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파(葱)

소요유 : 2009. 2. 20. 12:22


국립공원 내 등산로를 한참 오르다 보면 으슥한 곳이 있다.
나는 이곳을 근 4년간 살피고 있다.

거기 늘 쓰레기가 버려져 있다.
마늘 대, 조개껍질, 배추 등등
도저히 등산객이 버릴 만한 것이 아니다.
여느 살림살이 뒷 흔적이라 할 것들이 버려져 있는 것이다.

짐작컨대,
산 위에 있는 사찰측의 소행인가 싶기도 해서,
현장을 지날 때면 기어이 촉적(捉賊)하리라 벼르곤 했다.
(※ 촉적(捉賊) : 도적, 범인을 잡다.)

그러다 얼마 전 게를 지나는 중이었다.
땅바닥에 떨어진 것이 푸른 비닐 조각인 양 싶어 허리를 굽혀 주우려는 찰나,
그게 실은 가느다란 파(葱) 줄기였던 것이다.
아니, 내가 이리도 눈이 나빠졌는가?
하고는 예의 그 쓰레기 버리는 곳으로 가 보았더니,
한 무더기의 다듬고 남은 파가 버려져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말고도 근처에는 이런 무더기가 서너군데 더 있다.
지난 가을이래 도토리 껍데기가 커다란 빨간 다라로 가득 찰만한 분량이 버려져 있다.
필시 여기서 주어간 도토리도 적지 않았단 말이 되겠다.
집에 가져가서 도토리를 까고서는 그 껍데기를 여기로 가져와 다시 버린 것이리라.

그 날, 집식구에게 이를 말하였더니,
내 처는 단번에 그게 집에서 나온 쓰레기를
누군가 숨겨 가지고 올라와 버리는 것이라 하는 것이 아닌가?

나로서는 거기가 공원입구에서 제법 멀고, 높은 편이라,
설마하니 쓰레기를 버리려고 그 수고를 무릅쓸 사람이 없으리란 생각이었기에,
천만 그리 생각하지를 못하였다.
해서 혹시나 사찰에 기식(寄食)하는 어느 행실 고약한 이가,
몰래 음식(淫食)을 해먹고는 저리 처리한 것인가 생각하기도 했으니,
나야말로 저들에게 천만 죄를 지었음이라.
이 자리를 빌어 잘못에 대해 깊이 용서를 구한다.

내 백번 양보하여 푸성귀 쓰레기 버리는 것은 인내할 수 있음이다.
어차피 썩는 것인즉 조금 더 참아낼 수도 있다.
하지만, 싸가지고 온 비닐 봉투까지 버리는 것만은 용서가 아니 되는 것이다.

사람이 도대체 이리 염치가 없을 수 있음인가?
참으로 고약한 인간들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승에서 무슨 영화(榮華)를 누리려고 이리 악착같이 살아야만 하는가?
가만히 생각해보아라,
그리 사는 게 너무 비열해서라도,
자신의 영혼이 까묵룩하니 서럽지 않은가 말이다.

거기 쓰레기 무더기 옆에는 또한 차마 못 볼 것이 버려져 있다.
이에 대하여는 새로 글자리를 마련하여 다음에 쓰기로 한다.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등산길 리본  (4) 2009.02.26
'자식같이 키우다.'란 말에 이는 욕지기  (3) 2009.02.25
도덕(道德)의 유해(流解)  (0) 2009.02.21
파(葱)  (0) 2009.02.20
승속(僧俗) 모두 바쁘다.  (0) 2009.02.20
홰나무 할머니  (0) 2009.02.18
대원(大遠)과 소근(小近)  (0) 2009.02.11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