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자식같이 키우다.'란 말에 이는 욕지기

소요유 : 2009.02.25 22:37


동물을 키워 생업을 영위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름하여 목장(牧場)을 운영하는 이들이 되겠다.

목장은 혹간 동물농장이라 달리 불리기도 한다.
농장(農場)이란 농업이 이루어지는 곳이니,
동물농장이라고 칭하게 되면,
일견 동물뿐 아니라, 식물도 다루고 있음을 암시하고 있다.
요새는 목장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지니까,
부러 이리 농장으로 고쳐 부르는 이도 생겨나고 있다.

목장이라 하면 넓은 초지에 그림 같은 집 한 채,
거기 자유롭게 뛰어노는 사슴, 염소, 소 등이 연상되면서,
잃었던 꿈의 고향으로 우리를 이끌기도 한다.
하지만, 이게 우리 어렸을 때의 철없는 환상에 불과하다는 것을,
다 큰 이제야 모를 까닭이 없다.

정작, 목장이든, 동물농장이든 그게 거지반 여느 공장과 하나도 다를 바 없는 게라.
아니, 공장보다 더 차갑고 무서운 곳.
외려 살아 있는 동물들이 쇠창살로 만들어진 좁은 우리에 갇혀,
한시도 참을 수 없는 고통과 씨름하다 제 명을 채우지 못하고 스러져 가는 곳임을
어찌 모를 수 있단 말인가?

나는 6년 전쯤 충주를 개인적인 일로 자주 방문하던 때가 있었다.
거기 목적한 곳인 모처의 임야를 오르다 보면,
이웃하여 사슴목장이 하나 있다.

산에 오르기 전에 커다란 엘크사슴이 쉬고 있는 것을 보고 올랐는데,
내려올 때 보니, 그 사슴이 없어지고 울타리가 텅 비어 있는 게 아닌가.
이게 웬일인가 하고 잠시 주춤하고 있는데,
목장주인이 나타나더니 나를 그의 집으로 이끈다.

이 장면은 내가 언젠가 다른 곳에서 썼던 글을 옮겨 이어본다.

갇혀 있는 사슴 눈을 쳐다보면,
거기엔 슬픔이 호수처럼 고여 있습니다.
너무 순수해서 차마 더 쳐다 볼 수가 없습니다.

이쪽 동네의 죄로
그를 오래 대하기엔 이내 부끄러움이 일기 때문입니다.

6년 전쯤 저의 산 앞자락에 있는 사슴목장을 지나
산에 갔다 내려오니,
조금 전 마주 쳐다보던 그 사슴이 없어져 버린 기억이 있습니다.
커다란 엘크.

그 사슴목장 주인이 반갑게 저를 부르며, 집으로 안내합니다.
그 집 거실에 일군의 남녀들이 쉬고 있었습니다.
주인은 사슴 고기 포를 뜨며,
우정 제게 권하며 먹으라고 합니다.

방금 잡았다고 하더군요.
의기양양 입맛을 다시던 죽 둘러선 그들.

돌아서며,
텅 빈 철망 속
그가 서 있던 그 자리를 지나
저는 제 길 따라 돌아올 뿐이었습니다.

그 산에 널려 있던 올무, 덫들.
죄다 걷어 내려오다,
덫에 걸린 동네 강아지를 구해 내려온 적도 있습니다.

천축 구법 여행기 법현전을 보면,
온 나라가 고기를 먹지 않는 곳이 있더군요.
그게 대략 5세기 정도의 일입니다.

저는 광우병에 희망을 걸고도 싶습니다.
소들의 항거.

독립운동가 김산은
"테러는 폭력이 아니고 자유에 대한 열망이다"라고 절규합니다.
저들 동물들에게도 김산이 나타나길 바래봅니다.
제가 김산은 못 되어도,
그들의 입이 되어 대신 절규할 수는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필경은 외면당할 슬픈 몸짓임을 알기에....

