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연기 ⅰ

소요유 : 2017.03.07 19:19


며칠 전 일이다.

농장 저 아래 강변께(한탄강)에 불순한 연기가 솟아오른다.

최근 몇 년에 걸쳐 그 근처는 연신 신축 주택들이 들어서고 있다.

농촌엔 수시로 연기가 일어나지만,

지금 연기가 나고 있는 곳은 새로 전원형 주택을 짓고 있기에,

필경은 폐자재를 태우고 있으리라.


이것 아주 흉한 짓이다.

단순한 농산물 잔사(殘渣)라든가, 종이 따위가 아니라,

각종 건축 폐자재라 이것 태우면 악취는 물론, 악성 공해 물질이 대량 발생한다. 


내 하던 일을 멈추고 그리로 차를 몰아갔다.

그 집 앞엔 인부 둘이 오가며 부산스럽다.

나는 아무 말도 없이 뒤꼍을 돌아 연기 나는 현장으로 성큼 걸어갔다.

왜 아니 그러랴?

폐 페인트 통, 스티로폼 따위를 태우고 있다.

내가 녀석들을 나무라며,

당장 불을 끌 것을 요구하였다.

그리고는 돌아와 당국에 신고를 하였다.


돌아오는 길가엔 차들이 무단 주차되어있다.

여긴 제법 대지가 넓어 자신의 땅에 주차를 충분히 할 수 있다.

그러한데도 제 땅을 아껴, 이리 자신의 차들을 밖에다 주차하는 것이다.

몇 년 전만 하여도 여유롭게 다니던 도로인데,

지금은 새로 지은 집들에서 내놓은,

주민 차들이 좌, 우 가리지 않고 여기저기에 주차되어 있어,

핸들을 여러 번 꺾어 돌리며 빠져 나왔다.

한심한 녀석들이다.

내가 별로 이용하지는 않는 도로이지만,

기회가 되면 이를 발의하여 바로 잡으리라.


농장에 돌아와 하던 일을 마저 하기 시작하였다.

미구에 담당자가 나를 찾아왔다.

장소를 일러 주며 처리를 부탁하였다.


담당자는 돌아가는 길에도 나를 다시 찾아왔다.

그 다음 날에도 거푸 나를 찾아왔는데,

그가 하는 말이 이러했다.


인부들이 이미 없어졌기에 집행이 어렵다.

건축주와 건설사 사장 신원은 알아내었지만,

저들이 그 인부들을 알지 못한다고 한단다.

내가 그래 이리 일러주었다.


‘아니, 할 일이 없어,

무관한 이들이 남의 집에 와서 쓰레기를 태우는 짓을 하랴?


범인의 소재 불명를 이유로 부인을 계속하면,

사용자의 책임이라는 것이 있으니,

인부를 부린 이에게 책임을 물으면 될 일이다.’


그가 말한다.


‘한번 단속에 걸려 벌금을 물은 이들은 차후에 다시는 그 짓을 하지 않는다.’


내가 말했다.


‘그런즉 인정에 기댈 일이 아니라,

잘못을 저지르면 그에 상응하는 벌을 주어야 한다.

이게 아니 되니깐, 백년하청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 것이다.


또한 봄철이 되면 여기저기 논두렁, 밭두렁에 불을 놓으며,

농약병도 태우고, 폐비닐을 태운다.

이들 역시 제대로 단속하여 근절시켜 주기 바란다.

이 아름다운 산하를,

저들 한 줌도 아니 되는 불한당이 더럽히도록 내버려둘 일이 아니다.’


그가 말한다.


‘신고하라.’


내가 말했다.


‘신고를 기다리기 전에,

책임 행정력을 발휘하여 적극 나서 저들을 막아내라.’


그가 말한다.


‘아직 과도기라 ...’


내가 말했다.


‘그 말은 내가 여기 시골에 처음 왔던 십년 전에도 그대들로부터 똑같이 들은 말이다.’


과도기란 말은 결국 면피성 동원의 말에 불과할 뿐,

오늘을 피해가며, 내일로 미루는,

관리들의 전형적인 어법의 하나이다.


그가 말한다.


‘그래서 농약병을 수거하면 보조금을 주어, 

저들을 바른 길로 계도하고 있다.’


내가 말했다.


‘농약병은 자신들 소용에 따라,

발생된 쓰레기인데 거기까지에도 왜 보조금을 주어야 하는가?’


그가 말한다.


‘농약, 비료에도 보조금을 주듯 폐농약병 처리에도 보조금을 주는 것이다.’


내가 말했다.


