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플래카드 거치대

농사 : 2012.06.04 09:48


어제 아침에 예초기를 메고 망초, 돼지풀 따위를 베었다.

아침엔 하늘도 우중충 별로 덥지도 않을 양 싶지만,
낮이 되면 햇볕이 기세 좋게 내리쬐어 묘목 표토를 바로 말려버린다.

오전에 이미 온 몸이 땀으로 젖었다.
잠깐 예초 작업을 했을 뿐인데 속옷까지 다 젖어버렸다.

해는 따갑고,
숨은 가쁘고,
오늘 따라 더 이상 일을 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

그래도 쉬는 것은 게으름을 피우는 것 같아,
밭 일 대신 다른 일을 찾아 채워 넣기로 한다.
그래서 진작 만들었어야 할 플래카드 거치대를 이제야 만들게 되었다.

얼마 전 안성에서 농사를 짓는다는 분이,
이웃 포천에서 농사를 짓는 조카 분을 데리고 우리 농원을 찾아왔다.

나보다 앞서 농사를 짓고 계신 분인데,
나처럼 초생재배를 한다고 한다.
초생재배를 하는 분은 흔치 않기에,
서로는 서로를 존중하고 이내 동지가 된다.

실례를 무릅쓰고 배운 재주대로 순간 관상을 보았다.
진득하니 성실하게 앞길을 개척하는 타입이다.

여하간 그는 조카가 농사일을 새로 시작했는데,
그게 여의치 않아 공부 삼아 데리고 다니면서 근처 농원들을 탐방하는 것 같다.
뜻이 아름답고, 신실하니 보기가 좋다.

나는 그들에게 두더지 퇴치법을 자세히 일러주었다.
일행 중 전기 쪽을 잘 이해하는 사람이 있어,
결선 법을 쉽게 가르쳐줄 수 있었다.

그가 말한다.

“몇 해 전 이웃 농원을 방문한 적이 있다.
여기 농장이 거기와 한 데로 같은 곳이라고 했는데,
이제 보니 다른 곳이군요.”

“네, 가끔 그곳 주인이 그리 말한다는 이야기를 듣곤 합니다만,
거기와 여기는 주인이 다른 농장입니다.”

이웃 농장 주인이,
우리 농원을 자기네 것이라고 거짓 선전을 하는 것이다.

나는 농원 밖 길거리까지 간판을 세우고 싶지 않다.
이웃 농원은 자기 농원에 커다란 간판을 세우는 것도 모자라,
동네 곳곳에 표지판을 박아두었다.
시골 동네에 밭두렁, 논두렁마다 설치된 간판, 표지판이,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흉물로 보일 수도 있다.
아니, 섬세하고 예민한 감수성의 소유자에겐,
의당 언짢은 모습으로 보일 것이다.

만약 농원마다 저리 간판을 길목마다 내다 걸고,
요양원마다 표지판을 마을 곳곳에 세우다 보면,
거리는 이내 너절하니 엉망이 되고 말 것이다.
시골길이 농부 탈을 빌려 쓴 장사꾼들에 의해 이리 침탈당하고 있으니,
과시 세상은 아사리 판으로 돌아가고 있음이다.
여기 농원 근처엔 (노인)요양원이 많이 있다.
몇 가지 놀라운 이야기를 듣고 있으나,
나중에 틈이 나면 요양원 실태에 대하여 자세히 취재하여 여기에 기록해둘 예정이다.

푸릇푸릇 풀이나 나무 또는 작물이 자라야 제격일 터인데,
지나치는 길 변에 간판이 불쑥불쑥 나타날 때마다,
그 아름답지 않은 모습에 마음이 편치 않다.

하지만, 자신을 알리려면 도리 없이 표지되는 것을 내달 수는 있으리라.
나는 가급적 표지판을 우리 농원 안으로 한정하려고 노력할 것이다.
요즘 세상엔 차량마다 네비게이션을 갖추고 있으니,
이리 절제하여도 그리 큰 지장이 없을 것이다.

나는 동네 길목마다 흉측하니 안내 길 표지판을 달지도 않지만,
농원 안에도 아직은 간판만 세워두고는 미처 글자를 새겨두지 못했다.
하지만 내 농원이 남의 농원으로 편취 당하는 것이 그리 달가운 노릇이 아닌즉,
오늘은 이리 시간을 내서 플래카드를 내다 걸 수 있는 거치대를 만드는 것이다.
설마하니 이리 걸린 표지를 보고서도 염치없이,
이곳을 자기 농장이라고 설레발을 치지는 못할 것이리라.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란(抱卵)  (4) 2012.07.16
학다리  (0) 2012.06.23
장난(作亂) 농사  (0) 2012.06.10
플래카드 거치대  (2) 2012.06.04
철공적(鐵孔笛)  (2) 2012.05.04
안하무인 한전 가지치기 2  (9) 2012.03.20
예토(穢土)  (0) 2012.03.2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2.06.04 10:15 PERM. MOD/DEL REPLY

    거치대가 우람합니다.
    손재주가 다양하십니다.

