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gta      

성황당 가는 길

소요유 : 2009. 4. 13. 16:48


성황당(城隍堂) 가는 길.

여기 북한산이라면 도시 한가운데 있은즉
성황당이 새로 만들어질 가능성이 적을 것으로 얼핏 짐작될 수 있다.
하지만, 내가 수년 째 관찰한 바로는 전혀 그러하지 않다.

성황당은 살아 계신 것이라,
없던 성황당도 새로 만들어지고,
있던 성황당은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

성황당에서 어찌,
성황신(城隍神)만 뵈오랴,
어느 날은 자비의 부처도 뵈옵고,
또 어떤 날은 사랑하는 예수도 뵙는다.
(※ 참고 글 : ☞ 2008/06/22 - [소요유] - 성황당(城隍堂))

만약 저들이 정녕 계시다면,
저리 간절한 소망의 터에 먼저 계시지 아니하시고,
하마 다른 곳에 계시겠는가?

오늘은 꽃구경 차, 산에 오르다.
진작부터 보고 있던 새로운 성황당을 사진으로 기록해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제일 아름다운 이 계곡은 철 따라 입는 옷은 다르되,
느끼건대, 저 영원, 그 안쪽 비밀의 한자락을 엿보는 듯한 그윽함은 늘 한결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굵은 줄기에 피어난 벚꽃이 마치 아기가 등에 업힌듯 귀엽기도 하고, 한편 애잔하게 보이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편 성황당은 이미 앞의 글에 등장한다. 불각시(不覺時) 멀리 우편에 성황당이 새로 만들어지고 있다.
※ 참고 글 : ☞ 2008/06/22 - [소요유] - 성황당(城隍堂))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나 앞의 글에서 등장한 무늬만의 성황당이다.
하지만 그 당시만 하여도 없었던 것인데,
거기 앞쪽에 덧얹혀 새로운 성황당이 만들어지고 있다.
자그마하지만 하나 둘 씩 돌이 쌓여간다.
아니 돌이 아닌 게다.
그것은 간절한 소망과 정성의 실재다.
그 원망(願望)이 바람결 따라 하늘가로 푸른 연기처럼 지피어져 오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고의 고목(枯木). 다리를 접질린듯 꺾어 명을 이어가던 나무 하나가 죽자.
비로서 그는 껍질을 내던지고 고단했던 자신의 삶을 알리기라도 할 양인가?
삐걱삐걱 마른 기침소리를 내며 지나는 행객들 발걸음을 붙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저곳에 가면 고운 자태에 감탄하며 한참 넋을 빼앗기는 골짜기다.
행여, 그 누구인들 꿈길보다 더한 저 아름다움을 풀어낼 수 있겠는가?
저기, 차마 저기에 어찌 그리들 쓰레기를 버릴 수 있겠음인가?
참으로 통탄스런 노릇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에서 보던 성황당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이다. 여기에도 어느 틈에 돌무더기가 생겨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홍색이 곱다.
어렸을 때 보던 누나의 분홍 꽃무늬 고무신이 불현듯 떠오른다.
나는 이내 아득한 어린 시절로 잠깐 새 쪼르륵 봄꿈이어듯 미끄러져 들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가운데에 비석 세우듯, 바위 위에 조그만 돌 하나가 올립(兀立)되어 있다.
어느 날 민들레 홑씨 하나 떨어지듯 저기 소망 하나가 씨앗이 되어,
은혜의 비를 기도하듯 기다리고 계심이온가?)


'소요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혁장사  (0) 2009.04.24
주관적 역사  (0) 2009.04.20
용병하는 법  (0) 2009.04.14
성황당 가는 길  (0) 2009.04.13
연못 속 고기를 잘 보는 자  (0) 2009.04.12
궁서(窮鼠)  (2) 2009.04.10
대통령님, 죄송합니다 ?  (3) 2009.04.08
Bongta LicenseBongta Stock License bottomtop
이 저작물은 봉타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3.0 라이센스에 따라 이용행위에 제한을 받습니다.

  댓글 쓰기