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천보봉(千步峯)

소요유 : 2010.03.31 23:07


요즘엔 빈 땅이 없다.
무엇인가 맨땅이 보이면 콘크리트를 처바르든, 아스콘을 씌워서는 포장(鋪裝)을 하고 만다.
집안도 마찬가지인 것이 아파트는 더 말할 것도 없지만,
정원을 갖춘 커다란 저택이 아닌 한 한 뼘 마당도 시멘트로 봉해버리고 말기에,
도대체가 흙냄새를 맡을 수 없다.
그러하기에 어지간한 도시에선 흙땅을 밟아보기 매우 어렵다.

예전엔 도시라하여도 집 안 마당은 맨 흙땅으로 놔두는 것이 예사였다.
부엌에서 마당으로 또는 대청마루에서 마당으로 나아갈 때,
거긴 흙땅이기에 디디는 발걸음에 부드러운 완충(緩衝)적인 효과가 있었다.
그런데 가령 부엌에서 마당가로 또는 마당에서 부엌으로 드나들 때,
문지방을 경계로 첫 발이 내딛게 되는 직하처(直下處)는 봉긋하게 솟아있게 마련이다.

신발 밑에 묻은 흙이 그곳에 떨어져 조금씩 붙어나며 쌓여지기 때문이다.
오래되면 다니기가 불편할 정도로 높게 고봉을 이루게 된다.
그리되면 부삽 등으로 까내곤 한다.
하지만 식구가 많다든가,
외부 손님이 많이 드나드는 집구석이면,
오래지 않아 다시 천보봉이 높게 솟았다.
흔히 이 천보봉이 높은 집터는 기운이 왕성하다고 여긴다.

오늘 나는 천개의 천보봉을 다스렸다.
새로 지은 비닐하우스 땅이 고르지 않아 쇠스랑, 입식 호미 따위로 다듬었다.
조성한지 며칠도 되지 않았지만 곳곳에 봉긋하니 천보봉이 솟아올라 있다.
과연 누가 천보봉을 만든 것인가?

천보는커녕 일보도 딛지 않은 곳도 많지만 그새 제법 딱딱하니 굳어 있다.
내가 이들을 일일이 깎아내며 씩씩거리자니 기심(機心)이 솟구치며,
잔뜩 기계를 구입하고 싶은 유혹에 든다.
(※ 참고 글 : ☞ 2010/03/07 - [소요유] - 기심(機心)과 중기(重機))

오늘 아침 한쪽에 치워둔 차광막을 들추니 무엇인가 풀썩거린다.
잠시 머뭇거리는 사이 그 안에 숨어 있던 고양이가 쏜 활처럼 날아올라 냅다 달아난다.

천보봉을 만든 것이 저 들고양이들이었을까?
알 수 없어라.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가 난다.  (12) 2010.06.28
민들레  (13) 2010.05.06
기시감(旣視感)  (15) 2010.04.04
천보봉(千步峯)  (6) 2010.03.31
풍두선(風頭旋)  (18) 2010.03.14
지모신(地母神)  (0) 2010.03.11
기심(機心)과 중기(重機)  (5) 2010.03.07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0.04.04 20:54 PERM. MOD/DEL REPLY

    천보봉이란 것이 있군요.
    사람들로 들락거린 문지방에 쌓여 굳어진 것이 천보봉....
    잘난사람들 문지방엔 천보봉 만보봉이 치솟기만하는데...
    그 많은 사람들을 일일이 대하는 것도 고역인바....
    천보봉이 안쌓이는게 오히려 다행이랄까....
    온갖 아쉬운 부탁이 있으니 들락거릴터이고...
    제 목적을 이루면 그 은혜를 기억이나 해줄까?

    bongta 2010.04.06 00:08 신고 PERM MOD/DEL

    역시 글을 쓰시는 분이라,
    해석하신 내용에 배울 바가 많습니다.
    천보봉이 높으면 기운이 왕성하다는 것은,
    곧 사람이 많이 꾀였다는 것이겠지요.

    헌데 정치인처럼 천보봉이 높은 집이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들처럼 욕을 많이 먹는 자들 또한 드물지요.

    저 천보봉으로 약을 해먹기도 한다는데,
    하여간 설혹 그게 사기(邪氣)일지라도 기운발은 세겠지요?

