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달걀 까는 중늙은이

소요유 : 2010.08.30 19:08


농원 근처 이웃집에 묶인 개들 중에 하나가 나를 보면 반가와 날뛰는 데,
그럴 때마다 그의 목에서 거의 쇳소리가 난다.
마치 감기에 걸린 듯 바람이 좁은 틈을 지날 때 나는 소리가 난다.

며칠 전,
달걀 삶은 것을 주다가 그 집 안주인을 만났다.

“저 강아지 목에서 쇳소리가 나요.
짐작하건대 아마도 목줄이 작아져 눌려서 그러는 것 같습니다.
한 구멍 늘려 주었으면 합니다.
내, 예전에 보니 개들에게 목줄을 어렸을 때 매어주고는,
그냥 내버려두는 경우가 많더군요.”

“우리는 안 그래요.”

“네, 그러겠지요.
꼭 부탁드립니다.”

내가 앞서 먼저 손가락을 넣어보니 거의 빈 틈이 없다.
그런데 얼핏 보니 폭이 큰 것이 마치 방앗간 피대(皮帶)줄을 잘라서 만든 것 같았다.
게다가 끝이 가는 비닐 타이로 묶여져 있어 그냥 풀기도 어려워 보였다.
해서 이것저것 장비가 많은 그 집 주인이면 잘 할 것이라 여겨 부탁을 했다.
하지만 실인즉 이런 것을 시키는 숨은 뜻은,
그리 직접 해보아야 다음을 또한 기약할 수 있기 때문에,
우정 그리 가르치는 것이다.

그런데 며칠이 지나도 손을 댄 흔적이 없다.
나는 내가 직접 해주기로 마음을 먹는다.
목줄이 워낙 두꺼우니 송곳이나 펀칭기구를 준비해야 했다.
서울 집에는 이런 것들이 있으나 여기 농원엔 미처 없다.
나는 다른 것을 사는 김에 함께 인터넷에 주문을 할까 하다가,
한시라도 빨리 해주려고 시내로 나가는 길에 철물점에서 사왔다.

타이, 송곳, 버너(송곳을 달궈 구멍을 내려고) 등속을 들고 녀석에게로 갔다.
강아지들이 먹이를 주는 줄 알고 난리다.
문제의 녀석을 잡고는 털에 가린 목줄을 가까스로 풀어보니,
다행이 구멍이 여럿 뚫려 있다.
사제가 아니라 파는 물건이었는데 그동안 목털에 파묻혀 잘못 알았던 것이다.
한 금을 늘려주고 채어주었는데도 별 티가 나지 않는다.
그 동안 어지간히 밭이 조여져 있었던 것이리라.

내가 소싯적에 회사 다닐 때,
넥타이를 제일 싫어했다.
서양 복식 중에서 제일 나쁜 것은 넥타이가 아닐까 싶다.
멀쩡한 목을 왜 조여 매는가 말이다.
과시 점잖지 못한 미련한 짓이다.
아침마다 넥타이를 맬 때마다,
아, 넥타이 매지 않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고 나는 외쳤다.
그러던 것인데 다행히 나는 일찍 넥타이로부터 해방되긴 했다.

목을 통해 날숨, 들숨,
그래 바로 이 생명의 기운인 숨이 드나들지 않던가?
사람이라면 단 일각이라도 이게 조여진 채로 견디어 낼 수 있겠는가?
그래 그럼 동물이라고 별다른 차이가 있겠는가?

사람들아,
그대가 즐거움과 환희 앞에 놓여 있을 때,
뒤로 물러나와 홀로,
그대 목을 가만히 쓰다듬어보라.

서늘한가?
거기, 가을바람이 쏴 하니 지나가는가?

오싹,
거기, 퍼렇게 벼린 예도(銳刀) 하나가 싹 하니 지나는가?

싸늘하니,
목덜미에 바람 기운이 지날 때면,
목줄, 올가미로 조여진 채 종평생(終平生) 신음하는 이웃 친구들을 생각하라.

시린 바람,
요즘 새벽녘엔 여긴 바람이 차다.

녀석들이, 빈손으로 내가 왔다가니까 실망이 큰 모양이다.
출타하는 김에 달걀 한 판을 샀다.
그런데 평소보다 한참이나 싸다.
점원에게 물어보니 오늘 개업기념 세일중이란다.
그런가 하면서 나는 한 판을 더 샀다.

내가 개업기념일엔 바가지를 주던데 하고 말하니,
점원이 바가지 대신 커다란 세숫대야만한 플라스틱 함지를 주겠단다.
어제 송곳 사면서 바가지도 하나 샀었기에,
별 생각 없이 한마디 던졌던 것인데,
뜻밖에 횡재를 했다.