나는 동물을 대상으로 생업을 영위하는 사람들에게 하나의 소망이 있다.
제발 바라건대,

“자식같이 키운 ...”

이런 말 좀 하지 말았으면 하는 것이다.
이 말들을 들으면 울컥 욕지기가 일어난다.

구글을 통해 검색한 기사 내용을 보자.

https://mentalhome.joins.com/news/wellbing_article.asp?total_id=3113462&chk=w&serv=005
"자식같이 기른 닭을 모두 땅에 묻는데 차마 눈뜨고 못보겠고 정말 참담합니다."

http://hantoma.hani.co.kr/board/view.html?uid=183948&cline=&board_id=ht_rights:001026
분노에 찬 농민들은 자식같이 기른 소를 자신의 손으로 때려 죽였으며, 심지어는 어떤 농민들은 스스로 목숨까지 꿇은 일도 있었다.

http://www.sdg43.com/b8.html
사슴농장주인들은 사슴을 매일 같이 자식처럼 돌보기 때문에 사슴에게 조그만 변화가 있어도 알아냅니다.

이런 화법에는 화자의 끈적끈적한 욕망이 숨어 헐떡이고 있다.
게다가 하나의 말속에 모순되는 두 가지 뜻이 상호 충돌하고 있다.

기르던 동물을 끝내는 명을 끊어내는 길로 몰아내게 될 터인데,
제 자식도 길러 이리 사지로 인도할 수 있음인가? 

기를 때, 제 아무리 정성을 기우린다한들,
우유든 고기든 증체(增體)하려고 욕심을 내지 않았던가?
또한 사료는 적게 먹이려고 애를 쓰지 않았던가 말이다.
천하의 그 어떤 부모가 자식을 기르면서,
제 자식 고혈(膏血)을 쥐어 짜내려고,
이리 이악스런 짓을 자행하겠는가 말이다.

생업을 짓는 것,
백번 양보하여 그게 제 아무리 도리 없어 모진 것이라 한들,
보내는 마지막 길에 멈춰 서서, 죄스럽다는 감정을 갖지는 못할망정,
최소한 그저 묵묵히 여읠 염량이라도 가질 수는 없을 것인가?

이게,
인간과 동물,
강자와 약자로 나뉜 차가운 현실 속에서,
그나마, 우리가 가져야 할 최소한의 예의가 아니겠는가 말이다.

동물이든, 인간이든,
모두 혈관에는 따뜻한 피가 흐르고 있음이라.

이를 기억하라.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나무  (0) 2009.03.03
갑(甲)  (0) 2009.03.01
등산길 리본  (4) 2009.02.26
'자식같이 키우다.'란 말에 이는 욕지기  (3) 2009.02.25
도덕(道德)의 유해(流解)  (0) 2009.02.21
파(葱)  (0) 2009.02.20
승속(僧俗) 모두 바쁘다.  (0) 2009.02.20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물한그릇 2009.02.25 23:22 PERM. MOD/DEL REPLY

    그 일방적인 멘트에 늘 불편한 저의 감정도 그렇습니다. 인간 참 그렇죠...

  2. 지우 2009.02.26 00:19 PERM. MOD/DEL REPLY

    축산업자들의 '자식같은' 이란 표현에, 저도 늘 역겹다는 말을 해주고 싶은걸 참았지요..
    그들의 억울함과 어려움을 안다해도..

    돼지를 하나하나 딱 맞는 철장에 가둬 키우며, 암퇘지를 분만틀에 가두어 새끼들에게
    젖을 물리게 하면서도.. 그래도 자식같이 키운다고 말 합니다..

    또 많은 사람들은 그리 말해도 그러려니 하고 머리 끄덕이며, 측은해하며 듣습니다..

    마치 축산업자들이 '행여 이윤이 축날까 축사 일에 정성을 들이는 것' = '자식같이 키운다'
    라고 암묵적으로 모두가 동의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질 정도입니다. ㅡㅡ

  3. bongta 2009.02.26 09:10 신고 PERM. MOD/DEL REPLY

    ‘자식같이 키운다는 말’이 근절되지 않고 스스럼없이 쓰여지고 있는 까닭은,
    ‘저 말이 제법 상대에게 씨알이 먹히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합니다.