  2. bongta 2012.06.04 21:46 신고 PERM. MOD/DEL REPLY

    원래 저는 손재간이 별로 없습니다.
    다만 이웃 농원, 저자의 재주를 빌려 거치대를 크게 짓고 보았습니다.
    좌고우면 돌아볼 것도 없이 오늘의 자신을 부풀리는 것이지요.
    체면, 염치, 부끄러움 다 팽겨치고 단 하나의 가치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남이 어찌 되었든, 현재의 나의 가치, 이익만 증폭하면 그 뿐인 것입니다.

    무릇 든 것이 없는 이가, 든 양 잔뜩 부풀려 행세를 하고,
    아는 것이 없는 자가, 의젓하니 폼을 잡고 허세를 부립니다.

    저부터도 때론 이리 허세를 부리곤 합니다,
    하지만 그날 밤은 편치 못하고,
    그 효과도 현실의 세계에선 그리 오래가지 못합니다.

    하지만, 거개는 미치지 못할지라,
    저리도 과장을 하고 애를 쓰는 것이지요.
    이게 일응 그러하니 하고 봐줄 수는 있습니다.
    촌것들은 이리 고단한 일상을 지나고 있는 게지요.

    문제는 그러한 가운데,
    되돌아와,
    자신을, 그 본래의 진면목을 바로 직면할 수 있는냐 하는 것입니다.
    네가 과연 부끄러움을 느낄 수 있는가?

    이 물음을 자신에게 던질 수 없다든가,
    혹은 그냥 무시하며 지낼 배짱이 있다면,
    그는 그야말로 도를 이룬 자이니 감히 제가 어찌할 도리는 없습니다.

    "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누님같이 생긴 꽃이여"

    '뒤안길'이란 말을 자신이 처음 썼는데,
    이것을 도용당했다는 모 대학 국문과 출신의 인사를 방금 기억해냅니다.
    사타구니에 건선이 있어 시도 때도 없이 북북 긁어대던 그 분.

    어쨋건 친일 미당 서정주는 인간적으로는 결코 존경할 수는 없는 자이지만,
    '거울 앞에 선 누님'이란 말은 인상적입니다.

    "거울 앞에 되돌아와,
    부끄러움을 느낄 수 있는가?
    견딜 수 있는가?
    국화가 될 수 있는가 그대는?"

    어제 거치대를 만들면서,
    이젠 저도 이 아사리 판에 뛰어든 느낌입니다.
    '자위권내지는 정당방위권의 발동이라!'
    이리 스스로를 타이르며 거치대를 만들지만,
    이게 썩이나 달갑지는 않습니다.

    누구나 조촐하니 간단한 표지판 하나로 견딜 수만 있다면,
    저리들 온 동네를 넝마 타운으로 만들며 이악스럽게 지낼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저이가 순희 빤스만한 크기로 표지를 세우면,
    이자는 난닝구만한 크기로 간판을 세웁니다.
    그러다가, 난닝구가 가마니로, 가마니가 포목 필을 펼친 형국으로 내닫게 됩니다.

    그러함이니,
    인간에겐 기대할 것이 없습니다.
    허니 차라리 법, 규칙에 맡기는 것이 훨씬 합리적입니다.
    문제는 우리네 사회는 이것조차 한참 멀었다는데 슬픔이 있는 것입니다.

    '인간에겐 기대할 것이 없다.'
    바로 이런 선언으로부터 다시금 인간을 구축하고자 하는 사상,
    저는 이런 모습을 순자, 그리고 한비자로부터 배웁니다.

    시골에 와서 실감나게 배운 것 중에 하나.
    바로 한비자의 전제를 바로 이곳에서 깨달은 것입니다.
    인간은 극복의 객체이지,
    결코 한가하니 앉은 자리에서 모두 다 갖춘 존재가 아니라는 것이지요.
    촌무지렁이들, 이들은 인간이 얼마나 추하고 무모한가를 실증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를 어떠한 형식으로든 극복해야 합니다.

    인간이 되려면 말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실유불성이라든가, 유아독존이라는 불가의 말씀은,
    '자각하라'는 준엄한 화법의 역설이지,
    이게 결코 네가 잘 낫다라는 말씀이 아니란 것이지요.

    그런 의미에서,
    저는 이들 양자는 충돌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양해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들 양자가 서로 싸우든 말든,
    저는 그리 이해할 뿐인 것을.

    저자들이 다투는 것은 그들의 일,
    저는 저의 길을 갈뿐인 것을.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