농원에 돌아와서 나는 달걀 60개를 다 삶아버렸다.
혹시 체할까봐 조금씩 여러 번 나누어서 주어왔는데,
오늘은 기분이니 한 개씩 더 보급해주련다.
마치 지리산 빨찌산의 보급투쟁처럼,
나는 배급, 배당이란 말보다 보급이란 말을 써본다.
저들은 지금 허기진 유격대,
그러나 안타깝게도 총, 칼 하나 없이,
목이 쇠사슬에 묶인 가여운 빨치산들인 것임을.

나 또한 가관이다.
삶은 달걀 60개를 방금 얻어온 플라스틱 함지에 넣고 껍질을 벗기고 앉았으니,
이건 뭐 황순원의 독 짓는 늙은이도 아니고,
딱 걸신들린 중늙은이 행색이로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우젓 도사  (6) 2010.09.10
난언(難言)  (2) 2010.09.09
만병통치 제초제  (4) 2010.08.31
달걀 까는 중늙은이  (4) 2010.08.30
회의(懷疑)의 적(的)  (0) 2010.08.29
전화국 유감  (4) 2010.08.28
별꽃 하나  (2) 2010.08.2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0.08.30 22:02 PERM. MOD/DEL REPLY

    목줄을 늘여주지 않아 강아지가 크면서 목에 깊은 상처를 입고 떠도는 개가 많습니다.
    그 주인 아주머니도 엔간하네요.
    인정머리란 전혀 없는....
    그런 인정머리 없는 인간들을 납치해서 목욕봉사를 해주고 싶습니다.
    따뜻한 물로 구석구석 때를 벗겨주고 뭉친 근육을 풀어주려 골고루 안마까지 해주고 싶습니다.
    간지럽다며 비명이나 지를련지요?

    계란 60개 엄청 푸짐하지요.
    우리 강아지 예삐는 노른자위만 먹습니다.
    고 녀석이 밥을 안먹으려하면 노른자위 3개를 먹입니다.
    강아지 위해 계란 까는 모습이 거룩한 성자의 모습으로 떠오릅니다.

  2. 사용자 bongta 2010.08.31 15:08 신고 PERM. MOD/DEL REPLY

    제가 원래 달걀을 거의 먹지를 않습니다.
    저게 어떠한 경로를 통해 우리의 식탁에 오르는지 알기에 금하고 있었지요.
    그러다가 이들 강아지를 만나고 나서부터,
    여기 형편상 마땅히 보급해줄 먹이를 구처하지 못해,
    우선은 손쉬운 달걀을 주기 시작하였지요.

    이게 몇 차 굴러가다보니 제가 문제의식을 가졌던 게 흐려지는 것이 아니라,
    더욱 또렷해져서 저를 곤란하게 하고 있군요.
    위생은 둘째고 저 달걀이 온갖 고통 속에서 닭들이 시달리며 내놓는 것이기에,
    저것은 그저 백색의 음식이 아니라 흑색 진고름의 산물이 아니던가?
    저는 이리 생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렇지요.
    진고름,
    고통에 절은 피와
    신음 속에서 배어나오는 고름들의 응결체.
    저는 이리 생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날갯짓 한번 제대로 할 수 없는 우리 속에서,
    저들은 항생제와 성장호르몬 따위의 약물 중독으로 절은 채,
    제 몸을 불살라 달걀과 고기를 인간에게 내줍니다.
    그 가운데서도 저들은 제 본성을 잃지 않으려는 듯 기어이 하이얀 달걀을 내놓습니다.
    하지만, 저는 저것을 마냥 백색으로 보지 않습니다.

    저들의 아픔을 생각한다면,
    마땅히 절제하는 것이 옳다고 저는 생각하였습니다.
    그래서 저로서는 최소한의 방법, 무기력한 소극적 대처이긴 하지만,
    우선은 먹지 않는 태도로서 저들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위로해주고 싶었던 것입니다.

    이제부터는 강아지들에게 다른 방도를 강구(講究)하고자 합니다.
    이번에 사온 달걀을 다 주고 나면 차라리 주지 않는 한이 있어도,
    삼가는 도리를 주어 섬겨야겠습니다.

    하지만, 그게 아니더라도 가끔은 집 사람이 제 건강을 생각하여,
    고기 대신 달걀이라도 먹으라고 챙겨오곤 합니다.
    냉장고엔 몇 주가 지나도 먹지 않은 채 달걀이 잠을 자고 있습니다.

