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포란(抱卵)

농사 : 2012.07.16 22:14


여름 내내 새가 하우스 안으로 들락날락하였다.
입에다 벌레를 물고는 스프링클러 줄 위에 앉아 있곤 하였다.

새끼를 키우는 것도 아닐 텐데,
내게 먹을 것을 자랑하려 함인가?

그랬던 것인데,
어느 날부터는 철제 수납가(收納架) 속으로 드나들기 시작했다.
지상으로부터 5단 높이니 사람 키를 넘는 곳이다.
그 정도라면 위험으로부터 면피(免避)가 될 만하니 제법 자리를 잘 물색한 편이다.
알을 나으려하는가 싶어 부러 무심히 대했다.

그런데 어제 목제 책장에서 물건을 꺼내는데,
무엇인가가 후다닥 뛰쳐나오며 하늘로 날아 올라가 버린다.
책장 맨 위 예초기 부품 박스 안에다 녀석이 새집을 어느 새 지어놓고 있었던 것이다.
하필이면 연장이라든가 작업용 부품을 넣고 수시로 이용하는 곳에다 자리를 잡다니,
녀석이 고르고 고른 곳이 먼저보다는 사뭇 못한 곳인 줄 헤아리지 못했음이라.

분명 포란(抱卵)을 하고 있을 것이다.
야단이다.
녀석이 자리 잡은 곳은 내가 수시로 지나며 작업 용품을 꺼내는 곳이다.
앞으론 발뒤꿈치를 들고 조심스럽게 다녀야 할 판이다.
일하느라고 자세히 관찰할 틈이 없으나 대체로 어미는 종일 포란에 열중하는 것 같다.
녀석이 장하다.
덩달아 나도 기분이 좋아진다.

사진을 찍는 것은 그리 급하지 않다.
자칫 녀석에게 위협이 되지나 않을까 저어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슬그머니 넘겨 엿보고 싶은 호기심도 인다.
잠깐 쉬는 시간에 얼핏 새집을 올려다보니 어미가 자리를 비웠다.
조심스럽게, 그리고 재빠르게 새집을 넘겨다보았다.

새알이 세 개가 보인다.
흰 바탕에 황토색 반점이 점점이 흩어져 있다.
잠깐 눈이 부시다.
그리고 사뭇 대견스럽다.


저 아래 쪽으로 최소 하나 정도는 더 있을 상 싶지만,
나는 무리하지 않고 그냥 물러선다.

우리 집사람은 저 새가 곤줄박이인 것 같다 한다.
박새는 푸른기가 도니 아닌 것이 분명하되,
붉은 기운이 도는 것을 보니 십중팔구는 곤줄박이일 것이다.

앞으로 부화(孵化), 육추(育雛), 이소(離巢)에 이르기까지 기나긴 나날이 남았다.
그 때까지 어미가 힘을 내길 바란다.
나 역시 조용히 그러나 뜨겁게 녀석을 응원하기로 한다.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생재배(草生栽培)  (11) 2012.08.03
청경우독(晴耕雨讀)  (0) 2012.08.01
예초기 배기관 연장구  (0) 2012.07.25
포란(抱卵)  (4) 2012.07.16
학다리  (0) 2012.06.23
장난(作亂) 농사  (0) 2012.06.10
플래카드 거치대  (2) 2012.06.04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2.07.20 18:09 PERM. MOD/DEL REPLY

    길조임이 분명합니다.
    머잖아 봉타 선생님 집안에 큰 경사가 있을 것입니다.
    미리 감축드리옵니다.

  2. bongta 2012.07.21 22:14 신고 PERM. MOD/DEL REPLY

    시집 장가가는 날,
    비가 와도 길일, 화창하여도 길일.
    365 나날 모두 길일이지요.
    그래도 들어온 새를 보면 길조라 이리 부르는 것.
    전 이게 아름다운 풍속이구나 싶습니다.

    인간의 얍싹한 기분에 맞춘다는 의미에서가 아닙니다.

    만약 흉조라 일렀다면,
    새 둥우리 헐고 잡아 죽이느라 난리 법석을 떨 것입니다.
    아마도 어느 현인이 있어 이런 인간의 성질을 잘 알아,
    새가 네 집에 둥지를 트는 것은 아주 경사스런 일이다.
    이리 뻥을 치지나 않았을까요?

    새가 집에 들어와, 매일 조심스러운 가운데 은근히 즐겁습니다.
    녀석이 근처에 가도 이젠 날아가지 않습니다.
    아주 근접하면 고개를 외로 꼬고 조금 경계를 합니다만,
    제가 그리 흉측한 물건은 아닌 것을 알아보았을까요?
    믿고 있는 눈치입니다.

