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빗소리

소요유 : 2008.07.20 14:46


내가 사는 곳은 북한산 기슭이다.
창문을 열면 바로 북한산을 면하기 때문에 바람이 삽상하니 불어든다.
저 아랫 동네는 열대야니 하며 더위 때문에 밤잠을 설친다고 한다.
하지만, 나는 조금 얇기는 하지만, 겨울용 이불을 아직도 덮고 잔다.
새벽녘에는 어깨께가 조금 춥기 때문이다.
이곳은 때로 6월에 이르도록 난방을 할 형편이지만,
나는 추위를 즐기는 편이라 매양 낙락(樂樂)하다.
여기는 서울이 아니라 그저 산촌(山村)인 게다.

내가 본향(本鄕)이 서울인즉, 이리저리 옮겨 살아보았지만,
여기처럼 행복한 곳을 알지 못할새라.
내가 늘 말하곤 하는,
서울에서 남은 마지막 '소도(蘇塗)' 같은 곳,
그리하기에 서울에게, '북한산은 위대한 축복이다.'
북한산을 곁에 모시고 사는 나 역시 그 덕앞에 여며 삼가 흥감하지 않을 수 없음이다.

간밤에 비가 무섭게 내리셨다.
잠결에 서창(西窓)밖 빗소리가 얼핏 들려온다.
귀 빗장을 설핏 열어두고 빗소리를 듣는다.
앞 베란다 쪽으로는 도랑물이 내질러 달려가는 우당탕 소리 또한 장쾌하다.

오밤중 홀로 모셔 듣는 빗소리는 얼마나 청아한가 말이다.

옛말에 이르길 삼희성(三喜聲)이라 하여,
갓난아이 우는 소리, 글 읽는 소리, 다듬이질 소리를 꼽았다.

아가 우는 소리는 미래의 소망이 영글어 가는 징표며,
글 읽는 소리는 과거 옛 성인이 밝힌 道를 따라가며 익히는 불역열호(不亦悅乎)의 경지며,
다듬이질 소리는 지금을 착실하게 살아가는 맥동(脈動)의 외현(外現)이다.
삼세(三世)를 이리 아우렀으니,
예전엔 이들 소리를 삼이웃이 모두 기꺼이 돌봐 즐겼다.
이렇듯 삶에 윤기가 있고 여유가 있었음이다.

(하지만, 요즘에 이들이 다 없어졌기도 하지만, 있어도 소음으로 취급된다.
세상이 아득바득거리는 곳으로 바뀐 까닭이다.
그러하니, 혹 어떤 이가 있어 이를 소음으로 느낀다고 마냥 나무랄 일도 아니오,
그리 소리 내며 삼가지 못하는 이가 외려 예의를 모르는즉 그릇되다 하겠음이다.  
다만, 그리 변한 세상이 딱할 뿐이다.)

문득 여기 빗소리를 더하고 싶은 게다.
사람들이 잠들고 있음에도,
꿈결에 몰래 다가와 가슴을 가만히 어루만져 적시며 사라지는 고은 손.
자연, 산, 소나무, 풀, 사슴, 소, 강아지 ...
빗소리를 가만히 들어보면
이들이 내는 방울소리가 들린다. ... 천뢰(天籟), 산뢰(山籟), 송뢰(松籟) ...

세상엔 삼희성(三喜聲)만 있는가 ?
빛이 있으면 어둠이 있듯이 삼악성(三惡聲)이 있으니,
이는, 사람이 죽어 초혼(招魂)하는 소리,
불이야 외치는 소리, 도둑이야 하고 튀기는 소리가 그것이다.

좋은 소리만 듣겠다고 삼악성을 애써 듣지 않겠다 하는 것도 옳지 않겠지만,
그러지 않으려고 한들 도리가 없으니,
요즘 소식은 삼악성이 8, 9할을 차지하고 삼희성은 거의 사라졌다.

나라에서는 병든 소 사오겠다고 용을 쓰고,
국민들은 아니 먹겠다고 촛불로 가슴을 지지며,
적(賊)들을 향해 외치고 튀기는 소리 내기 바쁘다.

반면, 내가 한 때 즐겨 찾던 앙성댁이라는 사이트는,
온전히 삼희성으로 곱게 단장한 소리만 들린다.
성인군자, 도통한 사람이 아닐진대 때로는 삼악성 소식도 전했으면 좋으련만,
용케도 피해간다.

살면서 태어나는 사람이 있으면 죽는 사람이 있을 터,
그러하니 삼희성에서는 아가 울음소리를 들고 있고,
삼악성에서는 초혼하는 소리를 들고 있음이 아니겠는가 ?

