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말벌 ⅲ

생명 : 2013.09.30 21:02


올봄 작년에 이어 같은 장소에 말벌이 집을 짓기 시작했다.
작년엔 이게 몹시 위험하다는 말을 듣고는 소방대원의 힘을 빌어 제거하고 말았다.
그들이 이리 허무하게 저들을 쓸어버릴 줄은 미처 몰랐다.

금년엔 저들을 차마 없앨 수 없었다,
그래 그냥 두고 보기로 하였다.
매일 드나드는 세면장이지만 난 저들과 동거하기로 했다.
다행이 그들은 나를 단 한 번도 침을 내어 쏘질 않았다.
나는 가끔 저들에게 타이르곤 했다.

“내가 너희들 삶을 존중해줄 터이니,
너희들 또한 나를 경계하지는 말라.”

그런데 어느 양봉업자는 저들이 일반 벌들을 해한다고 한다.
난 이게 저으기 걱정이 되었다.
일반 벌들이 사라지면 블루베리 화수분 활동에도 지장이 있지 않겠는가 말이다.
과연 장수말벌이 아닌 쌍살벌도 일반 벌들을 해하는가?
내년엔 내 어찌 저들을 대하여야 하는가?
하지만 금년엔 저들을 마지막까지 보살펴 주리라.
이리 작정을 하였었다.

그런데 참으로 희한한 일이 벌어졌다.
열흘 전쯤인가?
저들이 감쪽같이 사라져 버리고 말았다.
간혹 한두 마리가 벌집을 서성거리곤 하였지만,
떼로 웅성거리던 녀석들이 하나도 보이질 않는다.
날씨가 서늘해져서 다른 거처를 마련하고 이사를 간 것인가?
여기보다 더 안전한 곳이 또 있을 터인가?
아니면 저들 사이에 전쟁이 벌어진 것일까?

(마침 오늘, 텅빈 벌집에 끈 떨어진 한 마리가 찾아와 옛 일을 슬피 새기고 있음인가?)

일편 걱정이 덜어진 것이기도 하지만,
내내 서운하기 짝이 없다.

나는 빈 벌집을, 근처를 오가며 그저 하릴없이 쳐다본다.
저들은 그 치열하였던 여름날의 열정을 나 몰래 어디에 감췄음인가?
설혹 땅으로 옮겨 갔을지라도 저들의 뜻과 이상은 종내 하늘나라에 있음이 아니겠는가?

우리들 생명의 저 맹목적 의지란 얼마나 서러이 찬란한가?
그래서 더욱 허망하지만.

난 내버려진 벌집을 망연히 쳐다보며,
요해할 수 없는 삶의 굴레 앞에 그저 처연해질 뿐,
더 이상 나아갈 재주가 없다.

여름 내내 내 머리 위를 휭하니 비행하며 지나쳐 가며,
저들과 나는 자신들의 앞길을 각행기로(各行己路) 각기 나눠 지쳐나갔었다.

쌍살벌 녀석들이 두 발을 허공 아래로 축 늘어뜨리고 날아다니는 모습은,
생을 관조하듯 얼마나 여유롭고 경이로웠던가?
가을이 되자 소리 소문도 없이 쓱싹 사라짐은,
이 또한 얼마나 싹싹하니 염치 바른가?

명년에 다시 나타나면,
내 아무 주저 없이 다시 저 자리를 내어주마.

이리저리 재고 따지며 다음 일을 걱정하며,
네들을 내치지 않고,
저 곳을 온전히 맡기며,
맞이하련다.

두 발을 축 늘어뜨리고는 그리 멋지게,
마술처럼 날아다닌던 녀석들은 과연 어디로 사라져 버린 것인가?

몹시도 서운한 어제 오늘이다.