    외로 꼴 때 보면,
    지금은 죽고 없는 제 집 강아지 ‘버찌’가 생각납니다.
    저 모습이 마냥 여리고 착한 녀석과 비슷해 보이거든요.

    인도엔 학습기(學習期), 가주기(家住期), 임서기(林棲期), 유행기(遊行期)가 있지요.
    저는 문득 포란(抱卵), 부화(孵化), 육추(育雛), 이소(離巢)가 이 4주기와 유사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들 단어들이 완전히 싱크가 되지는 않지만,
    그 의미상의 경로는 거지반 같지 않은가 싶은 것이지요.
    새집을 떠나는 이소(離巢)에서 임서기(林棲期), 유행기(遊行期)를 떠올렸습니다.

    현대의 우리나라 같으면 젊었을 때 돈 왕창 벌고는 그 돈으로 늘그막에 계집질 하고,
    미식 찾아다니면서 배때기에 기름칠하는 것을 지상 최대의 성공적인 삶의 전형으로 보지요.
    전형이란 모범이란 뜻입니다.
    나라 전체가, 그 잘난 위정자도 세상을 이리 몰아가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런 것은 결코 전형으로 불러서는 아니 됩니다.
    그저 속물들의 허세내지는 지랄이지요.

    그런데 인도에선 거꾸로 집을 떠나 방랑자가 됩니다.
    예전엔 우리나라에선 늙은이들을 고려장으로 처분하기도 하였지요.
    하지만 임서기, 유행기쯤 되면 늙은이들이 이런 욕됨을 당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스스로 자발적으로 고려장을 치루는 것입니다.
    저는 이게 임서기, 유행기에 숨겨진 함의의 하나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고려장은 바로 해골로 가지만,
    임서기, 유행기에선 욕망을 다 놓아버리고 영원의 순례 길을 떠납니다.
    지상에서.
    오늘부터.

    아,
    아름답구나.

    지금 우리네의 경우,
    라이프 사이클 상 학습기가 절반, 가주기가 절반이지요.
    그리고 나머지는 아예 존재하지 않지요.
    현실은 상징적인 것일망정 그런 흉내조차 내기 어렵습니다.

    학습하다가 인생의 1/3 또는 1/2를 거의 날려버립니다.
    이것을 기실 학습이란 이름으로 부르기조차 주저됩니다.
    학습이 아니라 뜀뛰기 선수를 가리기 위한 장애물 경주에 불과합니다.

    죽을 땐 병원에게 있는 것 대부분 다 털리고 그들 병실 침대 위에서 죽고,
    그들이 차린 영안실에서 마지막으로 남은 푼돈까지 다 털리고 차디찬 재가 됩니다.

    유행기엔 병들어 죽을 때, 죽음도 빨리 맞이할 수 있습니다.
    어차피 죽을 것이라면 빨리 죽는 게 품위 있습니다.
    요즘엔 거의 죽음이 예정되어 있는 사람도,
    엿가락처럼 늘려 거의 가사상태로 수년을 연장해가며 삽니다.
    이것은 아주 구차스러운 짓거리지요.
    가족은 가족대로 지치고, 돈은 엉뚱한 의사가 법니다.

    임서기 또는 유행기와 새들의 이소는 아주 유사합니다.
    다만 사람의 경우엔 산전수전 다 겪고 마지막에 이를 정리하며 삶을 관조하지만,
    새들은 험한 세상에 나아가 갖은 고초를 겪으면서 동시에 이런 과업을 완수하지요.

    오늘 어미 새가 더위 때문에 헥헥 거리며 입을 벌린 상태로 포란을 하고 있더군요.
    거의 벌 서는 형국입니다.
    도대체 왜 저들은 저리들 고단한 삶을 영위하여야 하는가?
    그런 한 편 저 녀석을 보자하니 귀여운 구석이 너무 많아,
    이젠 그 곁을 지나다니면서 말을 걸어봅니다.

    지금 컴퓨터에 이상이 있어 오래도록 글을 쓰기가 어렵군요.
    자칫 쓰던 글을 날릴 우려가 있거든요.
    내일은 손 좀 보아야겠습니다.
    글이 완전히 마무리가 되지 않았지만,
    해서 이쯤에서 서둘러 그쳐야겠습니다.

  3. 탈옥수 2012.08.06 11:00 PERM. MOD/DEL REPLY

    좋은 말씀!^*^ 새깁니다....

  4. bongta 2012.08.06 18:56 신고 PERM. MOD/DEL REPLY

    갑갑한 염량세태를 탈옥하셨음인가요?
    감사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