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한 마리의 개

소요유 : 2020. 5. 10. 18:14


한 마리의 개


방금 글 하나를 읽었다.


나쁜 개, 착한 개


법과 사회 관습을 깡그리 무시하는 망나니를 우리는 개 같은 인간이라 말한다. 그럼 법과 사회 관습에 철저한 사람은 인간 같은 인간일까? 역시 개 같은 인간이다. 착한 개. 인간답게 산다는 건 나쁜 개로도 착한 개로도 살지 않는 것, 제 철학으로 제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김규항)


김규항은 

곧은 분이지만,

오늘 글은 더욱 꼬챙이처럼 곧구나.


그런데,

보자마자,

김규항 글은,

이내, 이지(李贄)의 다음 말을 연상시키고 있다.


是余五十以前真一犬也


“나는 오십 이전에는 진실로 한 마리의 개에 불과하였음이다.”

(※ 참고 글 : ☞ 지비지년(知非之年))


그저 남의 이야기를 추리고 있는 나야말로,

아직도 강아지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고뇨.


글을 올려두고,

바로 농장 언덕에 올라,

저들을 향해, 

두 손 모아,

재(齋)를 올리리라.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돼지  (0) 2020.05.12
연소와 지속  (0) 2020.05.12
한 마리의 인간  (0) 2020.05.11
한 마리의 개  (0) 2020.05.10
유희삼매(遊戱三昧)  (0) 2020.05.10
기종(氣宗)과 검종(劍宗)  (0) 2020.05.09
笑傲江湖 ( Swordsman Theme Song )  (0) 2020.05.0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