길에도 심심치 않게 건강 음료 파우치가 버려진 것을 목격한다.

그리도 잘난 제 몸뚱아리 악착같이 챙기면서,

온 산하가 쓰레기로 몸살을 앓는 것을 나몰라 할 수 있음인가?


참으로 염치없는 불상것, 그 인간 군상들이다.


屌 !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신(不信)  (0) 2015.10.03
부정과 긍정 사이  (0) 2015.09.29
사적 보복  (0) 2015.09.25
좆대가리  (7) 2015.09.19
지도 정보 오염  (0) 2015.08.29
몰카와 상은(相隱)  (0) 2015.08.28
왕(王)과 공(公)  (0) 2015.08.25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초보농군 2015.09.25 16:20 PERM. MOD/DEL REPLY

    명절 인사차 들렸습니다

    오늘도 여전하심을 보면서 세상을 향하여 꼬집는 말씀에 대리만족의 쾌감을 맛 보지만
    한편 선생님의 심적 건강을 염려 합니다
    얼마나 어지러우실까? 그 응어리는?

    다소 조금은 눈도 감으시고 귀도 닫으셨으면...

    그리고 낼 모레는 명절...
    평안 하시길 빕니다

    bongta 2015.09.25 19:02 신고 PERM MOD/DEL

    안녕하십니까?

    치지불리(置之不理)

    세상 일을 놔두고 모른 척 하는 것을 가르킵니다.

    한 눈을 감으면 장차 종국엔 다른 눈도 감게 됩니다.
    하지만, 세상엔 두 눈을 감으라 총칼로 위협을 하였지만,
    외려 부릅뜨며 세상을 지키려 하였던 이들도 있지 않습니까?

    여기 고사 하나가 떠오릅니다.

    공자를 모시고 길을 떠나던 자로가
    밭갈이 하는 은사(隱士)인 장저(長沮)와 걸익(桀溺)에게 나루터 가는 길을 물으매,

    "걷잡을 수 없이 흘러가는 것이 세상인데 누가 이를 바꿔 놓을 수 있겠는가, 그리고 자네도 사람을 피해 천하를 두루 돌고 있는 공구를 따라 다니는 것보다는, 세상을 피해 조용히 살고 있는 우리를 따르는 것이 좋지 않겠는가?"

    하고는 뿌린 씨앗을 덮기에 바빴다.
    돌아와 자로가 공자에게 전하니, 공자는 무연(憮然)한 표정으로 이리 말한다.

    "새, 짐승과는 함께 무리를 같이할 수 없다. 내가 이 사람의 무리와 함께 하지 않고 누구를 함께 하겠는가.
    천하에 도가 있다면 내가 바로 잡을 필요도 없지 않겠는가."
    夫子憮然曰:「鳥獸不可與同羣,吾非斯人之徒與而誰與? 天下有道,丘不與易也。」(《論語・微子》

    소위 조수불가여동군(鳥獸不可與同群)의 고사가 이러하다.

    공자가 말씀하신 조수(鳥獸)가 꼭이나 동물을 가리키고 있음이 아닐 터지만,
    혹 그렇다한들 이로써 자귀(字句) 그대로 동물과 인간이 다르다는 것을 강조하신 것은 아니다.
    다만 천하에 도(道)를 펴고자 함에, 은사(隱士)인 장저(長沮)와 걸익(桀溺)처럼,
    세상을 등지고 제 일신의 안일만을 구할 수 없음이니,
    이 탁류가 흐르는 세상 한가운데서 갈심진력(竭心盡力)할 뿐이라는 말씀이다.

    ***

    제가 어찌 감히 공자나 독립투사와 견줄 수 있겠습니까만,
    그나마, 평온한 세상에서나마 저들 나쁜 이들을 향해 치지도외하지 않고 살아가고 있음은,
    실로 다행스럽다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제 곧 중추절 밝은 달이 온누리를 환히 비출 것입니다.
    모두 꽃다이 아름다운 인연을 짓길 바랍니다.

  2. 초보농군 2015.09.26 18:25 PERM. MOD/DEL REPLY

    논쟁을 하고저함이 아닙니다

    큰 물은 어쨋튼 위에서 아래로 흐릅니다
    혹 자가 그 물길을 어지럽혀 굽이가 지우순 있을 언정 다시 위로는 못 올리겠지요

    아직까지 무례함이라든지 몰염치라 꾸짖을수 있는것이 그래도 선은 유지 된다고 사료됩니다

    그 선은 장저와 걸익 같은 무지렁이 같은 수 많은초야의 필부들에 의하여
    도도히 흐르는 물길 아닐까요 어지렵혀 굽이 지게 하는 무리가 있는가 하면
    묵묵히 굽이진 물길을 바로 잡는 존재들이 있어 비로써 오늘날 많은 존재들이
    규범 아래 사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비록 미미 하지만 그저 나하나 위에서 아래로 순리대로 살면 될뿐
    굽어 진것을 펴보겠다고 버둥 대는 인생이 너무 피곤 하고
    나아가서는 그조수 들과 같은 대열에 서있는것을 발견하고 소스라치게 놀란 경험이 있습니다

    제 나이 돼지띠 59년생들...
    그전후에서 운동권과 그걸 막는 전경들...

