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기심(機心)과 중기(重機)

소요유 : 2010.03.07 02:10


자공이 남쪽 초나라에 놀다가 진나라로 돌아가려고 한수 남안을 지나는데,
노인 하나가 밭이랑을 만드는 참이었다.
그는 파낸 우물 안으로 들어가 옹기에 물을 길어 밭에 물을 대었다.
허나, 힘을 쓰나 별로 이룬 것은 없었다.
자공이 말한다.

“여기 기계가 있소 하루에 백이랑에 물을 댈 수 있소.
힘은 적게 들고 공은 많을 것이니 써보지 않으려오?”

그러나 노인은 쳐다보며,

“그게 무엇이오?”

“나무를 깎아 만드는데, 뒤는 무겁고 앞은 가벼워,
물을 끌어오는 게 마치 물건 꺼내듯 하고,
빠르기가 마치 물 끓듯 하니,
그 이름인즉 용두레라고 하오.”

그러자 노인 농부는 분연히 낯색을 바꾸며 웃음 지며 이른다.

“내가 우리 스승께 들으니,
기계가 있으면 그를 쓰는 기사(機事)가 있으며,
기사(機事)가 있으면 필시 기심(機心)이 있다.
기심(機心)이 흉중에 있으면, 순백을 갖추지 못하게 된다.
순백을 갖추지 못하면 정신이 안정되지 못한다.
정신이 안정되지 못하면 도를 지킬 수 없다.
내가 이를 아지 못하는 것이 아니라,
부끄러운즉 하지 않을 뿐이다.”

자공은 부끄러워 고개를 숙이고 대답을 하지 못했다.

子貢南遊於楚,反於晉,過漢陰,見一丈人方將為圃畦,鑿隧而入井,抱甕而出灌,搰搰然用力甚多而見功寡。子貢曰:“有械於此,一日浸百畦,用力甚寡而見功多,夫子不欲乎?”為圃者卬而視之曰:“奈何?”曰:“鑿木為機,後重前輕,挈水若抽,數如泆湯,其名為槔。”為圃者忿然作色而笑曰:“吾聞之吾師:‘有機械者必有機事,有機事者必有機心。’機心存於胸中,則純白不備;純白不備,則神生不定;神生不定者,道之所不載也。吾非不知,羞而不為也。”子貢瞞然慚,俯而不對。

이상은 장자(莊子)의 천지(天地)에 나오는 글귀이다.
기심(機心)을 경계하는 말씀으로는 자못 흉통(胸桶)을 울리는 명문이다.

機械 → 機事 → 機心

이 말씀의 구조는 기심이 있기에 기계가 있는 것이 아니라,
기계가 있음으로서 절로 그를 쓸 일이 생겨나고,
그러함으로서 이제 기계를 쓰고자 하는 사람의 마음이 일어난다고 하였다.

그렇게 되면 정신이 안정되지 못한다고 하였는데,
이는 곧 욕심이 잉태됨을 경계하고 있음이다.
그렇지 않겠는가?
이젠 조금 더 효율이 좋은 것을 찾을 테이고,
그것을 찾아 삼만 리인들 걸어 헤매기를 마다하지 않을 것이다.
사람 욕심이란 끝이 없음이다.
그러고서 어찌 그 마음보에 도를 실을 수 있으랴?

내가 최근 비닐하우스를 지으려고 약간 경사진 곳의 터를 닦았다.
굴삭기가 한 대 왔는데 이게 통칭 ‘공삼’이라고 불리운다.
버킷(bucket)의 크기를 일컫는데,
그리 큰 것은 아니나 오밀조밀한 흙일을 하는데는 적당하다고 한다.

옆에서 지켜보자하니 만감이 교차한다.
내가 지난 석삼년 주말농사를 짓는다고 제법 삽일을 하였지만,
몇 삽 뜨지 않아 이내 식은땀이 흐를 정도로 여간 힘이 드는 것이 아니다.
그러한데 저 공삼이란 기계는 가히 용력(用力)이 무쌍(無雙)하지 않은가 말이다.
옆에 선 기사는 물경 1톤급 처리 능력을 가졌다고 설명한다.

