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해토(解土)머리

소요유 : 2013.02.28 11:10


사나흘 전 산에 오르다.
과연 날이 풀리고 있음인가?
엊그제만 하여도 얼음, 눈으로 덮여 있던 땅이 실실 녹아 물이 흐르고 있다.

약숫물을 받아 내려오는데,
꼬부랑 할머니가 지팡이로 땅을 툭툭 파고계시다.
가만히 보니 길가로 물길을 내고 있는 양 싶다.
잠깐 멈추어 서서 쳐다보니 어린 아이 흙장난 하듯 재미롭게 보인다.

아,
몸은 저리 고목처럼 늙으셨으시되, 
땅이 풀리니 마음에도 윤기(潤氣)가 괴어 흐르는구나.
사람 늙은이는 고목보다 나아, 물기가 아직도 남아 있음이고뇨.

그러한데 50미터 쯤 더 내려오자,
이번엔 조금 젊은 아주머니가 길을 가로막고 엎드려 작대기로 물길 내는 작업(?)을 한다.
신이 나서 이리 뛰고 저리 뛰며 나대는데 얼굴엔 홍조까지 띄고 있다.
마주 오며 곁을 지나던 아낙 하나가 나를 보자 낯을 찡긋, 싱긋 미소를 짓는다.
나 역시 웃으며 화답해준다.

그런데 다시 50여 미터쯤 내려가자,
이번엔 한 남정네가 엎드려 또 물길을 내고 있는 게 아닌가 말이다.
나뭇가지 부러진 것을 들고는 다리 밑으로 고랑을 내며 물을 빼내고 있다.

아, 땅이 풀리고 있음이고뇨.
해토(解土)
원래 해토는 집을 짓고 낙성시 토지 신에게 제사를 지내는 것을 뜻하나,
우리네는 언 땅이 풀리는 모습을 일컫건 한다.

토극수(土克水)
본디 토(土)는 수(水)를 극하는 것인데,
화(火)기운을 받으면 토(土)가 마음을 풀고 수(水)를 놔 풀어준다.

인간세도 마찬가지임이라,
해원(解冤)이라,
꽁꽁 맺혔던 원망을 풀어내버리는 것을 해원이라 한다.

원래 해원굿이란 망자(亡者)를 위해 산자들이 받치는 굿을 이른다.
그런데, 이미 백골이 진토(塵土)된 이들에게 풀 것이 어디에 남아 있으랴?
해원굿은 망자의 이름을 빌어, 실인즉 살아남은 자들의 원망과 슬픔을 위무(慰撫)함에 다름 아니다.

진혼(鎭魂)굿이라는 것도,
따지고 보면 죽은 사람의 넋을 달래어 고이 쉬게 하려 함이 아니다.
실인즉 저런 구실을 앞세워 남은 사람들의 안녕을 구하려 함이 아니었을까?

그런 의미에서, 해원굿, 진혼굿은 모두 헛굿이다.
해토라고 어찌 아니 그러하랴?
어느 날 찬바람이 불기라도 하면 토극수 다시 동토(凍土)로 돌아가느니.

“굿이나 보고 떡이나 먹지”

이 속담이 왜 생겼겠는가?

굿이 다 끝나고 나면 무당이 구경꾼에게 떡을 죽 돌린다.
이를 계면떡이라고 한다.

굿은 산자들에겐 해원이, 진혼이 문제가 아닌 것이다.
절실한 것은 따로 있음이다.
신딸 작두날 타는 구경이 첫째고, 계면떡 먹을 일이 둘째인 게다.
산자들의 잔치임이 여실하지 않은가 말이다.

게다가, 정작 무당, 땡추들은 이 날 수지맞는 날이기도 하다.

하여, 예로부터,

“굿 들은 무당, 재 들은 중”

이런 속담이 면면 내려오고 있는 것이리라.

그러함인가?

며칠 새 부쩍 늘어, 집 앞 사찰에 재를 지내는 독경 소리가 낭랑하고,
좀 있으면 어둑 저녁 제물(祭物)을 이고 지고 오르는 무당 치맛자락에,
야기(夜氣)가 숲속으로 딸려 올라가 어느 가여운 혼백 하나를 지피어 올리리.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성 언어 산고(散考)  (3) 2013.03.15
북산이문(北山移文)  (6) 2013.03.13
나변(哪邊)?  (22) 2013.03.07
해토(解土)머리  (9) 2013.02.28
春來花開? 花開春來?  (4) 2013.02.28
Old Flame Alight  (0) 2013.02.20
사대부 게임 (복원판)  (2) 2013.02.08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물건너 고을 2013.02.28 18:33 PERM. MOD/DEL REPLY

    봄.
    그리고 해토(解土)

    연이어 쓰셨군요.


    진달령 모롱이 봄안개 머물고
    촉촉히 대지에 실비 나리는 밤
    만바퀴 허공을 돌던 뽀얀 정념들
    가슴속 옹달샘에 그리움 개이어

    가랑비 고요가 창가에...

