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일기예보가 매양 틀리는 이유 하나.

소요유 : 2019. 7. 21. 06:45


일기예보가 매양 틀리는 이유 하나.


내가 농부가 되기 전엔, 그리 일기예보를 볼 일이 없었다.

허나, 농부가 되자 이에 크게 의지하지 않을 수 없다.

하여 일반인들보다 일기예보의 예측 확률에 민감하다.


수년간 저들과 함께 하였으나,

기상청의 예보는 틀려도 너무 틀린다.

오늘만 하여도, 단 삼십 분 후의 일도 알아맞히지 못하고 있다.

또한 예보(豫報)가 아니라 후보(後報)라 일러도 하등 틀렸다 할 수 없을 지경이다.


슈퍼컴퓨터 타령을 하며 한참 투덜거려,

군소리없이 바로 사주었으나 하는 일엔 아무런 차이가 없다.

`관측 데이터 수집 – 슈퍼컴퓨터 계산 – 예보관 분석

이 세 가지 과정 중 예측에 미치는 비중은 거의 엇비슷하여 삼분하고 있다.


헌데, 내가 생각하기에, 

아무리 슈퍼컴퓨터를 사주어도, 한국의 기상 예보 예측율은 쉬이 올라가지 않으리라.


왜냐하면, 외부 평가와 이에 따른 보상 시스템이 부재하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저들의 예보를 내부가 아니라, 외부에서 추적하여 모니터링하고,

그 성과를 평가하여 상과 벌로써 통어하여야 한다.

이게 없으니까, 저들이 노력할 유인 동기가 일어나지 않는다.

가만히 있어도, 보상엔 하등 차이가 없는데,

그 누가 있어 힘을 내랴?


(출처 : Makridakis, Spyros G. - Forecasting, methods and applications

 modified by me)


이 그림에서 monitoring은 반드시 외부 독립 기관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

이게 흔히 내부 기관에 맡겨지는데, 피감기관과 철저히 분리되지 않으면,

자칫 하나마나한 엉터리 감시, 감사가 벌어져 효과가 나지 않는다.


重賞之下必有勇夫


상이 중하면 반드시 용감한 이가 나타나는 법이다.

예보를 잘하면, 보상을 두둑이 주어 저들을 격동시켜야 한다.


헌즉, 순자는 이리 갈파하고 있는 것이다.


人主欲得善射(射)遠中微者,縣貴爵重賞以招致之。內不可以阿子弟,外不可以隱遠人,能中是者取之;是豈不必得之之道也哉!雖聖人不能易也。欲得善馭及速致遠者,一日而千里,縣貴爵重賞以招致之。內不可以阿子弟,外不可以隱遠人,能致是者取之;是豈不必得之之道也哉!雖聖人不能易也。

(荀子)


“군주가 활을 멀리 쏘아 작은 것까지 잘 맞추는 이를 얻으려면,

귀한 벼슬과 무거운 상으로 초치하여야 하는데,

안으로 자제들에게 의지하여도 아니 되고,

밖으로 멀리 있는 사람을 숨겨서도 아니 되며,

능력이 있는 자를 취하면 된다. 

이것이 어찌 반드시 얻을 수 있는 방도가 아니랴?

이는 성인일지라도 쉬이 바꿀 수 없다.


수레를 잘 몰아, 속히 먼데까지 이르며,

하루에 천리를 달리는 자를 얻으려면,

귀한 벼슬과 무거운 상으로 초치하여야 하는데,

안으로 자제들에게 의지하여도 아니 되고,

밖으로 멀리 있는 사람을 숨겨서도 아니 되며,

능력이 있는 자를 취하면 된다. 

이것이 어찌 반드시 얻을 수 있는 방도가 아니랴?

이는 성인일지라도 쉬이 바꿀 수 없다.”


반대로 목표 성과를 제대로 내지 못하면,

주벌로 다스릴 뿐인 것이다.


이런 평가 보상 시스템이 마련되지 않았기에,

저들이 매양 게으름을 피우며,

일기예보 수요자를 이리 우롱하고 있는 것이다.


저들의 실적을 외부에서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잘 한 일을 상찬(賞讚)하고,

그르친 일은 벌로 다스리고 나서야,

저들의 안일함이 비로소 고쳐지고 말리라.


지금은 이게 작동되지 않으니,

저들이 잘못을 저지르고도,

국가가 주는 녹을 매양 축내며,

뻔뻔하게도 저리 자리를 지키고 있음이다.


개탄스러운 일이다.


만약 저들에게 상벌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형성되면,

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것이며,

이게 만약 딸린다면,

집안에 단을 쌓고 귀신을 모셔 섬기고서라도,

예보에 갖은 정성을 다 하리라.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늙으면 왜 말이 많아지는가?  (0) 2019.07.21
하운(夏雲)  (0) 2019.07.21
사다리  (0) 2019.07.21
일기예보가 매양 틀리는 이유 하나.  (1) 2019.07.21
위방불입(危邦不入)  (0) 2019.07.19
고대 진법에 비춘 반도체 식각의 근본 원리  (0) 2019.07.15
훼불(毁佛)  (0) 2019.07.12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콜롬보 2019.07.26 08:18 PERM. MOD/DEL REPLY

    옛날에는 알아보기 좋게 예보를 해주었는데 지금은 알아보기도 어렵고 도대채 뭐가뭔지 알수가 없다 얼른봐도 알아볼수 있도록 할수는 없는가 외이지경이 됬는가 똑바로좀 해라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