'생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들고양이  (0) 2014.03.05
말벌 ⅴ  (0) 2013.11.04
말벌 ⅳ  (0) 2013.10.10
말벌 ⅲ  (5) 2013.09.30
말벌 ⅱ  (0) 2013.06.28
포살(布薩)  (2) 2012.08.11
이소(離巢)  (2) 2012.08.09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은유시인 2013.10.01 15:48 PERM. MOD/DEL REPLY

    혹 채동욱 사건 때문에 말벌이 사라진 건 아닌지요?

    bongta 2013.10.01 20:42 신고 PERM MOD/DEL

    양비론을 싫어하지만,
    저는 여든 야든 저들이 권력 축을 가운데 두고 맴을 돌며,
    야바위 놀음을 하고 있는 것이 이젠 저으기 역겨워집니다.

    보수지 놀이터에선 그저 이쪽이 잘했다고 기세를 올리고,
    진보쪽 놀이터를 가면 무작정 저쪽이 잘못했다고 아우성입니다.

    도대체 진위가 문제가 아니라,
    각기 속한 진영에 매몰된 저들의 모습을 보고 있자면,
    정말 추하기 짝이 없습니다.

    가만히 기사를 읽어보면,
    이젠 사실이 무엇이고,
    그것을 어떻게 이용하고 있는지 다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요즘 저것과 관련된 기사를 읽지 않습니다.

    설마, 우리 쌍살벌들이 저것 때문에 사라진 것일까요?

  2. 물건너 고을 2013.10.01 18:51 PERM. MOD/DEL REPLY

    각행기로(各行己路)

  3. 물건너 고을 2013.10.01 18:57 PERM. MOD/DEL REPLY

    가을.
    일벌은 수명이 다하였을 터이고,
    수펄은 암펄과 교미 후 역시 명을 마쳤을 시간.
    암펄은 잉태하여 썩은 고목 깊숙히 들어가
    내년을 기약하고 있겠지요.

    그리고는 여왕벌이 되어 예전을 기억하여 돌아올 겁니다.

    bongta 2013.10.01 20:45 신고 PERM MOD/DEL

    주석(駐錫)
    머무를 주, 주석 석.

    중이 짚고 다니던 주장자를 한 곳에 뉘인다는 뜻이지요.
    기실 중은 어디 한 곳에 머무를 까닭이 없지요.

    힌두인들의 학습기(學習期), 가주기(家住期), 임서기(林棲期), 유랑기(流浪期)
    4주기론에 비추어 보아도 중의 본령은 주석이 아니지요.
    하지만 요즘 중들은 어디 주지 자리라도 차지하고 앉아,
    배불릴 궁리를 하곤 합니다.

    ‘소승은 oo사에 주석하고 있습니다.’

    중들이 뻐기면서 이리 말하곤 하는데,
    이것은 수치스러운 제 모습을 고백하고 있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오늘 따라 김성동의 만다라에 등장하는 지산(知山)이 생각나는군요.
    그는 스스로 파계하며 그 모진 삶을 화인(火印) 불지짐합니다.
    지팡이(錫)를 어느 한 곳에 놓은 적이 없었지요.
    아니 그에겐 지팡이조차 없었다고 해야 옳을 것입니다.

    화엄경의 선재동자(善財童子)는 53인의 선지식(善知識)을 찾아 구법행을 합니다.
    감히 중이 주석할 경지라면 부처를 거꾸러뜨리지 않는 한 있을 수 없지요.

    비릿한 저의 모습 역시 저들 땡중과 별반 다를 바 없지만,
    오늘 따라 주석의 참뜻을 짚어보고 싶었습니다.
    현대인이 임서기, 유랑기를 과연 좇아 흉내라도 낼 수 있으련만,
    가끔은 멈춰 서서 되새겨 보고도 싶었습니다.

    각행기로.

    이게 때론 자기 이익을 도모하기 위해 남을 돌보지 않는 모습으로 이해되곤 하는데,
    모두 함께 한 방향의 길을 걷는다고 하면서 집단적으로 더 무서운 짓을 일삼기도 하지요.

    풍경 한 가운데 고독한 단독자로서,
    제 길을 걸어가는 제 모습을 그려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