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우유와 블루베리

농사 : 2016.05.23 16:19


세상에 그릇에 담긴 신선한 블루베리보다 더 좋은 것이 있을까?

은은한 향과 달콤한 맛, 낮은 칼로리, 

게다가 풍부한 영양분과 안토시아닌은 오금을 저리도록 우리를 보랏빛으로 유혹한다.

이 조그마한 과일은 과시 노화방지의 슈퍼스타이다.

헌데, 우유와 함께 먹을 때, 그 능력을 잃어버리고 만다.


의학 잡지인 Free Radical Biology and Medicine의 보고에 따르면,

블루베리의 산화방지 효력은 단백질 친화성 때문에 우유와 함께 먹으면,

사뭇 떨어진다고 한다.

(March 15, 2009 journal Free Radical Biology & Medicine)


항산화 효능 요소인 페룰산 등을 우유와 함께 취식하는 경우를 상대로 조사를 하였다.

블루베리를 물과 함께 먹었을 때는,

카페인산(caffeic acids)과 페룰산(ferulic acids) 농도가 증가하였으나,

우유와 함께 먹었을 때는 이들 농도가 감소하였다.

(※ Ferulic acid is a hydroxycinnamic acid, a type of organic compound. It is an abundant phenolic phytochemical found in plant cell wall components such as arabinoxylans as covalent side chains. It is related to trans-cinnamic acid. As a component of lignin, ferulic acid is a precursor in the manufacture of other aromatic compounds.)


이 연구의 결과는 이러하다.

단백질을 먹기 한 시간 전, 또는 두 시간 후에,

블루베리를 먹는 것이 좋다는 것이다.

이 때 폴리페놀을 최대로 흡수할 수 있다.

(※ 이상은 위 잡지의 연구 발표 기사를 기초로 재구성한 것임.)


아로니아 생과를 우유나 요구르트에 섞어 드시는 분들이 적지 않다.

아로니아는 탄닌 성분 때문에 떫다.

아로니아를 블랙초크베리(black chokeberry)라고도 하는데,

choke란 바로 그 떫기가 목을 조르는 듯하다는 뜻에서 취한 것이리라.

기실 아로니아는 생과로는 거의 먹을 수 없다.

때문에 가공하여 약용으로나 쓰인다.

헌데, 이를 굳이 생과로 먹자하니,

만부득 우유 따위에 섞게 된다.

그러하니 유효성분인 폴리페놀의 파괴를 감내하여야 한다.


다른 대책을 찾는 것이 좋으리라.

블루베리 생과를 들거나,

철이 지났을 때는 냉동과를 꿀과 함께 믹싱하여 잡숫는 것은 어떠할까?


우리는 겨울철에 냉동과를 그냥 먹는다.

블루베리를 급속 냉동시키면 알알이 구르는 구슬처럼 언다.

이것을 몇 알씩 입에 넣고 녹여 먹으면 아이스크림처럼 근사하다.


가급적 믹서기에 갈지 않고, 무엇인가를 첨가하지 않고,

과일 본연의 맛과 향을 느끼는 것이 좋다.

이러하면 믹싱시 열에 의한 영양소 파괴를 피할 수 있으며,

첨가물에 의한 혹 기능 효과가 억제되는 사태를 피할 수 있다.


하지만, 우유에 섞어 드실 때,

그 고소한 맛을 즐기는 분도 계시다.

기실 영양이나 건강 외에 먹는 즐거움도 중요한 가치 요소 중 하나이다.


각자는 각자의 도리를 취할 따름이다.

다만, 블루베리를 우유와 함께 들 때, 그 기능 효과가 감소함을 알아둘 일이다.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금속 독성과 블루베리  (4) 2016.05.26
자연(自然)  (0) 2016.05.26
도법자연(道法自然)  (0) 2016.05.25
우유와 블루베리  (2) 2016.05.23
즉심시불(即心是佛)과 블루베리  (0) 2016.05.23
냉동 블루베리와 안토시아닌  (0) 2016.05.23
미생물에 대한 오해  (0) 2016.05.19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ㅇㅇ 2019.10.19 22:42 PERM. MOD/DEL REPLY

    그럼 동물성 우유 말고 아몬드브리즈 같은 아몬드 주스와 베리류를 함께 섭취하면 괜찮을까요?

    사용자 bongta 2019.10.20 08:39 신고 PERM MOD/DEL

    이 논문은 우유의 단백질이 폴리페놀과 결합하여,
    흡수가 잘 되지 않는다는 것이 핵심입니다.
    다만 혈장의 항산화 성분 감소가 분명 목격되었습니다만,
    이게 과연 건강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인가?
    하는 의문을 제기하는 학자도 있긴 합니다.

    요는 우유와 먹을 때, 얻어지는 달콤한 만족감과,
    항산화 물질 감소의 수용 정도,
    이 양자를 어느 선에서 타협시킬 것인가?
    이는 역시 자신의 선택에 달린 문제일 것입니다.

    그리고 위 실험을 행할 때,
    피실험자는 차, 주스, 커피, 와인, 초콜릿은 물론,
    과일, 채소 등 항산화 물질이 함유된 음식을,
    이틀 전부터 취하지 않도록 요청되었습니다.

    제 의견은 이렇습니다.
    동물성, 식물성 음식을 나눠 염려함보다는
    해당 블루베리와 함께 먹는 음식에 단백질이 과연 어느 정도 포함되어 있느냐를,
    고려함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것 때문에 과도한 염려를 하기보다는,
    블루베리 고유의 신선함과 건강성을 믿고,
    여건이 되신다면 순수 생과를 먹는 습관을 가지시는 것이 어떠할까 싶습니다.

    The dirty dozen - 10 blueberries
    https://bongta.tistory.com/1894

    이 자료를 보시면, 블루베리가 dirty dozen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특히 수입산의 경우 거의 제초제를 사용하며 농약을 치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국내의 경우 한결 낫습니다만, 거지반 비료를 사용하며, 농약을 사용하는 곳도 많습니다.
    냉동과의 경우 씻어 먹기엔 식감이 많이 떨어지긴 합니다만,
    대개, 특히 수입산의 경우 잔류 농약을 염려한다면, 신선과, 냉동과 불문,
    세척을 하여야 안전할 것입니다.

    특히 건강하고자 블루베리를 취하는 이상,
    깨끗하고, 안전한 블루베리를 택하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하지만, 언제나 블루베리는 super food 1~2위에 랭크될 정도로,
    뛰어난 과일이니 블루베리와 함께 즐거운 음식 경험을 포기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참고로 우리 농장은 자연재배라,
    무농약, 무비료 등 일체의 외부 자재를 투입하지 않고 키웁니다.
    씻지 않고 먹어도 괜찮습니다.
    이는 흙을 정갈히 하고자 노력하였기에 가능한 일입니다.
    흙을 퍼먹어도 좋을 정도로, 블루베리외 자연생 풀만을 키우며,
    일체의 외부 자재를 투입하지 않고, 자연을 본받고 있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