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굉장히 좀

소요유 : 2018.10.10 05:21


굉장히 좀


여성 기자의 말을 들었다.

‘굉장히, 좀 유리한 증거가 될 것이다. ....’

이 말 중심으로 앞의 말도, 뒤의 말도 장황하게 늘어지는데,

실상 요점은 한 줌에 불과하다.


말을 듣는 이들은,

이제나 저제나 언제 나올까나 하며,

사실 관계에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이이는 말을 한 곳으로 바로 몰아가지 않고,

주저리주저리 말거품만 일으키고 있다.


밥술 입에 떠 넣을 때, 숟가락이 입 안으로 바로 들어가지 않고,

주둥이 근처만 건드려 밥알이 지저분하게 입 주위에 머물고 있다.

젊은 여자일 터인데, 마치 폭싹 삭은 늙은이 밥 떠먹듯,

말이 골대 앞에서 전열을 흩뜨리고 있는 것이다.


‘굉장히’와 ‘좀’은 서로가 서로를 등지고 있는 말이다.

그런데 이게 동시에 한 말('증거')을 꾸미고 있는데 동원되고 있다.


함께 또는 낱낱으로라도, 이 두 말을 자주 쓰는 이들의 공통점은,

말에 자신감이 결여되었을 때일 경우가 많다.

과장 또는 애매함의 당의정(糖衣錠)으로써,

자기 말의 불확실성을 감춘다.

마치 쓴 약의 거죽을 설탕 코팅으로 싸서,

환자를 속이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


자신만 모르고 있는 것이다.

조금이라도 섬세한 촉각을 가진 이라면,

바로 화자(話者)의 수준을 가늠해낼 수 있다.


이런 어설픈 태도를 고치는 일은 실로 간단하다.

‘굉장히’, ‘좀’이라는 말을 의도적이라도 사용하지 않는 것이다.

이 말을 쓰지 않게 되면, 처음엔 주춤거리게 되지만,

차츰 실질 내용에 집중하게 된다.

이리 훈련이 되면, 말이 간략해지고, 핵심으로 질러 이르게 된다.


그 뿐인가?

취재시부터, 사실 관계를 파는데, 충실하게 된다.

행동이 태도를 만들기도 하지만,

거꾸로 태도가 행동을 규율하기도 하는 법이다.


그 후엔,

필요에 따라,

‘굉장히’, ‘좀’이란 말을,

제대로 쓰여야 할 때와 곳에,

맞춤 맞게 끌어다 쓰게 될 것이다.


‘굉장히’, ‘좀’

이 말 자체는 아무런 하자가 없는 말인데,

어찌 쓰임에서 배척되어야 하리.


저리 훈련되고 나서야,

그 쓰임의 허술함을 여의게 될 것이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사 이불(蠶絲被)  (0) 2018.10.17
장판교 위의 사자후  (0) 2018.10.15
전서소가(滇西小哥)  (4) 2018.10.10
굉장히 좀  (0) 2018.10.10
정종난주우육면(正宗蘭州牛肉面) 외  (0) 2018.10.06
백년하청(百年河淸)  (0) 2018.10.06
공범  (0) 2018.10.05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