    오래 될수록 집사람 얼굴처럼 조금씩 뽀얘지는,
    잠자는 달걀들.

  3. 여해 2010.09.04 02:07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방송에서 보면서 우리 인간들이 돈을 위해서 어디까지 할수있는가를 보는것 같아 씁씁했습니다
    하지만 돌아서서는 계란을 먹고 있어니 ㅎㅎ
    예전에 저희 할머니가 살아생전에 닭2마리를 옥상에다 키우셨는데... 물론 여유로운 닭장이지요^^
    그놈들이 아침에 올라가면 늘 알을 낳아놓고 가져가기를 기다리는듯 했습니다 그때는 생계란을 구멍내어 그냥도 많이 먹었는데.. 요즈음은 무슨무슨계란이다 뭘먹인계란이다 해도 날계란을 먹기가 꺼려지는건 사실입니다 그시절은 먹을것이 풍부하지 못해서도 있지만 그땐 그계란이 우찌그리 맛나던지..ㅎㅎ 환경이 사람을 바꾼다고 하는데 그것이 맞는거 같습니다
    그속을 채우기위해 먹고 그채움을 이용해서 말못하는 짐승에게 주리를 털어 사리사욕을 채우고
    사람들의 만행이 어디까지 갈련지 ..또 씁씁해지네요
    선생님글 한자한자 읽으면서 느낀바가 많습니다 저역시 같은 인간이니까요
    조금씩 저 자신을 돌아볼수 있는 글을 올려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대구-

  4. 사용자 bongta 2010.09.04 18:03 신고 PERM. MOD/DEL REPLY

    제가 원래 시골에 오면 닭을 하나 둘 정도 키우려고 했습니다.
    참고 글 : 야반삼경(夜半三更) 문빗장 - 자정수(子正水) http://bongta.com/137
    새벽을 여는 저들의 신령스런 소리를 듣고 싶었습니다.
    그러한 것인데 이웃에게 폐가 되지나 않을까 싶기도 하고,
    겨울엔 여기 농원이 빌 텐데 그 때는 먹이를 줄 수가 없기에,
    그저 망설이고만 있습니다.

    길짐승 육식을 저는 하고 있지 않습니다만,
    생태계라는 것이 결국 남의 털을 벗기고, 뼈를 발라, 살을 앗고서야,
    제 명(命)을 부지하는 고로 마냥 육식을 그르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인간이 지금과 같이 인정사정 돌보지 않고 막무가내로,
    동물을 착취하는 패륜적 상태라면 마땅히 심각하게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저라고 무슨 뾰족한 수가 있는 것도 아니고,
    적극적인 운동을 하고 있지도 못한 형편입니다.
    그저 소극적인 한 방편으로서 육식을 삼가고 있는 정도지요.

    하지만, 말씀대로 할머니께서 키우셨듯이 저들이 사는 동안
    고통으로부터 자유롭고 생리적으로 행복하게 살 정도의 시설이 제공되는 등,
    기르는 이가 동물복지에 대하여 문제의식을 갖추고 있다면,
    거기서 얻어지는 육가공물에 대하여 시비를 걸기는 어렵겠지요.

    그렇다하여도 저로서는 모든 사람들이 차츰 육식을 줄이고 채식 위주로,
    식단을 전환하기를 희망합니다.
    저의 채식에 대한 생각의 일단은 기왕에 적어둔 것이 있습니다.
    육식-채식-소식-단식-죽음-평화 http://bongta.com/69

    그런데 여해란 닉이 상큼하면서도 묵직하군요.
    두 가지 느낌이 동시에 오기는 힘든데...
    혹 如海라면 운치까지 있어 더욱 정감이 갑니다.
    如海라!
    '바다이듯', '바다이런 듯'

    부처를 如來라 하지 않습니까?
    저는 나름 이를 '온 듯이'라고 풀이합니다.
    타타가타, 진리를 따라서 온 이라고도 말합니다만,
    저는 그냥 '온 듯이'
    이리 말하는 것이 더 여운이 있어 좋습니다.

    如海이든 如來이든 如如이든,
    바다, 하늘, 땅, 진리 ....
    '듯'
    무엇인가 불완전한 표현이지만,
    기실 바다, 하늘, 진리를 말로서 이를 수나 있는 것입니까?
    하니 ‘이다’, ‘같다’라는 언명보다는 더 진실되지 않겠어요?

    여래가 나고, 내가 여래인 것이라면,
    여해가 나이듯, 내가 곧 바다이듯,
    월인천강(月印千江) 그리 마음에 점찍고(點心) 사는 것 아니겠습니까?
    닉이 좋아 주제넘게 한 말씀 이리 드려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