다관절(多關節) 붐(boom)대는 지모(地母)의 육신에 철바가지를
꽂아 넣으며 단숨에 그녀를 유린한다.
아, 소리를 지를 틈도 없이 그녀의 속살이 뻐개지고,
진홍빛 아픔이 새어나온다.
저 기계가 없었다면 어느 인간이라 한들,
감히 천년 비밀을 간직한 지모의 속내를 훔쳐 볼 수 있었으랴?
한 삽 가득 허공으로 들어 올려져 이내 땅에 부려지자,
거기 낭자(狼藉)하니 흩어지는 황토가 낱알 낱낱이 햇빛을 맞는다.
마치 수컷 정액 세례를 맞은 연어알처럼 붉은 흙의 낭자(娘子)는 바르르 떨고 만다.
그러자 부끄러움도 잊고 차라리 온전히 붉디붉은 제색을 발하며,
자지러질 듯 허리를 잦히며 숨이 차오른다.
벅차오르는 희열에 교성을 내지르며 기어이 절정으로 치닫는다.
햇님 역시 반짝 빛살로 내닫아 순간에서 영원을 가로지른다.

곁에선 나는 기꺼이 저들의 해후(邂逅)에 증인이 되고자 한다.
서문경이 반금련과 만났을 때 찻집 노파 왕파는 이를 훔쳐보며 오금이 허물어지도록 자지러졌을 것이다.
나 역시,
오늘,
저 현기증 나도록 빛나는 거룩한 현장을 이리 증언한다.
여기, 빛과 황토가 빚은 역사는 이리 시작된다.

혹, 내가 매파(媒婆)일런가?
태양과 지모(地母)를 이리 만나게 하는 게 공덕을 지음인가?
지모의 정절을 허무는 조방(助幇)꾼인가?
(※ 助幇 : 오입판에서, 남녀 사이의 일을 주선하고 잔심부름 따위를 함.)

저 일을 내가 삽으로 하였다면 어느 천년인들 일을 이룰 수 있을까나?
과연 장자의 말씀이 옳구나.
기계가 있음이니 기사(機事)가 있고,
기사가 있음이니 기심(機心)이 생긴다 함이니,
그 차서(次序)가 여실하고뇨.
만약 기계가 없었다면 어찌 인간이 저리 역사(役事)를 벌여,
땅을 팔 생각인들 할 수 있으랴?
그러하니 실로 기심은 기계가 있음으로써 생겨나는 것,
기계를 쓰지 않으면 기심을 자제할 수 있을 터가 아니겠는가?

정녕 나의 욕심의 내력이 이러하고나!

내가 차를 타고 거리를 달리다,
곁으로 웅웅하며 내지르는 덤프트럭을 만나면,
멈칫 속력을 줄이며 긴장을 하게 된다.

“저넘의 덤프트럭은 최소 기사 나이가 사십은 넘어야 몰도록 해야 돼 ...”

혈기방장(血氣方壯)한 젊은이들이 저것을 몰면,
차도 미쳐 날뛴다.

평소 이러했는데,
이번에 내가 중기(重機) 기사들과 이야기를 나눠보니,
그 분들 하나 같이 순박하기 이를 데 없고 착하기 짝이 없다.
저 큰일을 떡 주무르듯 단 숨에 해치우니,
사뭇 인간세 공덕이 여여하다.

집에 돌아오는 찻길,
나는 저들의 수고로움에 고마워,
가슴이 절로 울렁거려지며 감복하고 만다.
우공이산(愚公移山)의 역사(役事)를 단 이틀 만에 끝마치니,
천년 역사(歷史)가 문득 오늘 여기 밭 한가운데 버킷으로 일순(一瞬) 버무려지고 말지 않았는가?
사뭇 놀랍고 경이롭다.

평소 저들의 위용 앞에 쫄아,
공연히 알지도 못하며 탓을 하였음이니,
무지한 나를 이제야 반성한다.

하나건설중기 사장님 그리고 또 한 분의 기사,
어찌 하나 같이 이리 친절하고 순박한지 나는 그저 내심 감탄한다.
최근 여기 만나는 사람마다 교활(狡猾)하고 삿(邪)된 이가 많았으나,
이들로 인하여 다시 마음을 추스를 수 있었다.

혹여 연천지경 중장비를 사용할 분들은
이들을 만나는 복을 짓기를 기대한다.
광고 말씀이라 탓할지라도,
나는 감히 떳떳하니 이리 말할 수 있다.
오늘.

