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밭 정경(情景)

농사 : 2008. 10. 23. 14:05


작년에 잡초 뽑느라 하도 지쳐서, 예초기를 하나 장만했습니다.
그 때만 하여도, 이제는 잡초를 어느 정도 제압할 수 있겠거니 했습니다.
하지만, 주말에만 가는 형편이기도 하지만,
여러 사정이 겹쳐, 이내 그 생각이 엉터리임이 드러나고 말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밭인지 풀밭인지 구별이 가지 않는 상태입니다.
빨간 예초기가 마치 수레바퀴를 향해 대드는 사마귀처럼 안쓰럽군요.
- 당랑거철(螳螂拒轍)
초원에 덩그란히 홀로 남겨진 저 예초기의 외로운 모습을 보고 있자니,
불현듯 서글픔이 가슴을 아스란히 번져갑니다.
다만, 빨간색만이 장렬한 기개가 아직 한 줌은 남아 있음을 증거하고 있군요.

저 밭에 콩을 심었었는데,
고라니가 거지반 뜯어 먹었고,
풀은 예초기를 비웃듯 온 밭을 점령하고 말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만, 들깨만은 고라니가 건드리지 않는군요.
해서 내년에는 들깨를 조금 더 심어볼까 합니다.
들깨, 이게 wild sesame로 풀어 쓰는 게 가능하다면,
그야말로 야생 깨이니 풀하고 다투는 데도,
그리 어리보기는 아닐 것같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사전을 방금 찾아보니 들깨는 perilla로 나오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밭 모습입니다.
콩은 보이지 않고, 누런 풀잎들이 이곳이 자신들의 영역임을 준엄히 선포하고 있습니다.
태초에도 이런 모습이었을 것입니다.
거기 뒤늦게 등장한 인간들의 안간힘이 차라리 걱정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농약, 제초제, 유전자변형 작물 ...
저 누런 풀잎들의 위용 앞에,
잠시나마 멈춰서서,
머리 숙여 묵도(默禱)를 올립니다.

지금 그런대로 성한 곳을 잠깐 소개하자면,

2년째 자라고 있는 더덕밭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추밭입니다.
배추벌레의 공격이 제법입니다.
잎사귀가 잘린 것도 눈에 띕니다.
혹여 이게 고라니 짓이 아닌가 여겨져,
슬그머니 걱정이 되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추밭 아래에 심은 알타리와 갓입니다.
가뭄이 심하여, 주말마다 가면, 물동이 날라 이들에게 물 대주느라,
여간 노역이 아닙니다.
좌상단 고추는 지난 주말에 수확을 끝냈습니다.
병해도 거의 없고, 매번 소출하는 재미가 제법 그럴듯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밭에는 물이 없습니다.
해서 이웃 밭에서 얻어다 쓰는데,
이게 제법 송구한 노릇이군요.

어제, 오늘 비가 나리십니다.
보슬보슬 내리는 비의 음조(音調)가
가을노래가 되어,
우리 밭, 그리고 저의 가슴을 아슴아슴 흘러갑니다.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쓰레기 밭  (0) 2009.06.24
쇠사슬  (2) 2009.06.09
오월 초하루의 밭  (0) 2009.05.02
밭 정경(情景)  (2) 2008.10.23
월루(月淚) - 달의 눈물  (0) 2008.10.13
8년 만에 돌아온 뱀  (0) 2008.08.19
산흙을 구합니다.  (0) 2008.08.08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아프냐 2008.10.30 23:23 PERM. MOD/DEL REPLY

    풀밭을 뛰어가는 고라니 그림이 청량하네요. 쪼매 부러워요 저는 능력이 안되서...ㅎ

  2. 사용자 bongta 2008.10.31 10:40 신고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며칠전에는 추수가 끝난 이웃 논에서 껑충껑충 뛰어노는 고라니를 보았습니다.
    저는 그 고라니가 부럽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하였습니다.

    맘껏 뛰어놀다가 불현듯 위험을 느꼈을까요?
    아직 베지 않은 벼의 숲으로 숨어 들더군요.
    금빛 찬란한 벼숲으로 숨어든 외로움 하나.

    정작은 지켜보는 불청객인 저야말로
    홀로 외로와야 했는데...

    ***

    맘껏 대지를 뛰어논다는 것.
    이게 자유라면 말입니다.

    내게 이리 자랑인 것이 이내 위험이 되기도 하고,
    나의 자유가 상대에겐 위해로 인식되는 세상을 쳐다보자니,
    슬그머니 안타까왔던 것입니다.

    논가에 하얀 자태를 점점히 떨구던 백로들,
    그리고 외로움의 실체인 고라니.
    이들도 조만간 인간들에 의해 쫓겨갈 것입니다.

    그들이 떠난 뒷자리,
    우리들 인간은 기어코 지들끼리 웃고 떠들 것입니다.

    죽 떠먹은 자리처럼 흔적도 없이,
    아니 기억조차 하지 않을 저 외로움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