‘그게 왜 같은가?

농민들이 거지인가?’


그럴 양이면,

아예 농민들 밑 닦아주며 대신 농사까지 지을 일이로다.


내가 여기 시골에 얼마 동안 더 있을지 모르지만,

있는 동안은 이런 작폐들은 없애는데 일조를 할 예정이다.


여기 시골에 인연을 지은 지 10 년 동안,

농장에서 단 한 번도 불을 낸 적이 없다.

대개는 쓰레기 따위를 태우기 위해 깡통이나 드럼통 등으로 화구를 만들곤 한다.

여기 쓰레기 중엔 비닐 따위가 섞여 들여가기 일쑤인 바라,

여간 언짢아 보이질 않았다.

하여 이런 짓을 애초부터 저지르지 않기 위해 아예 화구를 만들 생각을 하질 않았다.

쓰레기가 생기면 규정 쓰레기봉투에 넣어 내놓는다.


예전에 썼듯이,

서울에서 귀농한 이가 하나 있다.

이 사람이 나를 찾아와 환경을 염려하는 모임을 결성하려 하니,

참여하라고 한 적이 있다.


나는 어디 소속되어 있기보다,

나 혼자 자연 환경을 지키련다며 고사하였다.

그러자 이 사람의 표정이 쓸쓸하게 변해간다.

하여, 그리 썩 내키지는 않았지만,

내 그래 그럼 시간을 내보겠다 하였다.


내 그 모임에 참석함에 있어,

지각 한 번 하지 않았으며,

몇 건의 발의를 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8 개월이 다 가도록 구체적 실천행동 하나도 집행되지 않았다.

결석에, 지각을 밥 먹듯이 하는 회원들이 9 할을 넘기고 있는 형편인데,

그저 농담이나 하자고 시간 버리며 내가 이 짓을 계속해야 하는가?

하는 회의가 들던 차,

어떤 일을 계기로 더 이상은 거기에 나가질 않았다.


Here and Now


여기 지금,

내가 있는 곳에서,

전적으로 자신의 양심과 책임 하에,

자연을 생각할 일이다.


별도로 공연히 폼 잡을 일이 아니란 말이다.


담당자로부터 연락이 왔다.

사고를 친 자를 찾아내 벌금을 부과하였단다.

녀석은 이제부턴 다시는 폐건축자재를 함부로 태우지 못하리라.


故國多私勇者,其兵弱。吏多私智者,其法亂。民多私利者,其國貧。故德莫若博厚,使民死之。賞罰莫若必成,使民信之。

(管子)


“고로 나라에 사적으로 용맹한 자가 많으면,

그 나라 병력이 약하며,

관리 중에 사사로이 지혜를 꾀하는 자가 많으면,

그 법이 어지러워진다.

백성 중에 사적으로 이익을 밝히는 이가 많으면,

그 나라가 가난해진다.


고로 덕이란 (차라리 무엇보다) 널리 두터이 베푸는 것만 못하니,

백성들로 하여금 그에 죽음을 마다하지 않게 되며,

상벌이란 (차라리 무엇보다) 반드시 실행되는 것만 못하니,

백성들로 하여금 그를 믿고 따르지 않을 수 없게 되는 바임이라.”


군자란 형벌이 없어도 스스로 잘 지키나,

일반 백성은 상과 벌로써 규율할 수밖에 없다.


不失其法然後治


헌즉, 그 법 집행을 잃지 않은 연후라야 다스려진다 하였음이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73과 14  (0) 2017.03.25
폐주(廢主)  (4) 2017.03.11
대기 순번 시스템  (0) 2017.03.09
연기 ⅰ  (9) 2017.03.07
신목(神木)  (5) 2017.03.01
자방(子房)  (8) 2017.02.11
째즈 염불  (4) 2017.01.3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무심코 2017.03.09 12:03 PERM. MOD/DEL REPLY

    이래저래 지구는 병들어 가겠지요
    지구에게 있어서 인간들은 세균덩어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겠지요

    갑자기 나그네 쥐가 (레밍) 떠오릅니다
    레밍들은 급속도로 번식해서 먹을 게 여의치 않으면 늙은 쥐들이
    차례대로 바다나 강물에 뛰어들어 자살을 한다고.....