* 하나건설중기 : 031-833-0608

그러한데,
나의 못난 기심(機心)은 어디 가서 용서를 빌지?
과연 무엇으로 빌어야 하나?

농심(農心)으로 값아야 하리.
토심(土心), 지덕(地德)을 본(本)으로,
삿되지 않게 바른 길을 걸어가 보자.
그저 뚜벅뚜벅,
正히, 貞히, 淨히, 靜히.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보봉(千步峯)  (6) 2010.03.31
풍두선(風頭旋)  (18) 2010.03.14
지모신(地母神)  (0) 2010.03.11
기심(機心)과 중기(重機)  (5) 2010.03.07
슬픈 대지  (5) 2010.03.04
단(團)  (0) 2010.03.04
중가봉(中假縫)  (7) 2010.02.24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0.03.10 18:33 PERM. MOD/DEL REPLY

    비닐하우스와 초막은 다 완성했는지요?
    늘 바쁘게 뛰어다니시는 모습이 그려집니다.

    bongta 2010.03.10 21:55 신고 PERM MOD/DEL

    터잡기 끝나고 비닐하우스 짓는 중인데 폭설로 잠시 쉬고 있습니다.
    일단 하우스가 지어져야 자재를 들이고 이것저것 준비할 터인데,
    이게 미뤄지니까 후속 일이 그저 대기상태입니다.
    서울에서 시골까지 왕복 4시간이라 일이 짜임새 있게 진행되지 못하는군요.

    이곳 시골에 그런 사연이 얽혀 계신 줄 미처 몰랐습니다.
    모두 다 인연소산이 아닐런지요.

    하늘에 매인 것이 인간이로되,
    또한 땅에도 인연이 따라 다니지요.
    이를 천시(天時), 지리(地利)라 하지 않았던가요?
    그런데 맹자는 “天時不如地利,地利不如人和。”라 하고 있습니다.
    천시는 지리만 못하고, 지리는 인화만 못하다라고 하는데,
    저의 경우는 덕이 부족하여 주말농사 지을 때만 하여도 별 문제가 없었는데,
    이제 제대로 농사를 지어보려고 하니까 먼저 터잡은 이들의 방해가 노골적이군요.

    저들이 혹 맹자를 읽어 보았는지 모르겠습니다.
    “故君子有不戰, 戰必勝矣。”
    “...고로 군자는 싸우지 않는다.
    허나 싸우게 되면 반드시 이긴다.”
    이런 이치를 알려는가 싶군요.

    왜 그렇습니까?
    군자는 바름을 본으로 살아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바르므로 온 천하를 둘러보아도 굽힐 것이 없이 당당하지요.
    때문에 싸울 일이 없습니다.
    하지만, 상대가 부당한 일로 싸움을 걸어오면,
    역시나 바름으로써 대적하니 이기지 않을 까닭이 없지요.

    작년까지만 하여도 환한 얼굴로 맞고,
    붓거니 잣거니 하던 이들이 제가 들어온다고 하니 내심 긴장을 하고 있는 모양입니다.
    그동안 어서 들어오라고 부추기던 행색이 모두 거짓임이 드러나고 있지요.
    그런데 참으로 묘한 것이 주말농사 시절 별반 거래하지 않던 이들이 이젠 가까워지고,
    반대로 가까웠던 이들이 멀어지고 있는 셈입니다.
    아마도 저들간 셈법들이 틀려지고 있는 모양입니다.

    사내장부가 아무리 못나도 다 제 한 몫들은 하지 않겠습니까?
    이 자가 잘난 부분이 있으면 저자가 조금 모자라고,
    저자가 잘난 구석이 있으면 이자가 조금 처지고 하지 않겠습니까?
    이때 서로간 장처(長處)를 유무상통 보충을 하면 서로 도움을 주고받을 수 있을 터인데,
    상대를 그저 경쟁상대로만 여기고 있으니 딱한 노릇입니다.
    그릇의 차이지요.