초혼하는 소리가 슬픈 것을 알기에, 아가 우는 소리가 기쁨의 소리임을 알게 된다.
마찬가지로,
불이야 외치는 소리가 가슴을 쿵탁쿵탁 놀래 두들기기에,
아낙네의 저녁 다듬이 소리가 아련하게 느껴질 수 있음이요,
도적놈 튀기는 소리가 흉하기에, 선비 또는 학동의 글 읽는 소리가
청아하니 맑고 아름답다는 것을 안다.

작금의 한국 사회처럼 진종일 삼악성만 가득한 사회도 문제지만,
앙성댁 사이트처럼 삼희성만 들리는 것도 내겐 외려 의심스럽다.

내가 빗소리를 희성(喜聲)에 넣고 싶다고 했지만,
실인즉 그리 하기엔 아직은 한가한 소리다.
촛불을 드는 사람이든, 막는 놈이든
모두 빗소리는 제대로 듣지 못하고 있지 않은가 말이다.

내가 빗소리를 들으며 자연의 소리, 소, 강아지 소리를 들을 때,
거기 미소만 있는 게 아니다,
빗소리에는 저들의 신음 소리가 묻어 있음이다.

대운하, 동물성 사료, 좁은 울타리, 보신탕 ...
눈깔을 시뻘겋게 달궈 그저 쥐어 짜내기 바쁠 뿐,
도대체가 성찰이 없다.
촛불 드는 이들은 동물의 신음은 아랑곳 하지 않고,
자신들이 병에 걸릴까 걱정일 뿐이고,
촛불 막는 놈들은 그저 돈벌기에 혈안이다.
저들에겐 빗소리가 한낱 물소리에 불과하단 말이 아니겠는가 ?
(※. 참고 글
☞ 2008/05/16 - [소요유] - 광인현상(狂人現象) - 광우병(狂牛病)과 마녀(魔女)사냥
☞ 2008/05/08 - [소요유] - 가래나무와 광우병
)

빗소리에는 미소와 함께 신음이 있음이니,
그것은 희성(喜聲)도 아니오, 악성(惡聲)도 아니오,
절절 사무치는 추성(秋聲)인가 하노라.

한밤중 장마 빗소리에서 종내 가을비를 새기고야 마는
이내사 나는 도대체 무슨 물건인가 말이다.
아, 촛불 든 이든, 아니든 당장이라도 고기 한 점씩일지언정 덜 먹고,
인간의 등천하는 욕심에 깔려, 가없이 신음하는 동물들을 생각하라.
하마, 죄스럽지 않은가 ?

만뢰구적(萬籟俱寂)
문득 사위(四圍)가 적요(寂寥)해지는 기분이다.
한 밤의 빗소리는 실로 야릇하니 현묘(玄妙)하다.
나 역시 넋 실 풀려, 까무룩 그 길로 젖어 침몰하고 만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식객 3000과 조루  (0) 2008.07.26
낭중지추(囊中之錐)  (0) 2008.07.24
Christian the lion  (0) 2008.07.24
빗소리  (2) 2008.07.20
상(象)과 형(形) - 補  (0) 2008.07.19
마구니  (0) 2008.07.14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간다.  (0) 2008.07.14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아프냐 2008.07.23 11:15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날씨가 푹푹 찝니다. 집집마다 에어콘을 틀고서는 밖은 더 덥겟지요 뭐하자는 세상인지...빗소리에는 미소와 함께 신음이 있음이니... 저는 촛불이 안으로는 생명을 이야기하는 진화를 해야만한다고 생각합니다. 생명과 먹을거리 생명과 민주주의 생명과경제 널리 인간이 이로울려면 생명에대한 자각없이는 허물을 벗고 나아가지 못하겟지요. 요즘 나의일상을 주시하면서 진땀이 납니다. 오랫동안 젖어있는 달콤하고 무지하고 폭력적인 습관들 둘로 나눠진 내가 대치하고 있습니다. 할수있을까?

  2. bongta 2008.07.23 19:50 신고 PERM. MOD/DEL REPLY

    안녕하세요.

    그렇습니다.
    촛불이 내 안전, 인간의 생명만 돌아 보는 것이라면,
    그것은 또 하나의 슬픔입니다.

    육지에 사는 동물은 길짐승(走獸), 날짐승(禽鳥)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저는 길짐승, 날짐승은 먹지 않습니다만,
    어류는 아직까지는 만부득 조금 먹습니다.
    완전한 채식을 위한 준비가 철저하지 못해 혹 가끔 어류를 취하곤 합니다.
    그런데, 이제는 이도 비린내가 나서 자연 꺼리게 되더군요.
    저는 주말마다 밭 일을 합니다.
    어쩔 수 없이 점심은 외식을 하게 되는데,
    주로 냉면, 막국수 등을 먹곤 합니다.
    그런데, 미국쇠고기 수입 고시가 발표되고 나서,
    식당주인에게 육수를 무엇으로 만드냐고 물으니,
    뼈다귀로 만든다고 하더군요.
    그날 이후, 그 집을, (아니 그 음식류를) 이용하지 않기로 하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선 채식주의자가 외식을 제대로 하기 어렵습니다.
    이들을 위한 식단이 거의 없기 때문에 굶기 전에는 채식식당을 찾아야 합니다.
    하지만, 채식식당이 어디 흔한가요 ?
    하여 도리없이 외관상 고기가 들어가지 않은 음식을 청합니다만,
    한국 음식 대다수인 국물음식에 들어가는 육수는 거개가 고깃국물입니다.