    한갖 짐승들도 이럴진데 식사준표라는 잉간은 이미 저 세상 고인이신 노짱을
    끌어와서는 차마 인간이라면 하지 못할 말들을 주절거리고 있더군요
    노짱이 자기 부모 죽인 원수도 아닐진데.....
    이미 지지난 정권, 게다가 이 세상 사람이 아닌 노짱을 저리도 욕보이고 부관참시를 하는
    홍준포란 짐승을 보자면 저는 살의가 일어나곤 합니다

    어디 이런 인간도 아닌 인간들이 홍준포 뿐이겠습니까?
    셀 수도 없이 무수히 많은 짐승 무리들이 자신들 치부가 드러나자 노짱 운운 하면서
    개지랄을 떨어대는 야차와 같은 모습을 보자면 능지처참에 부관참시를 해주고만
    싶어집니다

    내일 11시에 괴물 박가의 탄핵이 인용되면 저는 우리동네 똥개들이 싸지른 똥을 모아모아서
    홍준포가 있는 곳에 가서 기다렸다 그 놈 면상에 똥을 퍼부어 줄 생각입니다

    내일 11시를 시작으로 상전벽해 되는 새 세상이 열리기를 천지신명께 비옵니다 _()_

    사용자 bongta 2017.03.09 12:35 신고 PERM MOD/DEL

    그리 되지 않으면,
    과연 천도가 있는가?
    이런 의문을 일으키게 될 것입니다.

    余甚惑焉, 儻所謂天道, 是邪非邪

    “나는 심히 헛갈린다.
    천도(天道)는 과연 옳으냐 그르냐?”

    불을 발린 사마천은 백이열전에서 이리 외쳤습니다.

    본디

    天道無親,常與善人

    천도는 사사로운 친소가 없이, 언제나 착한 사람과 함께 한다 하였습니다.

    유감스럽게도 저는 이를 믿지 않습니다.
    제가 인의예지를 저버린다는 것과는 차원을 달리하여,
    나이 한참 들고나자,
    세상은 이에 의지하는 순진한 것이 아니란 생각으로 치달고 말아버렸습니다.

    하여 다만 엄정한 법이 작동하는 세상을 꿈꿉니다.

    이번에 헌재가 기각이나 각하를 한다면,
    헌법재판소를 허물고 다시 재건하여야겠지요.

    그러면, 특히 더욱 더,
    이번 대선에선 이를 담임할 사람을 택하여야 할 것입니다.

    사용자 bongta 2017.03.09 13:46 신고 PERM MOD/DEL

    하지만, 설혹 인용이 아니 된다한들.
    크게 실망하지 않을 것입니다.
    조급하게 안달하지 않을 것입니다.

    다만, 다음을 기약하렵니다.
    제가 공부를 해보니까,
    역사는 결코 선이나 정의의 편이 아니더군요.

    시민 각자는 굳게 양심을 지키며,
    대의를 향해 나아갈 뿐.
    자신의 믿음을 확충하고,
    때를 기다릴 일이라 생각합니다.

    이런 의미에서,
    악의 세력이 문제가 아니라,
    결국은 시민들 자각의 농도,
    그리고 그 실천, 행동력의 강도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요는 시민유책일 따름이라 여기는 겁니다.

  2. 2017.03.09 12:14 PERM. MOD/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사용자 bongta 2017.03.09 12:37 신고 PERM MOD/DEL

    제가 다른 사람 이름을 지을 주제가 아니 됩니다.

    게다가 연탄재란 분을 제가 충분히 알 재간도 없음이며,
    이름을 짓는다는 것이 그리 간단한 일이 아님을 압니다.
    제가 예전에 쓴 글이 있습니다.
    참고하시면 혹여 어떠할까 싶습니다.

    http://bongta.tistory.com/716
    http://bongta.tistory.com/1183

  3. 무심코 2017.03.12 09:14 PERM. MOD/DEL REPLY

    저의 비밀댓글에 라라님의 비밀 답댓글이 있는 것 같은데........
    저는 아무것도 볼 수가 없군요
    비밀 글을 볼 수 잇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

    사용자 bongta 2017.03.12 09:44 신고 PERM MOD/DEL

    비밀 글 풀었습니다.

    여기 블로그는 비밀 글 기능이 충분치 않아 늘 말썽입니다.

  4. 무심코 2017.03.12 13:39 PERM. MOD/DEL REPLY

    http://bongta.tistory.com/716
    http://bongta.tistory.com/1183

    위에 것을 복사 붙이기 해봐도 아무것도 안 나오는군요

    사용자 bongta 2017.03.12 17:13 신고 PERM MOD/DEL

    저는 잘 되는데요.

    그렇다면,
    이렇게 해보세요.
    지금 보고 계시는 글은
    http://bongta.tistory.com/1802인데,
    1802 대신 716 또는 1183을 적어넣고 엔터를 처보세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