    혹 전일의 기억 때문에 이곳을 아직도 꺼려하시고 계시지 않는다면,
    언제고간 근처를 지나실 때 들려주세요.
    과수를 심기 때문에 몇 해는 제꼴을 갖추지 못하여 황량하겠지만 그게 뭐 대수겠습니까?
    그저 낯만 뵈어도 낙락하니 즐거운 노릇이지요.
    실인즉 저는 이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낯가림을 좀 하는 편입니다만,
    선생님이랑 넷 상으로 어느 정도 교감을 하여서 그런지 뵙는 것이 기대가 된답니다.

  2. 은유시인 2010.03.11 03:34 PERM. MOD/DEL REPLY

    도와줄 것 같은 사람이 오히려 훼방 놓기 일쑤지요.
    저도 걱정인 것이 요즘 시골인심도 상당히 배타적이라 들었습니다.
    남해에 정착할 생각인데 인가랑 뚝 떨어진 것에 자리잡을 겁니다.
    동네사람들 공연히 요상한 시선으로 볼까 두렵기도 하고요.
    저는 53년생 뱀띠입니다.
    연배가 비슷하게 느껴지는데 그러하온지요?

    전곡은 손아래동서였던 사기꾼 때문에 가기가 두렵습니다.
    살아있는 동안 결코 잊을 수 없는 원수이니까요.

    bongta 2010.03.11 21:17 신고 PERM MOD/DEL

    이태전입니다.
    제가 사는 아파트 복도에서 강아지가 막 울어대었습니다.
    그것도 야밤에 소란을 피우는데 당할 재간이 없었지요.
    처가 나가보니 필경은 유기견으로 보인다고 하더군요.
    행색을 보면 저게 길을 잃은 것인지, 아니면 유기견인지 대충 짐작이 됩니다.

    저희는 그 녀석을 집으로 들였고 목욕을 시켰습니다.
    그날 밤은 녀석 때문에 한 숨도 자지 못하였습니다.
    키우던 강아지 둘을 여의고는,
    강아지를 다시는 키우지 않으려고 작정하였을 뿐더러,
    당시 강아지를 돌볼 형편도 아니었습니다.
    사실 지금도 그러한데 아시다시피 최근 도리 없이 강아지를 들였으니,
    참으로 인연이란 사람의 뜻하고는 무관하더군요.

    그 아이를 이튿날 이웃에게 사정사정하여 넘겨주었습니다.
    그 집은 방 하나를 통째로 강아지들에게 내주고 수십 마리를 키우고 있습니다.
    업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강아지가 좋아서 그리 키우고 있었지요.
    그 분 말씀을 하나 끄집어내려고 이리 앞길을 닦았습니다.

    그 집 강아지들 이야기입니다.
    어떤 강아지 하나를 나머지 강아지들이 왕따를 놓는데 이러하다 합니다.
    주인이 있을 때는 아무렇지도 않은데,
    주인이 없을 때는 저들이 그 강아지를 구석으로 몰아넣고는,
    여럿이 번갈아 가며 다리를 치켜들고 오줌 세례를 쏟아 붓는다는군요.
    이것을 알고는 그 강아지를 별도로 격리하여 키운다고 합니다.

    저희 밭 앞에도 개들을 사육하고 있는데,
    하나는 별도로 묶어놓고 키웁니다.
    이유인즉슨 여럿과 함께 두면 그 녀석을 하도 구박하여,
    도리 없이 이리 홀로 묶어둔다고 하더군요.

    그럼 사람은 아니 그럴까요?
    절대 아니지요.
    오히려 지능적으로 왕따를 놓습니다.

    하나를 희생시켜 조직의 안위를 돌보는 이런 따위의 폭력적 구조는,
    기실 생명현상의 밑바탕을 이루고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집단의 스트레스를 하나를 희생시켜서 해소하는 저런 장치는,
    비용측면에서 제법 절약이 될 것입니다.
    개인들의 스트레스가 축적만 되고 해소되지 않으면,
    집단 역시 불안정한 상태에 놓입니다.
    예컨대 저게 약탈, 방화 따위의 범죄로 발전할 가능성도 있지요.
    만약 그렇게 되면 그 집단이 치러야 하는 비용은 만만치 않습니다.
    하지만 쓸모없다고 사회적 평가가 내려진 하나를 희생하는 것은,
    조직엔 별로 손해가 되지 않습니다.
    여기서 왕따 인간 하나는 이미 쓸모없다고 규정내려지고 있습니다.
    이 규정밑에 나머지 사람들의 안전과 행복이 구해집니다.