    절정에 광주 금남로 노상에서 절친과 대치하는 상황...

    그 상처를 안고 오늘까지 오면서 넘 부질없음을..

    갑자기 더 언급 하기 싫어집니다

    죄송합니다

    bongta 2015.09.26 20:43 신고 PERM MOD/DEL

    역사발전은 말씀하신 순리대로 사는 사람들에 의해 주도되는 것이 아니라,
    기존 모순된 질서에 저항하고 자유를 위해 투쟁하는 이들에 의해 전개된다고 생각합니다.
    프랑스 대혁명을 보아도 봉건적 특권에 반기를 든 노동자의 투쟁이 있었고,
    루소와 같은 계몽주의자라든가, 볼테르와 같은 행동하는 양심 세력에 의해,
    폭발적인 파괴력을 갖고 전개됩니다.

    그런 저들의 인생이 피곤할 까닭이 어디에 있습니까?
    역사에 대한 비전, 세계에 대한 철학, 인간에 대한 존엄성이 있다면,
    비록 고초가 따르겠지만 자긍심과 보람을 느끼지 않겠습니까?

    해서 저는 말씀하신 순리란 순리가 아니라 순종이요,
    때론 체념, 방기(放棄), 무관심으로 이르는 경로를 밟지 않을까 염려가 됩니다.
    이 정도라면 개인 차원에 그치니까 차라리 다행이지만,
    나아가 강한 것에 굴복하며 이웃을 등한히 할 우려는 없을까요?

    가령 친일파들이 이제 와서 반성은 하지 못할망정,
    그 때는 독립투사를 제외하고는 친일하지 않은 사람이 없다든가,
    또는 모 시인처럼 일제가 그리 일찍 패망할 줄 몰랐다라며,
    어처구니없는 변명을 늘어놓습니다.
    게다가 ‘이쁘게 봐줘’라며 자신의 행동을 희화화 합니다.
    이들은 어제의 현재를 장악하였으되, 그들의 존재 기반이 와해되면,
    바로 과거를 버리고 오늘의 현재에 다시 아부합니다.

    얼마 전 북한 목함지뢰 사건이 터졌을 때,
    북한이 병력을 전방 배치하고 곧 포를 쏘겠다고 엄포를 놓습니다.
    이 때 지방 공무원이 단체 모임에 화약을 터뜨리며 노는 것을 허용하였지요.
    그래 욕을 엄청 먹었지요.
    언론사가 인터뷰를 하였는데 이자가 이리 말합니다.
    ‘나쁜 뜻이 있었던 것이 아니니 예쁘게 봐주세요.’
    죄송하다 모자랐다.
    이리 말할 수 없었을까요?
    저는 저 담임 공무원은 중책을 맡을 그릇이 못됨을 바로 간파합니다.

    역사를 외면하고, 일신의 안녕을 도모하기 급급하고서야,
    어찌 바른 삶을 살 수 있겠습니까?

    예수 역시 불의를 꾸짖고 몸으로 사랑을 실천하였습니다.
    입으로만 믿음을 외칠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실천행으로써 예수를 따르는 예수교인들이 많아지길 바랍니다.
    만약 예수교도가 예수를 본으로 삼지 못하고 있다면,
    저들의 신앙이란 것이 얼마나 공허해지겠습니까?

    저는 특정 종교를 믿지 않습니다만 예수를 사랑합니다.
    부디 많은 사람들이 예수를 본받는 세상이 오기를 바랍니다.
    그러하다면 굳이 휴거를 바랄 일없이,
    바로 이 땅이 천국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논쟁을 하시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고 말씀하셨는데,
    뭐 논쟁이면 어떻습니까?
    논쟁은 나쁜 것이 아니고,
    이를 통해 제 생각을 점검하고,
    바른 도리를 찾아갈 수 있다면 이처럼 좋은 것도 없지요.
    사심없이 누구와도 말씀을 교환하는 일은 시비를 삼을 일이 아닙니다.

    따라서 이리 말씀을 제게 주신 것을 환영하거니와,
    감사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제게 이리 말씀 주신 것조차가 저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전제되어 있음을 압니다.

    혹 제 글이 거슬렸다 하여도 본의조차 그러한 것이 아님을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제 본의가 흉할 까닭도 없지요.

    월량만원(月亮滿圓)

    달빛이 밝고 만월을 이루는 추석절.
    믿음이 굳건해지고, 소망이 영글며, 두루 사랑이 미치시길 빕니다.

  3. 玄武 2015.12.29 23:28 PERM. MOD/DEL REPLY

    好! 好! 好! 건방짐이 아닙니다.
    좋고 좋고 또 좋다는 뜻입니다.

    나 하나가 곧 대한민국이고 나 하나가 우주라고
    왜 그렇게들 못 살고 사육을 당하느냐고 명박산성
    발로 차며 소리치는 사이공 늙은 돈키호테 거든요.

    bongta 2015.12.30 11:39 신고 PERM MOD/DEL

    여기 사람들은 정말 스스로 옥에 갇혀 사육 당하고 있는 셈입니다.
    왜 그리들 자존 의식이 없는지.
    누추들 하지요.

  4. 玄武 2015.12.29 23:29 PERM. MOD/DEL REPLY

    역시! 정신이 번쩍드는 주옥 같은 말씀이십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