    사용자 bongta 2013.02.28 18:52 신고 PERM MOD/DEL

    봄이 되자 물이 먼저 풀리기 시작하는군요.
    물이 풀리면 모롱이에 안개 머물고,
    들녁에 아지랑이가 어찔거리기 시작합니다.

    카페에 어떤 분이,
    “꽃이 피기에 봄이 오는 게 아니고 봄이 오기에 꽃이 핍니다.”
    이리 글을 써올리셨기에 감상이 일어 오래간만에 몇 자 적어보았습니다.

  2. 물건너 고을 2013.02.28 20:06 PERM. MOD/DEL REPLY

    저 역시 두편의 글을 연이어 읽어 감상이 일었습니다.


    그리고 해토

    맨 마직막 글귀 "어느 가여운 ..."
    그 긑으로
    불현듯
    잊었던 노래가 생각이나 그 노랫말을
    적어 보았습니다.

    사용자 bongta 2013.02.28 21:46 신고 PERM MOD/DEL

    실제 여기 제가 사는 북한산은 재미가 있는 동네입니다.
    제물을 지게나 보따리에다 싸들고는 어둑 저녁에 산에 오르는 광경을 보곤 합니다.
    저들이 재(齋)를 지내고 떠난 자리엔 흉측하니 별 것이 다 버려져 있습니다.
    촛농 더껭이, 과일 등속의 제물들.

    언젠가는 짚신짝과 망자의 옷들이 으슥한 길 옆에 버려져 있더군요.
    그 길은 외져서 매일 제가 부러 찾아드는 길이었는데 섬찟 하더란 말입니다.
    부러 오밤중에 그 길을 지쳐 올라갔습니다.
    야반삼경에 산길을 오르면 마음이 오롯하니 맑아집니다.

    망자의 옷을 길가에 버려두고 간 이들이 있고,
    저리 오밤에 떨고 있는 옷들은 가여운 혼백의 몸짓일 것입니다.

    요즘 같은 개명한 세상에,
    무당에게 의탁하여 재(齋)를 드리게 되는 그 영가(靈駕)는,
    필경은 가여운 고혼(孤魂)일 것입니다.
    그래도 젯밥은 얻어 먹을 수 있으니 좀 나은 형편의 귀신일러라.

  3. 은유시인 2013.03.11 18:38 PERM. MOD/DEL REPLY

    봄입니다.
    봉타 선생님께선 봄을 맞아 농사 지으려 시골로 향하셨다지요?
    주경야독....
    멋진 삶이 풍요롭게 느껴집니다.

    사용자 bongta 2013.03.12 13:30 신고 PERM MOD/DEL

    봄이라 아닌게 아니라 설레는 계절입니다.
    하지만 말씀처럼 풍요로운 것이 아니라 요즘 농장 개보수 하느라 마음이 사뭇 번잡스러울 뿐입니다.
    번듯한 거처도 없이 농막에서 지내다 보니 춥고, 수습하여야 할 일이 기다리고 있어 마음이 안돈되지 않고 있네요.

    올해로 계획대로 식재가 끝날 판인데, 묘목 수배 관계로 한 해 더 늦출까 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이리 식재를 서두르지 않은 까닭에 소출이 더뎌지고 있습니다.

    은유시인 선생님은 편안하시겠지요?
    선생님,
    봄의 양기를 마음 껏 들이 쉬시고 금년에 큰 복을 맞으시길 빌고 있습니다.

  4. 은유시인 2013.03.25 11:26 PERM. MOD/DEL REPLY

    요즘 이북사이트와 문학사이트 새로 제작한다고 바쁘네요.
    나중에 완성되어 인터넷에 올린 뒤 주소를 알려드리겠습니다.
    그것들로 먹고 살 수 있어야 하는데.....

  5. 玄武 2013.03.25 19:14 PERM. MOD/DEL REPLY

    은유시인님 안녕하세요.
    문학사이트 만드시면 알려주세요.
    공부 하러 가겠습니다.

  6. 사용자 bongta 2013.03.26 17:59 신고 PERM. MOD/DEL REPLY

    최근 제 농원 컴퓨터가 고장이 나서 한동안 인터넷 접속을 하지 못했습니다.
    집에 있는 컴퓨터를 가져와 이리저리 붙이고 덜어내어 방금 임시 개통을 하였습니다.
    혹여 들려주신 분께 폐를 끼치지 않았나 염려가 됩니다.

    은유시인님 문학사이트 제작하시면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은유시인님은 본색이 문학인이라 하여야 마땅하겠지만,
    한 때 언론지를 발간하시기도 하였고, 인쇄, 디자인쪽에 일가를 이루신 분입니다.
    부디 금석에 새겨 남길 만한 글월을 남겨주시길 앙촉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