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칼살판

소요유 : 2009.04.03 21:07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누군가 저리 말했다.

나는 오늘 이 말에 빗대어,
이런 말을 떠올린다.

“날개가 없기에 추락한다.”

얼핏 양자는 같은 말인 듯싶지만,
내 해석을 따르면 전혀 다른 것임을 알 수 있다.

전자는 결과에 집중하고 있지만,
후자는 원인에 중점을 두고 있다.

전자는 날개를 갖추었음을 기정 사실 조건으로서 전제하고 있다.
즉, 마땅히 있어야 할 날개도 없는 것이 날자니 추락한다는 것이다.
하니 추락하는 것을 보고 날개도 없는 것이라고 비아냥거린들,
벌어진 결과 앞에 부끄러움을 감출 도리가 없다.

후자는 원래부터 날개가 없는 주제 또는 형편인데,
어떤 사정에 의해 추락하게 되었다는 '피동적 또는 불가피함', 이런 뜻이 숨겨져 있다.
원인 요소의 결여 때문에 벌어진 사실에 대한 담담한 증언으로 나는 해석하고 싶은 것이다.

예컨대, 길짐승(走獸)은 애초부터 날개가 없다.
그러하니 날려고 한들 날 수 없다.
그런데도 어떤 한 까닭에 허공을 향해 나아갔다면 당연 추락하고 만다.
가령 자기보다 더 큰 짐승에 쫓겨 벼랑으로 몰리다,
급기야 몸을 허공으로 날리게 되었다 하자.

이를 두고 누군가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이리 말했다면 매정하니 모질다고 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날개가 없기에 추락한다.” 라고 말했다면,
얼핏 핏기 하나 없이 매몰찬 말로 새겨들을 수도 있지만,
사실에 대한 건조한 보고 또는
운명현실에 대한 담담한 독백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다.

나는 지금 마지막 뜻에 기대어 말을 이어가고자 한다.
우리 집 뒷동산에 절 하나가 있다.
사찰측에서는 거기 절터 위에 산을 깎아 주차장을 내었고,
그 윗단에는 다실(茶室)을 하나 더 지어내었다.

오늘,
사고 현장에 모인 사람 중 어느 한 분의 증언에 의하면,
주차장을 구르던 차 하나가,
그대로 전진하여 경사 법면(法面)을 굴러 쳐 박혔다는 것이다.
(정확한 사고원인은 확인하지 못하였음. 아마도 단순 실수에 따른 사고가 아닐까 추측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상 사건과 본문內 특정 내용간 의미 상관 관계 없음.)

다행이 더 이상의 곤두질을 하지는 않고  언덕 위에서 보자면,
참(站)에 해당하는 하단 통행로에서 머리를 박고 멈추었다.

몇 해 전에는 사진 상 맨 우측 지점에서,
밑으로 승용차 하나가 굴러 떨어진 적도 있다.
당시 나는 쿵 하는 소리가 들려 밖으로 나온 적이 있는데,
사람 키 서너길 넘는 시멘트 옹벽 밑으로 굴러 떨어져 사람이 크게 다친 적이 있다.

당시 남자는 스스로 기어 나왔는데,
동승한 여자는 그대로 기진하여 엎어진 채 움직이지 못하였다.
이번 경우엔 운전자가 여성이었던 모양인데,
제법 충격이 큰 모양이다.

나는 이를 동시에 생각해내며,
“날개가 없기에 추락한다.”란 말을 스스로 지어내고는 뇌어 보았던 것이다.

길짐승이 날개가 없듯이,
자동차 역시 날개가 없음이다.

날개가 없으면서 허공을 향해 달리면,
필경은 곤두박질을 치게 된다.

저들 자동차가 부러 허공을 내저었겠는가?
일진이 좋지 않아 잠깐 새 실수로 저리 되었을 것이다.

나는 속으로 가만히 되뇐다.

“날개가 없기에 추락한다.”

이 말은 또 하나의 함의(含意)가 있다.

날개가 없음에도,
자진하여 허공을 날아 추락한다.

하기에,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란 말 대신 나는
“날개가 없기에 추락한다.” 이 말을 떠올린 것이다.

IMF 경제신탁통치시대.
내가 사는 아파트에서는 이웃 분들이 고공에서 투신하는 일이 몇 차 있었다.

날개가 없음에도,
자진하여 허공을 날아 추락한다.

“날개가 없기에 추락한다.”

외양 자진(自進)이란 형식을 빌렀지만,
실상은 피치못할 사연에 떠밀리렸다고 함이 오히려 더 적실(的實)하리라.

“날개가 없기에 추락한다.”라는 말은 그러하기에 모종의 슬픈 정조(情調)가 흐른다.
하지만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라고 흔히 쓰는 말에는 조소(嘲笑)가 깔려 있다.

이 말을 고쳐 되새기는 뜻이 그러함이다.

그녀에게,
날개가 있었다면,
어찌 허공중에 몸을 던져 추락함을 꿈꾸었겠는가 말이다.

사당패들의 땅재주를 살판이라고도 부른다.
내가 한국 작가 중에 으뜸으로 꼽는 김주영 씨의 소설을 보면,
심심치 않게 사당패들이 등장한다.
그의 화척(禾尺)이란 소설을 보면

“자칫했으면 미주알에 똥을 달고 숭어뜀을 할 뻔 하였네.”

이런 말이 등장하는데 여기 ‘숭어뜀’이란 말은
남사당패의 땅재주 놀음 중 11번째 재주를 말한다.
12번째 재주는 ‘살판’인데,
여기서 유래한 것으로,

“잘하면 살판. 못하면 죽을판.”