  2. 은유시인 2010.04.06 02:01 PERM. MOD/DEL REPLY

    세상엔 도척만 사는 기분입니다.
    제가 세상사람들 전부 도척에 비유한다면 제가 악한 사람이란 뜻이겠지요.
    사람은 끼리끼리 모인다고
    똥개한테는 똥개만 모여든다는 얘기가 있잖습니까.
    아니면 제 마음이 사악한 면도 있겠지요.

    어쨌든 저는 사람은 도무지 믿질 못하겠습니다.
    제 주위엔 그런 사람들만 모이는 탓도 있겠습니다만,
    왜 스스로 노력해서 잘 살 생각을 않고
    남의 주머니만 털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3. bongta 2010.04.08 01:28 신고 PERM. MOD/DEL REPLY

    최근래 도척들을 제법 많이 만나고 있습니다.
    이들의 유형적 특징을 잘 정리하여 차후 이곳에 발표를 하고 싶군요.
    어찌 보면 저의 어리석의 행보이기에 부끄러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를 타산지석으로 다른 분들이 바로 일을 처리하기를 기대하는 것이지요.

    양봉음위(陽奉陰違)라,

    도대체 저리 자신을 속이는 것을 일상으로 행하며 살아갈 수 있음인가?
    저러고도 저녁 밥상머리에서 식구들을 대할 수 있음인가?
    저러고도 숙면을 취할 수 있는가?

    가히 철석(鐵石) 같은 이들이라 할 것입니다.

    얼굴이 없는 사람.
    체면 차릴 것이 없는 인간군상.
    아니 체면 자체를 모르는 사람들.

    불쌍한 노릇이지요.

  4. 은유시인 2010.04.09 17:46 PERM. MOD/DEL REPLY

    언젠가 "사람들이 거짓말만 늘어놓고 남을 사기치려는 사람이 너무 많다"라고 푸념했더니
    오히려 저더러 문제가 많다고 지적해준 사람도 있습니다.
    착한 사람이 더 많은 세상이라며....
    그렇지요. 아무 관계가 없는 길거리의 사람들은 착하지요.
    내게 해가 되는 짓을 하진 않을테니까요.
    그렇지만 버스에 타려다보면 줄이 엉망이지요.
    서로 먼저 타서 자리를 차지하고 싶은 욕심에 예사로 새치기를 하려드니까...
    차를 끌고 시내를 다니다보면 차선을 바꾸기가 힘이 듭니다.
    도무지 양보를 하려들지 않아서요.
    국제시장에서 옷을 하나 사려해도 깎지 않고사면 예외없이 왕바가지를 쓰게 마련입니다.
    이런걸 보면 정말 싹수가 노란 백성들입니다.
    자그마한 이익을 위해서도 남이 죽든말든 개의치 않겠다는 이기심만 드러내는....
    그러니 성선설보다는 성악설이 더 마음에 닿는 세상입니다.

    bongta 2010.04.12 21:40 신고 PERM MOD/DEL

    제가 저녁을 먹으면서 제 처에게 말했습니다.

    “저자처럼 저 길을 나섰다면 저리 살아야 한다.”

    며칠 전 제가 약속을 어긴 이들한테 이야기 했습니다.
    더 이상 지체되면 모종의 액션을 취할 수밖에 없다.
    그러자 전화조차 받지 않던 인간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오늘이나 내일 일을 처리하겠습니다.”

    그런데 그 내일이 지나도 아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그 자한테 다시 전화가 왔습니다.

    “내일 16:00 경에 일을 처리하러 가겠습니다.”

    그런데 이게 또 불발입니다.

    기왕에 저 길을 나선 이상 이 자처럼 살아야 합니다.
    철저하게 남을 속이면서 말입니다.

    그러자 제 처가 말합니다.

    “매일 거짓말 하는 것이 얼마나 피곤한데.”

    “피곤할 게 뭣이 있어.
    저 정도면 이젠 이골이 나서 상황별로 변명할 프로그램이 좍 장만이 되어 있을 텐데.”

    기왕에 나섰다면 저자처럼,
    저리 철저하니 약속을 어기면서 살아야 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그자가 저에게 보여준 것이 있습니다.
    자신의 딸이 찍힌 사진입니다.

    문제는 저자의 디카에 저장된 저 딸아이를 사랑하는 아비는,
    정작 사랑을 제대로 알겠는가?
    저자가 사랑하는 딸을 대할 때,
    자신이 오늘 누구한테간 거짓말을 하였다는 것을 과연 떳떳하게 말할 수 있겠습니까?

    도대체 위선으로 구걸한 밥을 제 사랑하는 딸에게 먹이면서도,
    딸을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음인가?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