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TNR

소요유 : 2016. 4. 22. 19:04


TNR(Trap-Neuter-Return)


동물을 포획하고 중성화한 후 다시 방생(放生)하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동물의 개체 수를 조절하려는 프로그램이다.


보통은 TNR을 이리 해석한다.

나는 이 분야에 대하여 깊은 이해가 아직 없다.

이게 옳은지, 그른지,

과연 잘하고 있는 짓인지 아직 잘 모르겠다.

가급적 동물에게 인간의 때 탄 손을 대고 싶지 않다.


하지만 이에 의지하게 되었다.


근래 동네 길고양이 여럿과 인연을 지었다.

(※ 참고 글 : ☞ 2015/10/17 - [소요유] - 비시사(非時死) ⅱ

                    ☞ 2015/09/26 - [생명] - 엘사)

두 마리가 남았다.

처가 온전히 관리를 하는데,

먹이를 꾸준히 주어, 이젠 안정을 찾았다.

그런데, 이들이 전부 암컷이라 새끼를 밸까 염려가 되었다.

만약 새끼라도 낳게 되면 우리 형편으로는 더 이상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다.


TNR을 생각했다.

작년에 구청으로 연락하니 올 봄에 사업을 재개한다고 한다.

하여 어제 구청에 연락을 취했다.

신청자가 많아 한 달 후에나 조치가 가능하단다.


그런데 오늘 아침 사업 대행업체인 동물구조협회로부터 전화가 왔다.

2~3일이면 연락을 하고 찾아오겠단다.

그런데 조금 있다가 다른 직원으로부터 또 다시 연락이 왔다.

근처에 있는데 오늘 중으로 찾아오겠단다.


이것 혹 가짜가 아닌가 의심이 든다.

가져다 소위 나비탕을 해 먹는 이들에게 팔아넘길 수도 있다.

그래 바짝 긴장을 하며 면밀히 저들을 관찰하였다.

차량 번호도 적어두고, 명함도 받아두고, 전화번호도 메모하여 두었다.


두 마리를 모두 잡아 찾아온 이에게 넘겨주었다.

처는 이들을 잡다가 여러 곳에 상처를 입었다.

구조협회 직원의 말로는,

고양이는 일 년에 4 차례 정도 임신을 한다고 한다.

잡아 간 고양이 중 70~80%는 새끼를 배고 있기 일쑤란다.


아,

참으로 고양이들의 세계는 아.프.구.나.


어제 TNR을 신청할 때,

겸하여 구청 당국에 동네 전봇대에 내걸린 현수막도 처리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것 작년에 내 걸린 것인데 구청에서 하는 사업 홍보물이었다.

이게 줄이 끊어져 전봇대에 둘둘 감겨진 채 흉물이 되어 가고 있다.

내가 치우고자 하였으나, 너무 높아 처리가 어렵다.

그래 생각난 김에 차제에 처리 요청을 하였던 것이다.


그런데 지금 이 시각까지 처리가 아니 되고 있다.

반면, TNR은 애초 한 달 가량 걸린다는 것이,

2~3일로 줄어들더니만,

다시 오늘로 바뀌어,

급히도 조치가 되었다.

아, 돈이 되니까 이리도 빠르구나 싶다.


고양이 녀석들이 무사히 수술을 마치고 우리 곁으로 귀환하길 빈다.

한편으론 미안하기도 하고, 마음이 편치 않다.

허나 좁아터진 통로에 다시 아기 고양이들이 득실거리게 되면,

앞일을 과연 우리가 감당할 수 있을까?

시골 농원이라면 편히 받아주겠지만, 

여기 서울은 그럴 형편이 못된다.


건강한 몸으로 다시 돌아와,

녀석들이 한 생을 편히 살다가길 바란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촌놈이 싫다.  (2) 2016.05.02
도요타의 간판방식  (0) 2016.04.29
바보와 은자  (2) 2016.04.26
TNR  (4) 2016.04.22
나무는 자기의 온몸으로 나무가 된다.  (0) 2016.04.22
요설(饒舌)  (0) 2016.04.21
벽제(辟除)  (0) 2016.04.19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6.04.22 22:10 PERM. MOD/DEL REPLY

    요즘 할인마트에 가면 계란 30개 한 판이 3천원에서 4천원에 거래가 됩니다.
    그러니까 계란 한 알에 100원 약간 넘는 가격이란 말입죠.
    유정난이나 특별한 계란 말고 말입니다.
    전 그렇듯 싼 가격이기에 돈 없는 서민들이 좋은 영양가의 반찬을 만들어 먹는다는데엔
    참 고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면서도 닭의 입장을 생각해보면 아주 서글픈 생각이 듭니다.
    하루종일 제 몸 안에서 그 계란 하나를 만들어내기 위해 온 몸을 쥐어짜며
    희생을 마다하지 않고 있는 닭들을 생각하면
    그 힘들게 제 몸을 녹여가며 만든 계란 하나가 겨우 100원 남짓하다니
    닭이란 얼마나 불쌍한 존재인고?
    그렇게 생각하면 소며 돼지며 오리며 염소며 인간을 위해 희생되는 동물치고
    세상에 어디 안 불쌍한 족속이 있겠습니까?
    하긴 인간을 위해 희생당하며 사는 인간들 또한 불쌍하게 생각되고
    결국 인간들을 등쳐먹고 호의호식해가며 사는 인간 또한 불쌍하다 여겨지니...
    부처가 아닌 저로서는 더 이상 할 말을 잃었습니다.

    지금은 다른 족속들의 불행까지 염두에 두지 못하겠고
    오로지 그 불쌍한 고양이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사용자 bongta 2016.04.22 22:21 신고 PERM MOD/DEL

    여기 서울 마트에는 지금 한 판에 1,950원에 팔고 있습니다.
    처와 함께 이 꼴을 대하고는 혀를 차고 있습니다.
    달걀을 판에다 담는 노임도 나오지 않을 가격이라,
    농민들이 죽어나고 있을 터이며,
    말씀대로 닭들 또한 이 오탁악세를 힘겹게 건너고 있을 것입니다.

  2. 은유시인 2016.04.25 10:12 PERM. MOD/DEL REPLY

    와!
    1950원?
    하긴 얼마전 부산 모 할인마트에서도 한판에 3천원 밑도는 가격에 한정판 파는것을 봤습니다.
    저도 한판 사긴했습니다만,
    사면서도 닭들한테 어찌나 죄스럽던지...

    사용자 bongta 2016.04.25 16:47 신고 PERM MOD/DEL

    여긴 마트끼리 경쟁이 붙어 최근 수개월래 연일 세일입니다.
    이거 도대체가 농민들은 농민대로 죽어나고,
    병아리는 병아리대로 죽어납니다.

    산다는 것이 죄업을 쌓는 것임을 실감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