    (산에 올라가보니 요번 눈 때문에,
    멀쩡한 나무가지가 수십개가 부러져 길위에 나뒹굴고 있더군요.
    자연은 이리 약한 것들을 먼저 솎아내고 있는 것입니다.
    약자를 향한 동정은 자연에선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잠재적 위해(危害)를 사전에 미리 해소해가는 이런 과정은,
    조직원간 암묵적 동의하에 공개적으로 행해지기 때문에 죄의식도 느끼기 어렵습니다.
    외려 여기 동참하지 않는 사람은 조직으로부터 소외당하기 십상입니다.

    하여간 왕따는 거의 자연현상에 가깝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이는 노자가 말한 天地不仁과도 일응 맥이 상통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왕따를 도덕적으로 그르다고 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그것은 바로 그게 인위(人爲)의 길이기 때문입니다.
    노자가 말한 천지 불인(不仁)에 대극(對極)하는 사람의 길인 것이지요.
    이는 분명 천지 자연의 이치와는 다른 사람의 도리인 것이지요.
    바로 이 길로 들어가 사람들을 인(仁)으로 이끈 것이 유가(儒家)가 아니겠습니까?

    약자를 버리지 않고 끝까지 보듬어 안으려 하는 공자의 따뜻한 가슴을,
    이 시린 계절에 생각해봅니다.
    지금시대에 돌이켜보건대,
    아마도 공자야말로 이제껏 통틀어 유일한 순종 인간이 아니었을까 싶어지는 것입니다.

    흔히 말하여지는 순천자흥 역천자망(順天者興 逆天者亡)이라 할 때,
    여기서의 天이 노자가 말하는 천지(天地)와는 다릅니다.
    天은 인도(人道)의 도리가 사무쳐,
    그 궁리(窮理)가 하늘에 이르는 지극한 경지를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노자의 天地와는 대립하고 있는 것이지요.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흔히 노장(老莊)으로부터 흘러내린 도가(道家) 역시,
    천리(天理)를 적극 거스르는 수련을 하고 있는 점입니다.
    예컨대 인간은 100세를 넘기 어렵습니다만,
    저들은 수련을 통해 150세 아니 그 이상 수백 년을 살아남고자,
    고련(苦練)을 불사하고 있지요.

    사람의 도리라는 것은 분명 천지자연의 것과 다릅니다.
    물론 사람의 길이라는 것이 천지자연의 길에 무조건 반항하고 거스른다는 것이 아니라,
    때로는 자연에 대항하고 이를 극복하려는 의지가 발동하고 있다는 것이지요.

    연단(練丹), 방중술(房中術), 각종 방술(方術) 따위는 모두 자연을 향해,
    고추자지 바짝 치켜세워 올리며 대들고 있는 술법들이지요.
    역사상으로는 진시황이 서복(徐福)으로 하여금 불로초를 구하여 오게 한다든가,
    연단법으로 불로환(不老丸)을 만들게 하였다든가 하는 따위는 모두,
    이를 증거하고 있지요.
    이 초극(超克)하려는 의지야말로,
    자연 가운데 내던져진 외로운 인간이 스스로를 자각해나가는,
    힘 또는 인간조건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삼천갑자 동방삭(東方朔),
    3,000*60=18,000
    자그마치 18,000년 살았다는 동방삭 이야기에서,
    이게 어디 자연스러운 것입니까?
    절대 아니지요.

    도가(道家) 역시 자연을 거스르며 초극하려 하였던 집단이지요.
    그 누가 이들을 보고 자연을 따르는 이들이라고 말하고 있음인가?
    ( 동방삭: http://cfs12.tistory.com/image/34/tistory/2010/03/11/20/52/4b98d97d77b37 )

    사나운 폭풍 불어 불인(不仁)한 세상이로되
    인(仁)이란 등불 하나 들어 측은한 마음(惻隱之心)을 내는 사람의 도리.

    불교식 분류법을 잠시 빌려보면,
    유가(儒家)는 대승적이며,
    도가(道家)는 소승적이지요.

  3. husein 2010.11.26 23:20 PERM. MOD/DEL REPLY

    와우 지식미가 넘쳐오르네유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