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해바라기

소요유 : 2009.03.25 23:40


따듯한 어느 날 강아지 밥을 주려고 문 앞에 서니,
봄볕에 이끌려 해바라기를 하는 고물할아버지 발끝이 보인다.
(※ 참고 글 : ☞ 2009/03/11 - [소요유] - 똥)

나는 밥 주기를 포기하고 내쳐 지난다.
다녀오는 길에 다시 들리기로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 맛있게 조는 이 시선을 등 뒤로 받으며 구부려 일하는 내 모습은
나, 그 모두에게 저으기 씁쓸한 노릇일 터이니까.

저 집안 식구들 중에서,
나를 진심으로 반겨 맞는 유일한 강아지 둘 중 하나.
저 녀석 시선이 다트판을 향해 던진 핀처럼 내게 날아든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연 끝은 예비되어야 하나?  (0) 2009.03.27
노란 꽃  (0) 2009.03.27
영추사(靈鷲寺)  (0) 2009.03.27
해바라기  (0) 2009.03.25
양두구육(羊頭狗肉)  (0) 2009.03.24
생강나무  (3) 2009.03.22
80%란 이름의 면피  (0) 2009.03.19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