    지금도 마찬가지일 테지만, 앞으로는 더욱,
    이게 필경은 모두 미국산 그것도 질이 나쁜 것으로 만들어질 것입니다.
    고급식당이 아닌 한, 전국토에 널리 퍼져 있는 조그마한 식당들이
    상대적으로 비싼 한우, 또는 호주, 뉴질랜드 소고기, 뼈다귀를 쓸 가능성은 적습니다.
    국가에서 나서서 안전하다고 부르짖는 판에,
    영세한 식당이 비싼 것을 쓸 까닭이 없습니다.
    거기 BSE 위험물질이 들어 있을 확률이 있다는 것은
    아무리 적더라도 너무 끔찍한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사하고 먹겠다는 사람이 있음을 압니다.
    나는 그들의 결정을 존중합니다.
    하지만, 나같이 먹지 않겠다는 사람의 의사도 존중해주기를 바랍니다.
    그런데, 문제는 내가 먹지 않겠다고 하여 먹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이지요.
    나의 자유로운 선택 의지를 외부조건이 방해하는 한국의 현실,
    이것은 폭력과 하나도 다를 바 없습니다.
    나는 이게 도무지 화가 나서 견딜 수 없는 것입니다.
    조심한다고 하여도 피해갈 여지가 거의 없다는 것,
    이런 한심한 나라, 이런 환경을 만든 위정자를 나는 저주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런데, 문제의 근원을 더듬어 올라가보면,
    잘 아시다시피, 공장식 축산이 악의 근원입니다.
    좁은 울타리에 집어넣고, 동물성 사료 먹이고,
    체중을 단기간에 늘리는 일에 집중하는
    특히 미국의 축산산업은 정말 악이라고 할 수밖에,
    달리 적당한 다른 말을 찾을 수 없습니다.
    그 와중에 사는 동안 내내 지옥같은 고통 속에서
    무참히 유린 당하고 말 가여운 생령들은 도대체 누가 구원하여야 합니까 ?
    누구는 이를 현생지옥(現生地獄)이라고 불렀습니다.

    가만히 돌이켜 보면,
    제가 기껏 쇠고기 국물 먹지 않겠다고 분노하는 것이야말로
    이들의 현생지옥 생활에 비추어보면 얼마나 가증스런 엄살이란 말입니까 ?
    한없이 의로운 양, 높이 밝혀든,
    촛불이 그저 검역주권, 음식안전의 확보를 위한 시위에 그친다면,
    이 또한 정직한 인간으로서 너무 수치스런 것이 아닌가 ?
    저는 이렇게 외치고 싶은 것입니다.

    근원에 대한 성찰은 없고,
    정치적 또는 경제적 이슈에 대한 들끓는 여론만 비등합니다.
    거긴 이편이나 저편이나 하나같이 제 이해에 대한
    셈 세기에 분주할 뿐,
    진정 도움을 받아야 할, 약.자에 대한 배려와 성찰이 없습니다.
    모두 제 이해에 복무할 뿐,
    그 이해의 성취를 위해 희생되는 제삼자에 대한
    단 한 점의 눈물도 흘리지 않고 있는 것이라면,
    이것은 아무리 촛불이 숭고하다고 외쳐봐야,
    결코 부끄러운 짓을 넘지 못한다고 저는 생각하는 것입니다.

    아니, 저들 동물들은 인간의 도움을 바라고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냥 내버려두기만 하여도 좋을 텐데,
    눈깔이 시뻘겋게 달아, 멀쩡한 산하를 파헤쳐 대운하를 만들자라든가,
    병든 소를 누구를 위한 한미FTA인지 몰라도, 이를 위해 수입해오자고 합니다.

    당장, 공장식 축산을 추방해야 합니다.
    고기를 먹더라도 그들이 사는 동안 만큼은
    조금이나만 자유롭게 살 수 있도록 혁명적으로 바뀌어야 합니다.

    해서 저는 주장하는 것입니다.
    "소고기값이 지금보다 10배 100배 폭등하는 세상으로 변해야 한다."
    ( 참조 글 : 광인현상(狂人現象) - 광우병(狂牛病)과 마녀(魔女)사냥
    ☞ http://bongta.com/269 )

    제가 육식을 삼가는 것은
    결단코 고기 맛을 모르기 때문이 아닙니다.
    위와 같은 인간의 수치스러운 만행에 대한 최소한의 항거에 불과한 것입니다.
    미약하고, 무력한 단 일인분의 항거 말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