이란 유명한 말이 있다.

재인(才人=acrobat)들은 곤두질을 하여도 잘하면 ‘살판’이 되는데,
정신을 잠깐 놓으면 아차 하는 순간에 ‘죽을판’이 되고 만다.

자동차는 날개가 없다.
사람도 날개가 없다.

어느 날 날개가 없음에도 허공중에 몸을 던지신 분들을 생각해본다.
저 허공중을 달린 자동차처럼 그 분들은 정녕 날개가 없기에 추락하신 것인가?

“잘하면 살판. 못하면 죽을판.” 이다.

재주 '살판'을 재인들은 몸뚱아리 던져 펴며 한 생을 살아간다.
저들에게 어찌 자칫 실수로 '죽을판'이 아니 일어나랴.
하지만,

자동차에 날개가 없듯이,
사람도 날개가 없음에도,
기어이 스스로 허공을 나는 사람들이 있다.
이승에서 영원히 '죽을판'을 아파트 뒷뜰에 펴고,
넋을 꽃처럼 떨구시고 가신 고인을 삼가 떠올린다.

오늘,
추락한 자동차 앞에서,
그들을 가만히 생각해본다.

지금,
산에는 한창,
'칼살판' 진홍빛 진달래가 앞 다투어 피고 있다.
(※ 칼살판 : 손에 칼을 들고 껑충껑충 뛰다가 몸을 틀어 공중 돌기를 한 뒤에 바로 서는 남사당 놀이)

같은 곤두질일지라도,
칼을 들고 나서야 비로소 애오라지 더 갈채받는 '살판'이 되고마는
남사당패들의 삶이란,
얼마나 진달래꽃처럼 피빛으로 붉은 아픔인가?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궁서(窮鼠)  (2) 2009.04.10
대통령님, 죄송합니다 ?  (3) 2009.04.08
수사불패(雖死不敗)  (1) 2009.04.05
칼살판  (2) 2009.04.03
집게 든 공원직원  (3) 2009.04.03
공덕비  (0) 2009.04.01
원(怨)과 원(寃)  (0) 2009.03.29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1. wtf 2009.04.06 01:59 PERM. MOD/DEL REPLY

    추락하는것은 날개가 있다인데요?^^ 날개가 있기에 그만큼 올라 갈 수 있고 그래서 추락도 할 수 있다는건데요. 따라서 추락하는것은 날개가 있는거죠.

  2. bongta 2009.04.06 11:16 신고 PERM. MOD/DEL REPLY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

    이 말을 누가 했던지,
    또한, 이 중 어떤 말이 되었든 그것을 누군가 처음 발(發)하였을 터.

    그런데,
    그것이 내 생각을 펴는데 모티브가 되는데 소용이 되었으면 그 뿐이지,
    한 자귀 하나 움직일 수 없는 금과옥조(金科玉條)가 될 까닭이 있겠습니까?
    어느 시인 또는 소설가가 허공중에 부르짖은 그 말씨들이야,
    내가 충분히 존중해주겠지만 그렇다한들 내가 그에 속박될 까닭은 없지요.

    남이 이미 싸질러 놓은 똥무더기 앞에서 구태여 서성거릴 까닭이 어디에 있습니까?
    그까짓 것에 얽매일 필요가 없습니다.
    한즉, 그날 나는 나대로 거하게 내 똥을 쳐싸놓았습니다.

    “날개가 없기에 추락한다.”

    나는 그날, 그 현장에 서서,
    내 몸뚱이, 내 영혼의 심상(心象)에 어리는 그림자 하나를 잡아내어,
    이 말을 끌어내었습니다만,
    그 말의 외표(外表)가 무엇이 그리 대단하겠습니까?

    정작 중요한 것은 무엇이겠습니까?
    그 외투를 벗기고 그 안에 들어 있는 알몸뚱이를 마주하여야 하지 않겠는지요?
    비단옷 벗기고 드러난 속살이 내가 기대한 것이 아니라면,
    맘껏 소박을 놓으시든 말든, 그 때라야 이야기 거래 상대가 됩니다.
    사람은 놔두고 입은 옷이 어떠하다고 승강이질이질 하는 것은
    한참 싱거운 노릇입니다.

    게다가,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xx.”
    이런 언명(言明)의 구조는 진리를 담지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다만 상징적 호규(號叫) 정도로 받아들이면 족합니다.

    그들 시인 또는 소설가는 그 나름대로 부르짖습니다.
    나는 내 목소리로 나의 말을 토해냅니다.
    이렇듯 모두 제 갈 길을 걸을 뿐입니다.

    장부(丈夫)는 모두 저마다의 목소리로 제 노래를 불러야 합니다.

    물안개가 내려앉은 새벽길.
    어떤 이는 그 길을 걸으며 축축하다고 짜증을 낼 수도 있으련만,
    어떤 이는 십 수 년 전에 헤어진 옛 애인과의 추억을 불러일으킬런지도 모릅니다.

    삶에서,
    남이 만들어 논 것을 정답이라고 따를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네 옛 속담에,
    “남이 장에 가니 똥장군 메고 따라 나선다.”라는 말이 있지요.
    차라리 바둑이나 장기라도 두는 편이 남는 장사일 것입니다.
    (※ 참고 글 : 전이급(前二級) 바둑 ☞ http://bongta.com/53 )

    “삶에 정해진 해답이 있겠습니까?”

    있다면 남의 말이 아니라,
    나에게서 묻고, 찾아야 합니다.
    이게 떳떳하고도 정직한 태도가 아닐까 싶습니다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