    말씀대로 저 말이 정성스럽게 키운다는 말의 동의어로 인지되고 있다면,
    도대체 사람들이란 얼마나 어처구니없습니까?
    그런데, 이 말이 한 처소에서 스스로의 가치를 배반하는 말 짓에 불과하다는 것은,
    조금만 의식이 깨어 있다면 누구라도 바로 알 수 있습니다.
    이는 복잡하게 생각할 것도 없이 말을 뒤집어 되뇌어 보면 바로 자명해집니다.
    즉, 천하에 그 누구도 자기 자식을 동물처럼 키우려 하지 않습니다.
    그러하니 동물을 자식처럼 키운다는 말은 바로 거짓임이 여실합니다.
    그것도 아주 악의적인 위선이기도 합니다.

    그러하니, 저런 말이 백주 대낮의 거리를 뻔뻔하게 횡행하지 않게 하려면,
    저 말을 뱉어내는 이들의 선전을 무시하거나,
    더 나아가 타격을 가해야 합니다.

    예컨대,
    저런 식으로 선전해대는 이들의 생산품을 의식적으로 사지 말아야 합니다.
    사람들이 이런 노력을 기우렸으면 하는 까닭은,
    이리 하면 목장주들이 조금일지라도
    솔직하고 성실하게 변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기 때문입니다.

    예컨대,
    저들에겐 ‘자식같이 키웠다 운운’ 이런 따위의 거짓 수사(修辭)가 필요한 게 아니고,
    동물들을 착취하지 않고 생명의 존엄성을 고려하는 방식으로 사육하는 등,
    구체적인 실천행으로서, 목장주인이지만 최소한의 품위와 따뜻한 품성을 지닌 인간임을
    다른 사람에게 알리는 일 즉, 인간적인 신뢰를 회복하는 게
    자신에게 보다 더 유리하다는 깨달음을 얻었으면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게 우리 현실에서 가능할까요?
    저희 동네의 사례입니다만,
    며칠 전 동물보호담당관하고 통화했는데,
    강아지에게 밥을 주지 않는 이에게 법적으로 별로 통제할 방법이 없다고 하는군요.
    사정이 이러한데,
    한참 우스운 것은 강아지에게 인식표를 하지 않고 외출하면
    벌금 등 구체적인 제재를 받게 됩니다.

    인식표를 달지 않는 것을 제재하는 것이 잘못되었다는 게 아니라,
    그보다 더 심각한 사안인 동물들에게 참을 수 없는 고통을 가하는 행위는
    아무런 통제를 가할 수 없다는 허울뿐인 법이 놀라운 것이지요.
    동물이건 사람이건 굶는다는 것은 참을 수 없는 고통이거니와,
    이리 방치하는 사람의 일그러진 인격이란 얼마나 흉악합니까?

    우리나라의 동물보호법이라는 게, 말 그대로 동물을 보호하자는 게 아니라,
    거지반 인간 중심으로 마련되어 있는 것이지요.
    (이 법은 인간피해방지법이라고 고쳐 불러도 전혀 잘못이 없습니다.)
    해서 인식표를 달지 않으면 유기견이 많아지고,
    그러면 국가의 유기견 관리, 아니 처리 비용이 많아지니까
    이를 규제하자는 발상인 것입니다.
    거기 유기견이 낯선 길거리를 방황하면서 겪을 고통은 관심사가 아니란 것이지요.

    이리 척박한 이 땅의 현실 속에서,
    제가 일으키는 욕지기나,
    물한그릇님, 그리고 지우님이 느끼고 계신
    불편 또는 역겨움이 쉬이 멈출 가능성이 있을까요?

    저는 ‘이것은 이 땅에 사는 사람들의 천박함에 애오라지 기인하고 있지 않은가?’
    하고 심히 의심할 때가 많습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